티스토리 뷰

그렇습니다. MBC TV '지붕뚫고 하이킥'의 지훈-정음 커플이 맺어질 수 없는 사이라는 것을 제작진은 이미 5개월 전에 시청자들에게 통보해 두고 있었습니다. 단순히 '이별을 암시'하는 차원이 아니라, '이뤄질 수 없는 사이'라고 확인해 둔 상태였습니다. 단지 너무 오래 전 일이라서 우리가 잊고 있었을 뿐입니다.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지훈-정음 커플의 운명은 5개월 전, 바로 지난해 10월9일 방송된 '지붕킥' 24회에서 이미 결정돼 있었습니다. 말이 안 된다구요? 5개월 전이면 '지붕킥' 상으로 두 사람이 서로 사귀기도 전의 일이라구요? 하지만 분명히 사실입니다. 두 사람은 이미 이뤄질 수 없는 사이라는 게 규정되어 있었던 겁니다.

기억이 안 나시는 분들을 위해 재현해 드립니다. 갑자기 이 생각이 나서, 저도 다시 확인해 보느라 다운로드 받는데 500원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상상 속에서는 결혼식도 올린 두 사람이지만, 이건 그냥 상상이었을 뿐이죠. '지붕킥'은 가끔씩 미래의 모습을 보여주곤 합니다. 얼마 전 해리와 세호의 결혼 장면(15년 후)이 그랬고, 더 전에는 20년 후의 모습을 보여준 적이 있습니다.

지난해 10월9일에 방송된 24회는 두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돼 있었습니다. 하나는 해리의 간계 때문에 떡볶이를 먹고 혼자 떡볶이집에 남게 된 신애가 돈을 내지 못하고 언니 세경에게 구원을 청하면서 벌어지는 '유괴 소동' 에피소드(정말 재미있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무슨 일에든 광수를 의심하는 자옥에 관련된 에피소드입니다.

자옥은 식탁에서 발냄새가 나도 광수를 의심하고(나중에 다른 에피소드에도 나오지만 발냄새의 주인공은 줄리엔입니다), 냉장고에 넣어 둔 음식이 없어져도 광수를 의심합니다. 그러다 광수가 자신을 덮치려는 걸로 착각해 프라이팬으로 머리를 때려 기절시키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에피소드에서 결말은 세월이 흐른 2029년, 자옥이 입원해 있는 병원에 광수가 문병을 온 장면입니다. 이미 백발의 할머니가 된 자옥 앞에 역시 중년의 광수가 나타납니다. (물론 20년 정도 지나 봐야 광수는 40대 중반일텐데 너무 노신사처럼 묘사된다는 흠이 있지만, 아무튼 이건 그냥 넘어갑니다.)

그런데 20년이 지나서도 자옥은 광수가 반가워 손을 잡자 몰래 손 세정기로 손을 소독합니다. 그리고 머리핀을 머리에 끼웠다는 사실을 잊고, 머리핀이 보이지 않자 광수가 가져간 것으로 판단하고 경찰에 신고한다는 얘기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체 이 이야기가 왜 지훈-정음 커플의 미래와 관련이 있는지 궁금하신 분들을 위한 설명은 지금부터 들어갑니다. 자옥을 오랜만에 본 광수는 자옥에게 질문합니다.

광수: 정음이나 줄리엔하고도 연락하세요?
자옥: (손 세정기에 손을 닦으며) 걔들이랑 연락한지 오래됐다.

그렇습니다. 24회때처럼 자옥과 순재가 그냥 그런 사이일 때에는 아무 상관 없지만, 자옥과 순재가 결혼해 이미 한 집에 살고 있는 이상, 줄리엔은 몰라도 정음은 지훈과 관계가 지속되고 있다면 모를 수가 없는 사이인 겁니다. 이미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되어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자옥이 '정음이랑 연락한지 오래됐다'는 것은 지훈과 정음이 2029년에는 이미 아무 사이도 아니라는 걸 말해주는 겁니다. 그러니까 얼마 전 이별을 맞은 지훈과 정음이 다시 만나 사랑을 속삭이더라도, 결혼에는 이르지 못하거나 결혼하더라도 2029년 이전에는 갈라서게 된다는 얘기일수밖에 없습니다.

(제작진은 과연 내일 방송될 '지붕킥'의 엔딩을 만들 때 이 에피소드를 염두에 두고 있는 걸까요, 아니면 잊어버리고 있는 걸까요. 저도 사실 그게 궁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굳이 설명을 달자면 지훈과 정음이 결혼해 살고 있지만 자옥과의 사이가 벌어져서 연락을 하지 않는 것일 수도 있고, 자옥과 순재가 그 사이 무슨 일이 생겨서 이혼한 사이일 수도 있고, 아니면 자옥이 광수와 아무 얘기도 길게 하고 싶지 않아서 그냥 '연락 안된다'고 말을 잘라 버린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네. 물론 구차한 변명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그냥 웃자는 얘기인 건 분명합니다. 다만 그냥 지훈-정음 커플이 다시 맺어지는 해피엔딩의 경우에는 5개월 전에 방송된 24회의 그 대사 한마디와 모순이 발생할 수 있다는 - 이런 걸 '옥의 티'라고 할 수 있겠군요 - 가벼운 딴지일 뿐입니다. 뭐 그렇다 해도 어쩐지 해피엔딩이었으면 하는 바람은 어쩔 수가 없군요. 부디 지훈이 정음의 가문을 다시 일으켜서 오래 오래 행복하게 살았다는 얘기가 나왔으면 합니다.



재미있으셨으면 왼쪽 아래 손가락을 눌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낄낄개구리 와~~500원이 아깝지않은 추리력이네요...갑자기 예리해보이신다는^^ 재밌었습니다. 2010.03.18 14:23
  • 프로필사진 송원섭 ㅋㅋㅋㅋㅋ 2010.03.19 10:27
  • 프로필사진 운치 저만 돈내고 다시보기 그런거 보는줄 알았는데...
    기자님들도 보시는군요.ㅋㅋㅋ
    미실이 죽고난후 한때 허탈한 심정으로 엇다 정붙이고 살까 그랬는데, 지붕킥이 끝나고나면 것보다 두배는 더 허탈해질것 같은데요.
    2010.03.18 14:35
  • 프로필사진 -0- 순재할배가 돌아가셔서 자옥할매가 혼자되었을수도 있지만..
    솔직히 둘이 헤어졌을지도 모르잖아요

    순재할배 바람기 장난 아니던데..-_-;;;;
    2010.03.18 14:41
  • 프로필사진 이런...요렇게 보니 그렇네요
    순재옹의 바람기에 자옥이 헤어졌을수도 있기도 하구.....
    ㅋㅋㅋ
    암튼 정말 내일 기대해 봐야 겠어요
    아니면 제작진이 잊어버리고 진행할것 같기도 하고 낼 마지막이라니
    이제 일곱시 사십오분엔 뭘해야 하나요 하루를
    그시간엔 꼭 고정이었는데...^^

    참 기대되고 좋은 작품이었던 만큼
    결말의 불완전함에 아쉬움도 더 커지는
    지붕킥

    빵구똥구 방송위 압력전까지가 딱 좋았는데
    거기서 부터 다시 보여준다면 어떤
    내용이 다시 될까?
    젤아쉬운건 쥴리엔 세호 신애....특히 신애의
    정말 없지만 견뎌내는 없는자의슬픔보다
    많이 있지만 견디지 못하는 해리의 외로움에 더 치중을 둔것이구

    그이후에 정음이역시 너무 세분화되고
    신종플루에
    시청자들의 바램에 작가들이
    휘청거리면서
    갈곳잃은 갈매기가 되서 날아갔던 작품

    그래서 할얘기는 더 많았을텐데
    그렇게 되면 더 이상해 질수도 있었을것같에요

    오늘과 내일이 기대됩니다.
    2010.03.18 15:32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래도 저는 마지막까지 조금도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2010.03.19 10:28
  • 프로필사진 리엔 헐... 헐헐.. 그렇쿤요.. 그럴수도 있겠네요..

    무슨시트콤인데 영화보고 반전이랑 이해못했던거 다시 찾아보는 마냥 넘 복잡합니다..

    지붕킥이 첨부터 서론도 너무 길었고 질질 끌고 막판에가서 내용이 갑자기 바꿔버리는둥.. 갈피를 잡을수가 없네요 ㅠㅠ

    그럴수도 있겠어요 글쓴이 말데로...
    2010.03.18 16:18
  • 프로필사진 임주영 자옥이 순재와 헤어진다에 한표
    그래서 모르고 있을 가능성도 있겠죠
    2010.03.18 16:57
  • 프로필사진 수리 이때 장면은 자옥이 미래를 상상하는 장면이고
    자옥은 이때 당시 정음과 지훈이 사귀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을 테니까
    미래를 상상하는 데 있어서 정음과 지훈을 엮어서 나오지 않는게 당연한 거 아닌가요...?
    이 장면이 미래를 그대로 보여주는 게 아니라
    자옥의 상상에서 보여주는 미래이기 때문에
    굳이 예견된 것이라고 보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
    2010.03.18 17:40
  • 프로필사진 portuga 글쎄요...저도 해당에피소드를 봤었는데..
    .
    말씀하신 머리핀은 순재가 아닌 다른사람이 선물한거든데
    .
    병상에 있으면서 선물에 있던 편지를 읽어보는 장면이 있더라구요.
    .
    그 편지내용이 새로 만나는 사람인거 같든데..
    .
    2010.03.18 17:48
  • 프로필사진 진짜 뭐 기자분이 갤 눈팅을 많이 하시나봅니다.

    이건 뭐, 사물이나 그냥 웃자고 만든 에피정도에 복선이라며 온갖 의미를 갖다봍이시니 진짜 이게 뭥미 하는 생각만 듭니다.

    기자분이시면 보는 눈도 매의눈이어야 하는데 제발 인물간의 관계, 극의 흐름, 그리고 주제와 연관하여서 그럴싸한 글좀 쓰세요..

    사족인데 님이 지세인건 알아요..근데 지금 분석은 완전 이단종교들의 분석과 다름이 없네요..정말 돋네요..
    2010.03.18 18:35
  • 프로필사진 그럼 넌 가서 톨스토이의 '전쟁과 평화' 독후감이나 찾아 읽든지 2010.03.18 20:58
  • 프로필사진 날라라 "자옥씨의 쾌유를 빕니다" 였던가? 자옥이 메모를 읽는 장면에서 다시 연애를 하는거 같던데요 15년 후에 순재옹이 죽어서 과부가 된 자옥은 순재네 가족들과 떨어지고 그래서 연락이 뜸해진거 아닐까요? 그렇게 보면 정음 지훈이 이어져도 옥의티라고 까지는 볼수 없을거 같은데요 2010.03.18 19:23
  • 프로필사진 기자님과 같은 생각 저도 저 회를 기억하고 있었고 때문에 저 둘이 되면 정말 모순일 거다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만약 그런 결말이 나온다면 시청자 게시판에 바로 올리려고 준비중이었는데 ㅋㅋㅋ.
    이순재옹이랑 사별이라는 추측이 가능하긴 하나 암튼 이리저리 돌려봐도 앞뒤 재지 않고 그냥 막 쓰는 듯 한 기분이 들어요.
    결론은 거침없이 하이킥보다 정말 못한 작품이라는 거.
    2010.03.18 19:46
  • 프로필사진 o_o 그런 장면도 있었군요 전 다 잊고있었는데ㅋㅋㅋㅋ
    예전에 지킥이 방영되기전부터 초반정도까지는
    등장인물 소개에 나와있었어요.
    정음이랑 지훈이가 잠깐 만나다가 헤어지게된다구...
    제가 방영전부터 관심이 많아서 공홈엘 자주 들어갔었거든요 ㅎㅎ
    그런데 언제부턴가 인물소개가 수정되면서 그 말도 없어졌더라구요
    그래서 러브라인이 바뀐건가 생각했었는데 헤어지는 건 맞네요
    2010.03.18 20:23
  • 프로필사진 24회... 지붕킥 정주행에 들어가야 하나 고민중인 1인 2010.03.18 21:03
  • 프로필사진 아닐걸요 순재와 자옥이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시점이라면 왜 순재는 문병을 와 있지 않을까요? 제 생각에 이미 순재할아버지는 돌아가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피도 섞이지 않은 자식들한테 몸을 의탁하고 싶지 않아 자옥할머니가 집을 나와 혼자 살고 있을 가능성도 충분하구요(그럴 능력도 되구요, 그럴 성격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지훈과 정음이 결혼해 살고 있어도 연락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지요.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2010.03.18 22:37
  • 프로필사진 아닐걸요 그리고 정말 순재와 자옥이 결혼해서 잘 살고 있거나 순재 가족들과 자옥이 아직도 한 가족으로 늘 보고 살고 있다면 왜 문병오는 게 광수 혼자뿐인가요? 다른 가족들의 흔적은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2010.03.18 22:38
  • 프로필사진 김성빈 반대로 생각하면 자옥이가 순재랑 이혼했다거나

    순재가 죽었다고 하면 또 내용이 달라지겠네요 ㅎㅎ
    2010.03.19 00:27
  • 프로필사진 담쟁이 넝쿨 와~ 대단한 기억력이신대요?^^
    그런데, 저도 엊그제 하나 건진 것이 있는데요..
    용녀와 순재가 먼저 사귀고, 자옥 때문에 헤어진 것으로 나오는데, 그 사실을 현경이 알고있더군요..
    그런데, 왜 초반에 순재와 자옥이 사귀는지의 여부를 가지고 신경전을 펼쳤던 거죠?
    이것도 용녀여사의 카메오 출연을 위해 스토리를 만들어 내다 보니 발생한 옥의 티가 아닐까요?
    ㅋㅋ
    2010.03.19 01:08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러고보니 현경이 늘 내세우던 엄마에 대한 의리는 그냥 핑계였다는 얘기가 되나요? 2010.03.19 10:31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러고보니 현경이 늘 내세우던 엄마에 대한 의리는 그냥 핑계였다는 얘기가 되나요? 2010.03.19 10:31
  • 프로필사진 skywalker ㅋ 또... 2010.03.19 14:18
  • 프로필사진 담쟁이 넝쿨 답글을 잘 달아주시는 분이셔서, 혹시나 해서 들어왔다 역시나 하고 좋아라 하게 된다는^O^ 근데 현경의 엄마에 대한 의리가 핑계??.. 이건 잘 이해가 안되는데요^^;; 그나저나 제가 중딩때 보고 나도 새를 키워볼까 하고 잠시 고민하게했던 '내 청춘 마리안느'를 기억하시다니 정말 반가운데요^^! 앞으로도 종종 들를게요~ 앞으로 1시간 30분후면 지킥 최종회네요~ 본방사수할까.. 녹화해서 저녁에 혼자 보면서 울까 고민중이라는ㅋ 2010.03.19 18:16
  • 프로필사진 오마이갓 결국 김스댕 pd 일냈네요.

    송원섭님께서 보시기에도 100% 세경 지훈 죽은거 맞지요?

    정말 쇼킹해서 한동안 멍~ 했습니다.

    결국 지훈이가 죽었기때문에 정음이랑 연락할 일이 없었

    던 건가요 ㅎㅎㅎ 지금 공홈과 게시판 난리났네요.

    제발 이런 결말만 아니길 바랐던 시청자로서 씁쓸하기만

    합니다.

    암튼 다시는 김피디 시트콤 보기도 싫으네요. 이런 뒷맛 좋

    아하지않거든요.

    ps 세경이보고 지옥에서 온 식모라는 댓글 보고 뿜었습니

    다;;
    2010.03.19 20:47
  • 프로필사진 오마이갓 결국 김스댕 pd 일냈네요.
    송원섭님께서 보시기에도 100% 세경 지훈 죽은거 맞지요?
    정말 쇼킹해서 한동안 멍~ 했습니다.
    결국 지훈이가 죽었기때문에 정음이랑 연락할 일이 없었던 건가요 ㅎㅎㅎ 지금 공홈과 게시판 난리났네요.
    제발 이런 결말만 아니길 바랐던 시청자로서 씁쓸하기만
    합니다.
    암튼 다시는 김피디 시트콤 보기도 싫으네요. 이런 뒷맛 좋
    아하지않거든요.
    ps 세경이보고 지옥에서 온 식모라는 댓글 보고 뿜었습니
    다;;
    2010.03.19 20:48
  • 프로필사진 안네로제 김자옥선생님 이순재 선생님말고 딴애인 생겼을땐데.
    분명 광수가 머리삔 보며
    "또 애인 생기셨어요? 능력도 좋으셔" 이랬음
    2010.05.23 23:0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