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밀레니엄-여자를 증오한 남자들'을 봤습니다(극장을 찾은게 얼마만인지...ㅜㅜ).

아시는 분은 다 아시겠지만 이 영화는 '세븐' '파이트 클럽'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등으로 유명한 데이빗 핀처 감독이 만든 2011년작입니다. 스웨덴 작가 스티그 라르손의 원작은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됐고, 이미 2009년에 작가의 모국 스웨덴에서 영화화된 적이 있습니다. 이 영화는 '밀레니엄 1부'라는 제목으로 이달초 국내에서도 개봉됐는데, 사실 이 영화에도 관심이 갔지만 개봉관이 매우 한정되어 있습니다.

사실 '밀레니엄'이라는 소설이 "이상하게도 국내에서는 반향을 일으키지 못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여러 차례 들었는데, 그동안도 쉽게 손이 가지는 않았습니다. 영화가 개봉한다는 소식을 듣고 한번 봐야겠다는 마음을 먹은 뒤에는 더욱 '영화부터 보자'는 마음을 굳게 먹었습니다.

주연 여배우 루니 마라의 'W' 지 화보에서는 더더욱.




현대. 스톡홀름. 시사잡지사 '밀레니엄'에서 일하고 있는 저널리스트 미카엘 블롬크비스트(Blomkvist, 다니엘 크레이그)는 기업 총수 베너스트롬(Wennerstrom)의 비리를 폭로했지만, 명예훼손으로 역공을 당해 패소하고 60만 크로나라는 엄청난 배상금을 물어내게 됩니다.

좌절해 있던 미카엘에게 스웨덴의 오랜 재벌 가문인 방예르(Banger) 가문에서 연락이 옵니다. 방예르 가문의 가주 역할인 헨리크(크리스토퍼 플러머)는 천재적인 조사관 리스베트(루니 마라)를 이용해 미카엘이 믿을만한 사람인지를 조사해놓고 있죠.

헨리크는 미카엘에게 40년 전 갑자기 사라진 조카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를 밝혀내 주면 베너스트롬을 몰락시킬 수 있게 해 주겠다고 떡밥을 던집니다. 영하 20도를 넘는 한겨울, 몸이 덜덜 떨리는 시골 저택의 별채에서 미카엘은 뭔가 음습하고 비밀이 넘치는 방예르 가문 사람들에 대한 조사에 들어갑니다.



영화의 도입부를 보면 왜 이 작품이 소설로 국내에서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는지도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게 됩니다. 블롬크비스트, 베너스트롬 같은 낯선 이름. 흔히 해외 유명 작품들이 무대로 삼는 런던, 파리, 제네바 같은 도시가 아니라 퍽 생소한 스톡홀름 등의 배경이 확실히 몰입을 방해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Blomkvist라는 이름은 이전의 상식대로라면 Blomkwist, 즉 '블롬퀴스트'라고 읽어야 할 듯 하지만 여기선 또 '블롬크비스트'라는 발음이 등장합니다. 사실 '헤르미온느'나 '케드릭' 이후 한국 번역가들의 이름 발음 문제에 대해서는 큰 신뢰를 갖지 않게 됐지만, 북유럽 이름까지 가면 누군가에게 책임을 묻기 힘든 지경에 이릅니다. 문득 올림피크 리옹에서 뛰던 노르웨이 스트라이커 John Carew의 이름 표기를 놓고 벌어졌던 왕년의 해프닝이 떠오릅니다. 존 캐루 - 욘 캐루 - 욘 카레우 - 욘 카레브 - 욘 사레브까지 온갖 한글 표기들을 검색하실 수 있을 겁니다.^^ 요즘처럼 좋은 시절이라면 http://ko.forvo.com/word/john_carew/#no 를 검색해서 '욘 카레브'라고 자신있게 쓸 수 있었겠죠.)



어쨌든 핀처의 솜씨는 레드 제플린의 명곡 'Immigrant Song'으로 시작하는 격렬한 그래픽의 타이틀에서부터 관객을 사로잡습니다. 원작을 읽지 않았으므로 비교는 쉽지 않겠지만, 편집의 대가답게 핀처는 대단한 속도감으로 전반부를 폭풍처럼 휩쓸어 갑니다. 꽤 숙련된 관객에게도 '늘어지는 부분 없이 달려나간다'는 느낌을 주기 충분한 속도입니다. 반면 비숙련 관객에게는 '뭐야. 얘기를 따라갈 수가 없어'라는 당혹감을 줄 수도 있을 듯 합니다. (포탈 감상평을 일별하면 이런 요소가 이 영화의 흥행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물론 그렇게 달려가는 영화 사이사이에도 스웨덴이라는 낯선 나라의 풍광은 핀처의 세심한 배려 덕분에 충분히 관객을 사로잡습니다. 눈덮인 평야와 들, 차갑고 건조한 느낌을 주는 사물들. 모든 등장인물이 영어로 대사를 하고 있지만 '뭔가 대단히 이질적인' 이 느낌들은 관객이 이 영화의 긴장감을 놓치지 않게 하는데 큰 역할을 합니다.




전편을 통틀어 가장 인상적인 캐릭터는 당연히 천재 조사관(우리나라로 치자면 흥신소나 심부름센터;; 직원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죠. 전문적으로 남의 뒷조사를 하는 사람입니다)인 리스베트 살란데르 역의 루니 마라입니다.


아마 이 장면도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저 말고도 '소셜 네트워크'를 보신 분이라면 놀라실 수밖에 없었을 겁니다. 저도 이 배우가 '소셜 네트워크'에서 저커버그로 하여금 페이스북을 만들 동기를 부여한, '예쁜이 여대생 에리카'였다는 사실을 알고 기절할 뻔 했습니다.




물론 배우 노릇으로 밥을 먹고 사는 사람이라면 욕심 내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 리스베트 역할은 매력적입니다. 23세. 어려서 아버지를 죽이려 시도한 죄로 금치산자 판정. 천재 해커. 발군의 운동능력. 살인도 충분히 할 수 있는 과단성과 일반인과는 사뭇 다른 도덕관("정말 죽여도 돼요?"에서는 '주유소 습격사건'에서 유오성이 연기하던 무대포 캐릭터의 "정말 죽여?"가 떠오릅니다^^). 한눈에 확 들어오는 펑크 스타일의 패션. (위 사진. 페레즈 힐튼에 따르면 저 피어싱은 모두 진짜랍니다.)




(네. 솔직히 이 분이 떠오르는 건 인지상정입니다. 코믹하지 않아서 그렇지... 딱 스웨덴의 김꽃드레라고 할 수 있죠.)

고만고만한 20대 여배우 풀이 넘쳐 나는 세상, 데이빗 핀처 같은 감독이 이런 역할을 제안한다면 그건 정말 '감사합니다' 하고 절을 백번 해야 마땅한 일일 겁니다. 이 역할 하나로 루니 마라는 수년간 고민했을 '존재감' 문제를 단박에 해결할 수 있게 됐습니다. '반지의 제왕'의 골룸이나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살인자 안톤(하비에르 바뎀)에 비견할 만한 압도적인 캐릭터라고나 할까요.

1차적으로 이 역할을 잘 수행해 낸 루니 마라를 칭찬해야겠지만, 간장보다는 고추장이 인상적인 맛을 내기 쉬운 재료이듯 이런 역할이 배우의 기량을 100% 끌어낸다는 사실 또한 인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3편의 원작이 모두 영화화된다면 루니 마라는 그때 가선 '어떻게 리스베트 캐릭터로부터 도망쳐야 할지'를 고민해야 할 수도 있을 겁니다. 그렇지만 워낙 본 모습과 멀리 떨어진 캐릭터인 만큼 그건 그때 가서 해결할 문제 -.

(일각에서는 스웨덴 판에서 리스베트 역할을 한 누미 라파스와 비교하는 시각이 있습니다만... 글쎄, 일단 사진만으로는 23세라는 설정과 라파스는 좀 거리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23세가 원작과는 관련 없는 나이일 수도 있겠군요. 라파스에게서는 마라에게서 느껴지는 '불안한 미성숙'의 느낌이 풍겨나오지 않습니다.)



리스베트 캐릭터가 빛이 나는 만큼 다니엘 크레이그가 연기한 블롬크비스트는 그닥 인상적이지 않습니다. 007 배우가 육체적으로 전혀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역할에 도전하고 싶어하는 것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일이지만, 오히려 너무 무기력하게 리스베트에게 리드당하는 역할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게 핀처의 의도인지, 원작자의 의도인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만약 대단한 미스테리를 기대하고 '밀레니엄'을 보신 분이 있다면 실망하시기 십상일 겁니다. 어차피 범인이 될 수 있는 사람의 수는 제한적이고, 결과를 볼 때 그리 엄청난 수수께끼는 없습니다. 하지만 상당히 아날로그적인 방식과 첨단 디지털 기법을 병행해 가며 묵묵히 사건의 실체에 접근해 가는 리스베트/블롬크비스트 콤비의 노력은 대단히 흥미롭고, 충분히 돈 값을 합니다. 죽도록 달려 목표에 도달하는 본 요원이나 헌트 요원 못잖게, '죽어라고 머리를 쓰는' 것으로도 긴장감 유발이 가능하다는 걸 입증했다고나 할까요.

리스베트의 여성성을 강조한 에필로그가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 에필로그를 보고도 2편이 기대되지 않는다면 상당히 건조한 삶을 살고 계신 분이 아닐까 하는 생각. 아무튼 핀처 판 '밀레니엄'은 강추작입니다.



P.S. 헨리크 역을 맡은 할아버지는 '사운드 오브 뮤직'의 폰 트랩 대령 크리스토퍼 플러머. 사실 단역에 해당하는, 대사 하나 없는 '젊은 헨리크' 역을 줄리언 샌즈(58년생인데 '젊은 헨리크'...)가 맡을 정도로 호화 캐스팅이라는 점이 눈길을 끕니다.



P.S.2. 날이 갈수록 동태눈 증세가 심해지는지, 로빈 라이트와 대릴 해너가 헷갈릴 지경에 온다는 건 분명 문제가 있는 듯 합니다.

P.S.3. 도입부의 'Immigrant Song'과 '해커1'의 NIN 티셔츠는 웃음 포인트.^



조 아래쪽 네모 안의 숫자를 누르시면 추천이 됩니다.
(스마트폰에서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한번씩 터치해 주세요~)


여러분의 추천 한방이 더 좋은 포스팅을 만듭니다.

@fivecard5를 팔로우하시면 새글 소식을 더 빨리 알수 있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echo 전 원작 도입부가 무지 지루하게 느껴졌습니다. 열번쯤 들었다 놨다 하다가 삼분의 일 넘어가고 나서야 페이지가 좀 넘어가더군요.
    남주캐릭터는 작가의 분신+판타지, 즉 별 볼일없는 무기력한 저널리스튼데 여자들이 그 앞에선 자진해서 옷을 벗는. ㅋ



    2012.01.21 13:06
  • 프로필사진 송원섭 소망...ㅋ 2012.02.06 11:16 신고
  • 프로필사진 정말 강추!!! 실종된 여자 하리엣 방예르는 헨리크 방예르의 "조카딸"이 아니고 "종손녀(從孫女, great-niece.)"입니다. 하리엣의 아버지가 헨리크의 조카이지요..

    etn에서인가 연예인 친인척 관계를 소개하면서, 가수 이은미씨와 탤런트 이필립씨가 6촌간인 것을 설명하며, 이은미 시할아버지와 이필립 외할아버지가 형제간이 되고, 이필립 외할아버지가 이은미에게 시종조부(從祖父)가 된다고 해야 하는데, 시조삼촌이라고 써 있어서 한참을 어안이 벙벙해지더군요^^

    아마도 영어의 great-uncle을 나름으로 번역한 것 같은데, 작가가 재미교포 출신인지는 모르겠으나, 정 모르겠으면 그냥 작은 할아버지라고 할 것을 "시조삼촌"이라는 듣도보도 못한 외계어를 만들고, 프로그램의 총책임을 지고있는 피디가 그것을 걸러내지 못한 것을 보고 정말 어처구니가 없더군요...

    밀레니엄 씨리즈는 영화개봉과 함께 우리나라에서도 베스트셀러 순위에 진입한 것 같군요..2.3편을 읽어보면, 공지영 작가의 <도가니>와 비슷한 면을 느끼게 되어서 <도가니>를 읽은 사람은 쉽게 책이 읽히리라 봅니다..냉전시대 스파이물 냄새도 약간 풍기고..

    출판사가 책을 낼때 원작자인 스티그 라르손을 일컬어서 스웨덴 출신의 유명한 추리소설 작가인 헤닝 만켈만큼 훌륭한 작가가 될 것이라고 했는데, 헤닝 만켈보다 훨씬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만켈의 주인공은 경찰공무원이고 밀레니엄의 남주는 신문기자여서 행동의 자유가 더 있어서인지 묘사가 더 자유롭고 생동감 있어서 훨씬 재밌었습니다..단적으로 만켈의 책에서는 경찰 주인공이 애인과 "통화했다. 그리워했다"라는 식인데, 밀레니엄에서 바로 베드시이지요..^^

    작가가 마초적인 남성지배적인 문화에 대해서 비판적이기 때문에 리스벳이 주도권을 행사하고 블롬크비스트는 그에 따르는 구조로 이어집니다...

    작가가 원래 10부작으로 기획하여 앞으로 할 이야기도 시놉시스를 짜 놓았는데, 작가가 일찍 죽어 안타깝습니다.해리포터 씨리즈를 이어서 10년은 밀레니엄 씨리즈로 흔들었을텐데...



    인명은 그래도 게르만계 "쏜"자 돌림이어서 어느 정도 알아 먹겠는데, 지명에는 글자 위의 삐침, 동그라미, 움라트 등이 있어서 쉽게 적응 안되더군요..
    2012.01.22 02:33
  • 프로필사진 송원섭 책을 읽어보니 한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지 못한 이유를 알겠더군요. 너무 세심하달까... 2012.02.06 11:17 신고
  • 프로필사진 기리고 안영미 정말 딱이에요! ㅋㅋㅋ 2012.01.22 15:19
  • 프로필사진 송원섭 z 2012.02.06 11:17 신고
  • 프로필사진 ㅎㅎㅎ 스틸의 여배우는 로빈 라이트죠? ... 2012.01.22 19:30
  • 프로필사진 송원섭 네 ;; 2012.02.06 11:17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김꽃드레에서 빵 터졌습니다.
    앞자리 여직원이 잼나다고 강추를 하는데
    마눌님이 별로라 해서 못보고 있네요
    슬쩍 혼자 볼까하는 대담한 생각도... ^^;;;;


    늦게나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2.01.25 11:13
  • 프로필사진 송원섭 감사합니다.ㅋ 2012.02.06 11:18 신고
  • 프로필사진 isabel marant ankle boot PARIS–isabel marant dana fringed canvas boots http://isabelmarant-sale.com/products/ISABEL-MARANT-Dana-fringed-canvas-boots.html around $82. 9 , 000, 000 around profits in 2009 and has now blueprints so that you can amenable half dozen innovative standalone knick nacks by ending with upcoming twelve months around Hong Kong, Seoul, Tokyo, Paris, france ,, London, uk plus New york, reported by a study around WWD. It’s unsurprising, making the ruler with French interesting includes fairly a knack to get building each one season’s “it” solution (find: the following year’s Willow wedge running shoe and also its particular innumerable imitations).
    Devotees of your make, that include a A-list roster with styles who seem to travelled while in the exhibit (like Carmen Kass, Anja Rubik, Joan Smalls, Iowa Muse, as well as variety keeps going), won’t often be upset by using fall’s Western-inspired tools. For the reason that mysteriously, Marant would make cowgirl floral padded a silk duvet control key downs glance huge interesting. Element of this cool-factor concerns all those styles who seem to dress yourself in the girl's attire either to the runway plus out of. (Most people overheard an account pertaining to a person photography who seem to reported your dog couldn’t convey to if Marant’s styles ended up being around initially appears to be like for the reason that all of reach a exhibit dressed in Marant initially).
    We’re dialing a cropped padded bluejeans together with the studded cowboy boot footwear when upcoming season’s ubiquitous must-haves. Extensive sleeved minis around frilly lace, fringed suede plus cut-out set needs to have perfectly, very. Reported by WWD, e-commerce is actually a precedence for any make. It’s time.
    isabel marant dixie bottines suede ankle boots http://isabelmarant-sale.com/products/ISABEL-MARANT-Dixie-Bottines-suede-ankle-boots.html
    (sads2012.4.24)
    2012.04.24 16:5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