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포탈 사이트에서 유명 인사의 이름을 검색하면 생몰 일자가 함께 뜹니다. 현재 인기 정상을 달리고 있는 유명인들은 대개 왼쪽, 출생일자만이 표기될 뿐이지만 이미 사망한 사람의 경우에는 사망한 날짜가 함께 뜨기 마련입니다.

최진영, 1970-2010. 바로 어제, 최진영이라는 이름 옆에도 출생 연도와 사망 연도가 함께 떴습니다. 이제 막 중년의 원숙함이라는 글자를 붙일 시기인 그가 이렇게 일찍 세상을 떠났다는 건 참 한스러운 일입니다. 망자에게는 그만의 이유가 있었겠지만 주위 사람들에겐 청천벽력같이 안타까운 일일 뿐입니다.

그가 이 세상에 남긴 수많은 작품들, 수많은 그의 흔적들을 돌이켜 보다가, 문득 그의 가수 데뷔 히트곡인 '영원'이 생각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9년, 당시 최진영은 이미 배우로서는 중견급의 대우를 받고 있었습니다. 데뷔작은 1990년 영화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로 되어 있지만 실제 CF 모델 활동은 그보다 훨씬 빨랐고 - 최진영이 늘 하던 얘기 중에 '누나보다 연예계 데뷔는 내가 더 빨랐다'는 것도 있었습니다 - 1993년 MBC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세상에 널리 알려졌죠. 이후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합니다.

하지만 최진영이 가수 활동의 꿈을 갖고 있었다는 건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일이었습니다. 언제나 동생의 일에 적극적이었던 최진실은 이 꿈을 이뤄주기 위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고, 마침내 두 남매는 함께 당시 최고의 음반 제작자 중 하나였던 강민 대표의 두손기획으로 이적합니다. 강민 대표는 김정민을 최고 인기 가수의 반열에 올려 놓은 실력있는 제작자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들의 천국' 출연 당시의 최진영. 김찬우-장동건과 함께 당시에는 최고의 아이들 스타였습니다. 저때는 정말 어렸지만, 그 뒤에도 타고난 동안이었죠.)

물론 최진영이 이미 상당 수준의 인기를 갖고 있었지만 이것이 가수 데뷔에 도움이 된다고 보기는 힘들 상황이었습니다. 이전까지도 류시원에서 장동건까지 수많은 배우들이 음반을 냈지만 김민종 외에는 양쪽 모두에서 상업적인 성공을 거뒀다고 볼만한 사람이 그리 눈에 띄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최진영 가수 만들기 프로젝트는 과감하게 '얼굴 없는 가수' 전략을 채택했습니다. 최진영이란 이름 대신 SKY라는 예명을 쓰고, 가수에 대한 부분은 베일로 가려 놓은 채 노래와 뮤직비디오로 승부를 건 것이죠. 이 뮤직비디오는 지금까지도 인구에 회자될만한 대작이었습니다. 1년 전인 1998년 이병헌 김하늘 조민수 등이 출연한 대작 '투 헤븐'에 이어 차인표 장동건 김규리 정준호가 주연하고 미국에서 촬영된 작품이었죠.

무려 8분40초짜리 대작입니다.

'가문의 영광' 시리즈의 김영찬 작가가 스토리를 쓴 뮤직비디오 '영원'은 어려서 각각 다른 가정으로 입양된 한국인 형제가 서로를 모른 채 성장해 FBI와 범죄자로 대면하게 되는 내용을 담고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아무도 몰랐지만 이중 범죄자인 장동건의 패거리 중 하나로 이서진이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줄거리는 뒷날 '카인과 아벨'이란 제목으로 드라마화가 추진되기도 했는데 여러 가지 여건 때문에 초기 아이디어가 여러번 뒤집혔고, 결국 정작 소지섭-신현준 주연으로 드라마화 됐을 때에는 전혀 다른 모습의 메디컬 드라마가 됐었죠.

지금 다시 보면 지금보다 훨씬 앳되게 보이는 장동건의 모습, 그리고 갓 20대가 된 김규리의 파릇파릇한 모습이 색다르게 보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이 뮤직비디오는 공개된 뒤 열광적인 성원을 얻습니다. 드라마틱한 줄거리의 뮤직비디오에 강렬한 록 비트, 그리고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랩과 발라드의 결합이 듣는 이들을 사로잡았기 때문이죠.

물론 관계자들은 SKY의 정체가 최진영이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일반 대중들 사이에선 김정민이나 박상민, 조장혁을 후보로 놓고 열띤 대화가 오갔습니다. 심지어 한 연예 정보 프로그램에서는 'SKY의 정체를 밝히겠다'며 카메라를 앞세우고 두손기획 사무실에 취재진을 파견해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최진영이 SKY라는 사실이 밝혀진 뒤 인기는 더욱 치솟았습니다. 약간 왜소한 체구의 최진영은 늘 선글래스를 착용해 카리스마를 보충했고, '영원'이 수록된 최진영의 데뷔 앨범은 60만장 이상 판매됐습니다. 아마도 최진영이 데뷔 후 가장 빛났던 시기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원' 뮤직비디오를 보다 보면 방황하던 장동건이 자살을 시도할 때 김규리가 등장해 그 손을 잡아 주는 장면이 나옵니다. 불행히도 최진영에게는 그 손을 잡아 줄 사람이 없었던 모양입니다. 그는 일찍 갔지만 '영원'이란 노래는 여전히 남아 그를 기억하게 한다는 사실이 새삼 안타깝기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방법으로 고인을 추모하는게 제게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 느껴집니다.

삼가 명복을 빕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순진유부남 흠...
    사실이 아니길 바랬지만...
    암튼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0.03.30 12:40
  • 프로필사진 kang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말 가슴 아픕니다 2010.03.30 12:56
  • 프로필사진 살구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마음이 아픕니다. 2010.03.30 13:12
  • 프로필사진 김성지 지금봐도 뮤직비디오가 대작이고 한밤에서 처음소개된것같은데요~그때 최진영인줄모르고 노래부른사람누굴까?노래좋고 뮤직비디오도 좋았는데...
    안타깝게 모질게 이겨내지못해 슬프네요!부디어머니와 조카들을 하늘에서 잘지켜주길...
    2010.03.30 14:19
  • 프로필사진 echo 이런 안타까운 일은 이제 그만 일어났으면.. 간절히 바래봅니다.

    손을 내밀어 도움을 청할 여력조차 없었던 걸까요.ㅠㅠ
    2010.03.30 14:34
  • 프로필사진 ▶◀skywalker 작년에도 자살을 시도한 일이 있다지요. 어느 책을 읽으면 "죽고싶다"는 말을 하기 시작하면 그건 "나를 좀 도와달라"는 말이라고 합니다. 그때는 자살하면 안된다 라고 하는 말은 아무 소용이 없고 차라리 그러면 어떻게 자살할건데 하고 물어보고 그러면 약을 어디서 살거나 어디서 빠질거냐 그런 식으로 물어봐주는게 오히려 낫다고 합니다. 그냥 말리고 감시하는것 만으로는 효과가 없다고 하더군요. 주변의 식구들도 많이 신경쓰셨겠지만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2010.03.30 17:14
  • 프로필사진 dh+ 영원 뮤직비디오 촬영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거 아닌가요?
    스탠리 파크 같은데요..
    2010.03.30 15:08
  • 프로필사진 dh+ 자꾸 "영원"에 대해서만 쓰는것 같은데요..
    스카이트레인, 개스타운
    밴쿠버 맞는것 같습니다.
    2010.03.30 15:19
  • 프로필사진 교포걸 밴쿠버였는지는 모르겠는데 캐나다 로케였다고 알고있어요. 2010.03.30 15:59
  • 프로필사진 좋은 곡 주영훈씨가 만든 곡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든 곡.
    지금 들어도 옛 노래 같지 않음.
    2010.03.30 17:45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가 이노래 주영훈씨작곡이 아니고
    예전에 플라워라는 그룹의 기타리스트 고성진씨작곡이 라고 알고있습니다^^
    2010.03.30 20:19
  • 프로필사진 아픔 최진영씨 늘 볼때마다 맘이아팠는데 지금은 더아프네요 얼마나 힘들었을까 2010.03.30 18:01
  • 프로필사진 천년후에 노래 다 좋았는데..
    저도 친구들과 노래방에서 많이 불렀던 기억이 나네요..
    영원, 반전, 24시간의 신화....
    모두 노래가 무지 좋았어요...ㅠㅠ
    가수로 계속 남으셔도 잘 됐을꺼였는데..
    왜................도대체 왜...........
    2010.03.30 19:10
  • 프로필사진 kay 네. 정말 다 좋았어요. 그렇게 재능이 많고 챙겨야 할 가족들도 있는데 너무 마음이 아파요. 2010.03.31 01:52
  • 프로필사진 이상일 맘이 아픕니다.
    팬이었는데...
    이세상에서 못다하신 꿈
    그곳에서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
    2010.03.30 19:54
  • 프로필사진 아자哲民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남은 가족들의 아품도 부디 잘 치유되기를
    2010.03.30 20:27
  • 프로필사진 여러분의 지식을 기다림... 최진영씨의 죽음이 너무 안타까움....그런데....누나 최진실을 자살하게한 그 증권녀는 지금 어떻게 살고 있죠??????신문을 보니,,,그녀가 전화로 죽으라고 하여서 최진실 자살 했다고 하던데???? 2010.03.30 21:11
  • 프로필사진 ▶◀skywalker - 이날 백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옷을 갈아입고, 집으로 돌아가 담당 수사관에게 "형사님 수고하셨어요. 무사탈출^^"이라고 적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

    이후에 어떤 수사를 받았는지는 소식이 없군요.
    2010.03.31 14:33
  • 프로필사진 halen70 고 최진영씨가 저하고 동갑이였군요.. 얼마나 힘이 들었으면.. 명복을 빕니다.. 누나하고 하늘나라에서 잘지내시기를.. 2010.03.31 01:43
  • 프로필사진 kay 고인의 명복을 빌구요. 며칠째 정말 어젯밤은 잠을 못이뤘습니다. 너무 안타깝고 음...저도 예전에 테잎을 사서 늘어나게 들었던 기억이 나요. 모든 곡들이 다 너무 감동적이었고 최진영씨도 너무 멋있었고 한 프로그램에서 거리에 나가서 스타여러명의 사진을 붙인 판넬을 들고 시민들에게 하트스티커를 붙이게 하였는데 1등이 압도적으로 최진영씨였던거도 기억나구요. 너무 너무 안타까워요. 2010.03.31 01:50
  • 프로필사진 좋은 곳에 가세요~~ 리플은 잘 않남기는데..최진영씨..
    정말 누나 곁에서 편히 쉬셨음 하는 바램입니다..
    영원이란 노래가 이렇게 슬픈 노래였네요ㅠㅠ
    2010.03.31 01:56
  • 프로필사진 운치 두번씩이나 버림받았다고 생각할지도 모를 아이들은
    어떻게 살아갈까요...
    두 자식을 한꺼번에 잃어버린 어머니는 또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요...
    하늘도 슬피우는 참으로 가슴아픈 하루입니다.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0.03.31 09:38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우울한 기분이 2주이상 지속, 흥미 상실, 목적없는 체중증감, 변비, 불변이나 수면과다, 집중력 장애, 피로감, 반복되는 죽음에 대한 생각(충동이나 두려움) 등의 증상을 느낀다면 반드시-의사와 상담하세요.

    정서적으로 우울하다는 것과 우울증은 다릅니다...
    2010.03.31 10:28
  • 프로필사진 후다닥 에고 상담을 받아봐야 하나요...
    몇가지 해당이 되네요... ㅠㅠ
    2010.03.31 16:44
  • 프로필사진 이지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고인의 어머님이 더 걱정입니다. 두 자녀의 자살을 제일 처음 목격한 그분의 심경은 상상만으로도 끔찍합니다.

    부디 이겨내시길...
    2010.03.31 15:50
  • 프로필사진 아.. 99년 재수를 끝내고 합격자발표를 막 기달리고 있으면서 놀러다닐때..노래방에서 마니 부르던 곡이였는데..겨울쯤인가..

    암튼 또하나의 재능있는 아티스트가 우리곁을떠나군요..아쉽습니다...영면을 기원합니다...
    2010.04.06 14:0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