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갑자사화(1504)의 만행으로 수많은 신하들의 피를 흘린 연산군. 이해 4월 인수대비도 숨을 거두고, 이제 연산군의 만행을 저지할 사람은 아무도 없는 상태가 됩니다. 언뜻 생각하면 이제부터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를 때인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어느 한 순간, 그로부터 2년 뒤 연산군은 장녹수와 노닐다 말고 권좌에서 내려와 유폐되는 신세가 됩니다. 왕좌는 이복 동생인 진성대군(중종)에게 물려주게 되죠.

 

이 대목에서 의문이 생기지 않을 수 없습니다. 대체 연산군은 왜 진성대군을 죽이지 않았을까요. 그리고 어떻게 그렇게 최고의 권력을 휘두르다가 2년만에 쫓겨나는 신세가 됐을까요.

 

 

 

드라마 '인수대비'에서도 다뤄지지만 연산군이 폐위될 때 거론된 수많은 죄 중에는 '패륜'이 으뜸입니다. 패륜 중 하나는 앞글에서 얘기했다시피 병중인 할머니 인수대비를 '이마로 박치기 해' 충격으로 사망하게 한 것이죠.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자신의 큰어머니고 아버지 성종의 형수인 월산대군부인(승평부부인) 박씨와의 사통입니다.

 

연산군 12년 병인 (1506, 정덕1)  7월 20일(정유)
 
월산 대군의 처 박씨의 졸기
 

월산 대군 이정(月山大君李婷)의 처 승평부 부인(昇平府夫人) 박씨가 죽었다. 사람들이 왕에게 총애를 받아 잉태하자 약을 먹고 죽었다고 말했다.

 

사실 이 박씨와의 관계는 - 일단 사실이라고 전제하고 - 연산군의 폐위에 매우 직접적인 원인이 됩니다. 왜냐하면 중종반정의 핵심인 박원종이 바로 승평부부인의 동생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날이 7월20일, 연산군이 권력에서 물러난 것이 9월2일입니다. 그러니 정말 직접적인 동기가 아닐 수 없죠. 아무튼 연산군과 박씨를 둘러싼 추문 묘사는 실록에서도 대단히 구체적입니다.

 

항상 대궐안에서의 연회에 사대부(士大夫)의 아내로서 들어가 참여하는 자는 모두 그 남편의 성명을 써서 옷깃에 붙이게 하고, 미모가 빼어난 이는 녹수를 시켜 머리 단장이 잘 안되었다고 핑계대고 그윽한 방으로 끌어들이게 해서는 곧 간통했는데, 혹 하루를 지난 뒤에 나오기도 하고, 혹은 다시 내명(內命)으로 인견(引見)하여 금중(禁中)에 유숙하는 일도 자주 있었다. 월산 대군(月山大君) 부인은 세자의 양모라는 핑계로 항상 금내(禁內)에 머물게 하였고, 성종의 후궁 남씨(南氏)도 대비의 이어소(移御所)에 있으면서 자못 총행(寵幸)을 입어 추한 소문이 바깥까지 퍼졌다.

常於內宴, 士大夫妻人參者, 皆令書其夫姓名, 付諸衣領, 有姿色者, 令綠水, 諉以梳粧不整, 引入幽房, 卽通焉。 或經日後出, 或復以內命引見, 留宿禁中者, 亦數有之。 月山大君夫人, 稱爲世子養母, 常留禁內。 成宗後宮南氏, 亦在大妃移御所, 頗見寵幸, 醜聲聞外。

 

'녹수를 시켜'의 녹수는 당연히 장녹수. 또 다른 기록.

 

중종 5년 경오(1510,정덕 5) 4월17일 (임인) 
 평성부원군 박원종의 졸기
 
원종은 순천(順川) 사람이며, 무과로 출신(出身)했는데 풍자(風姿)가 아름다웠고, 폐주(廢主) 말년에 직품이 정2품에 이르렀다. 원종의 맏누이는 월산 대군 이정(月山大君李婷)의 아내로 폐주가 간통하여 늘 궁중에 있었는데, 폐주가 특별히 원종에게 숭정(崇政)의 가자를 주니 원종이 분히 여겨 그 누이에게 말하기를 ‘왜 참고 사는가? 약을 마시고 죽으라.’ 하였다.


元宗, 順天人, 由武擧進, 美風姿。 廢主末年, 位至正二品, 元宗之姉, 乃月山大君婷妻也, 廢主通焉, 長在宮中。 廢主特授元宗崇政加, 元宗憤之, 語其姉曰: “何爲忍生, 飮藥而死。

 

이 주장에 따르면 박원종이 누이의 죽음을 강요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사실 연산군과 박씨의 관계가 사실이겠느냐는 이야기는 아주 오래 전부터 의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이유는 박씨의 나이. 박원종이 1467년생이고, 맏누이인 승평부부인은 1455년생으로 전해집니다. 그럼 박씨는 죽을 때 만 51세...연산군이 1476년생이니 21세 연상입니다.

 

뭐 나이가 사랑의 장벽이 될 수는 없겠지만 지금의 51세도 아니고 15세기의 51세에 과연 임신이 가능했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그 시절의 51세면 사실상 할머니에 가까운데 도대체 무슨 마술로 연산군을 미혹시킬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좀 의심스러운 건 사실입니다.

 

남녀관계였는지, 양어머니와 아들 관계였는지는 모르지만 일단 연산군이 매년 수백필의 비단과 수십석의 곡식을 박씨에게 내린 것이 사실이고, 불교를 숭상하던 박씨의 집에 사대부집 부녀자들이 모여들어 풍기문란으로 미운털이 박혔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이러나 저러나 연산군과 함께 제거되어야 할 대상인 것은 분명했던 것 같습니다.

 

 

 

아무튼 당초의 궁금증으로 돌아가서. 연산군은 왜 최대의 라이벌인 진성대군을 죽이지 않았을까요. 일설에는 정현왕후(자순대비)가 키워준 공 덕분에 진성을 친동생처럼 아꼈다고 하지만 지난번 글에서 '그날 밤(성종의 후궁들을 죽이던 1504년 3월20일)'의 기록에 연산군이 자순대비 침전 앞에 칼을 빼들고 난입해 당장 나오라고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고 되어 있는 걸 보면 이런 설명은 그닥 신빙성이 있어 보이지 않습니다.

 

(연산군, 정말 계산 없는 광인이었나 http://5card.tistory.com/1012 참조.)

 

자신의 권력에 자신이 있었기 때문일까요, 아니면 자신의 심복 신수근의 딸과 혼인한  진성대군이 '딴 마음'이 없다고 확신한 걸까요. 이런 설명도 신통치 않은 것이, 진성이 아무리 다른 마음이 없어도 그가 살아 있는 한, 모든 반란 세력은 일단 그를 옹립하고 일어난다고 봐야 합니다. 반대로 연산군이 죽이려고 결심만 했다면, 반란 사건하나를 조작하고 진성대군을 그 수괴로 조작하는 건 너무나 간단한 일이었죠.

 

무엇이 이유였을까요. 마침 며칠 전 '인수대비' 종방연 자리에서 정하연 작가를 뵌 김에 여쭤봤습니다.

 

- 대체 연산군은 왜 진성대군을 죽이지 않았을까요.

정: 허허. 죽일 새가 없었던 것 아닐까요?

 

- 왕위에 12년이나 있었는데요.

정: 인수대비가 살아 있는 동안은 꿈도 꿀수 없는 일이었죠. 조선왕조의 이념은 충보다 효가 항상 우위에 있었어요. 대비가 살아있는 한 어떤 왕도 그 대비를 넘어설 수 없었으니까요. 광해군이 쫓겨난 가장 큰 이유도 패륜, 바로 모후는 아니지만 선왕의 정궁인 인목대비를 유폐한 것이었죠. 그러니 기회가 있었다면 인수대비 사후 뿐이에요.

 

- 인목대비 사후에는...

정: 의미나 시간이 없었죠. 이 정권은 갑자사화와 인수대비 사망 이후에 급격히 무너집니다. 사람을 죽이면 권력이 강화될 수도 있었지만, 그 와중에 할머니의 뜻을 거스르고, 할머니를 핍박해 죽게 했다는 것은 연산군에게 치명적이었던 겁니다. 박원종 아니라 누구라도 뒤집어 엎었겠죠. 연산군 스스로도 이미 민심과 신심이 모두 자신을 떠나 자신이 왕위를 오래 보전할 수 없을 것임을 눈치챘습니다.

 

(연산군이 자신의 앞날을 예감했다는 내용은 실록에도 전해집니다. 1506년 8월23일, 왕위에서 밀려나기 대략 열흘 전의 기록입니다.)

 

연산군 12년 병인(1506,정덕 1) 8월23일 (경오)
 
후원에서 나인들과 놀며 불의의 변고를 예감하다. 전비와 장녹수 두 계집이 슬피울다
 

내거둥이 있었는데, 왕이 후정(後庭) 나인을 거느리고 후원(後苑)에서 잔치하며 스스로 초금(草笒) 두어 곡조를 불고, 탄식하기를,
인생은 초로와 같아서
만날 때가 많지 않는 것
하며, 읊기를 마치자 두어 줄 눈물을 흘렸는데, 여러 계집들은 몰래 서로 비웃었고 유독 전비(田非)와 장녹수(張綠水) 두 계집은 슬피 흐느끼며 눈물을 머금으니, 왕이 그들의 등을 어루만지며 이르기를,
“지금 태평한 지 오래이니 어찌 불의에 변이 있겠느냐마는, 만약 변고가 있게 되면 너희들은 반드시 면하지 못하리라.”
하며, 각각 물건을 하사하였다.

 

有內擧動, 王率後庭內人, 宴後苑, 自吹草笒數闋, 嘆曰: “人生如草露, 會合不多時。” 吟訖淚數行下, 諸姬共竊笑, 唯田、張二姬, 悲噓飮泣, 王手撫其背曰: “今太平日久, 安有不虞之變, 然脫或有變, 汝必不免。” 各賜物。

 

정하연 선생의 말대로 갑자사화 이후 연산군의 정치력은 극도로 악화됩니다. 언문으로 연산군을 욕하는 벽보가 붙은 사건은 연산군이 민심을 잃었음을 단적으로 보여준 것이고, 그 측근 중에는 무력으로 정국을 끌고 갈만한 인물이 없었습니다.

 

심지어 연산군의 측근 중 하나고 두 차례의 사화에서 모두 승자였던 노련한 총신 유자광이 어느새 중종반정의 주역으로 변신했다는 것은 연산군의 총신들 중에도 정권 보위를 위해 목숨을 걸 수 있는 사람은 없었다는 것을 대변해 주는 일이기도 합니다.

 

 

 

 

연산군 집권 말기 그 측근들의 모습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기록이 있습니다.

 

기묘록 속집(己卯錄續集)

구화사적(構禍事蹟)

정덕(正德, 명 무종(明武宗)의 연호) 병인년(1506)에 중추부(中樞府) 지사(知事) 박원종(朴元宗)과 전 참판 성희안(成希顔)과 이조 판서 유순정(柳順汀)이 반정을 하려 할 때에 우의정 강귀손(姜龜孫)을 시켜 비밀리 좌의정 신수근(愼守勤)의 생각을 떠보게 하였다. 이에 수근이 말하기를, “매부를 폐하고 사위를 세우는 것이니 나는 말할 수가 없소.” 하였다. 곧 연산(燕山)의 비(妃)는 수근의 누이요, 중종(中宗)의 전 왕비는 수근의 딸이기 때문이다.

(守勤曰。廢妹夫立女婿。吾所未能言。蓋燕山妃乃守勤之妹。而中廟前妃守勤之女故也)

 

귀손이 마침 등극사(登極使)로 명 나라 서울에 가는데 일이 발각될까 스스로 의심하여 근심하고 두려워한 나머지 병이 되어 길에서 죽었다. 원종 등은 귀양가 있는 이과(李顆)가 병사(兵使)ㆍ수사(水使)ㆍ수령과 더불어 본도의 병마(兵馬)를 거느리고 올라온다는 말을 듣고 기일을 당겨서 먼저 거사하려 하였다. 그런데 9월 초이튿날에 마치 연산군이 장단(長湍)의 적벽(赤壁)에서 놀이를 하게 되었으므로 그 기회를 이용하기로 하였다.

 

초하룻날 저녁에 원종 등이 장사들을 훈련원(訓練院)으로 모으기로 약속을 하니 그날 모인 자가 백여 명이나 되었으나 어떻게 할 줄을 몰랐다. 이에 무령부원군(武靈府院君) 유자광(柳子光)을 부르고 그의 계책에 따라 두터운 유지(油紙)를 오려 표신(標信)을 만들어서 장사들에게 나누어 주고, 죄수와 역부(役夫)를 몰아 돈화문(敦化門) 앞 수백 보쯤 되는 곳에 나가서 말을 세워 진을 치고, 운천군(雲川君)을 시켜 군사를 거느리고 진성대군(晉城大君)의 저사(邸舍)를 호위하게 하고, 변수(邊修)ㆍ최한홍(崔漢洪)ㆍ심형(沈亨)ㆍ장정(張珽)을 시켜 궁 내성(內城)을 지키면서 내사복시(內司僕寺)에 쌓아둔 꼴더미에 불을 질러 뜻밖의 변에 대비하게 하고, 또 신윤무(辛允武)를 보내어 용맹한 장사 이조(李藻)를 거느리고 신수영(愼守英)ㆍ신수근(愼守勤)ㆍ임사홍(任士洪)의 집으로 가서 그들을 끌어내어 쳐 죽이게 했다. 그리하여 초이튿날 자순대비(慈順大妃)의 전지를 받들어 관원을 보내어 종묘에 고하고, 왕을 폐하여 연산군(燕山君)으로 삼아 교동(喬桐)으로 옮기게 했다.

 

좌의정 신수근은 연산군의 매부이며 심복 중 심복입니다. 그런 인물에게 '난이 일어나 진성대군을 세우면 누구 편을 들겠느냐'고 물어봤는데도 음모가 누설되지 않았다는 것, 그리고 그 인물의 대답이 '매부와 사위 중 누구를 고르란 말이냐. 난 못 고른다'라는 것은 당대의 분위기를 잘 보여주는 것입니다. 정권의 핵심 인물조차도 '까짓, 난이 실패하면 내 매부가 왕, 난이 성공해도 내 사위가 왕이 되는데 나를 어쩌겠어'라는 식으로 양다리나 걸칠 생각이었으니, 누가 연산군을 지키기 위해 나섰을까요. 반정이 성공한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입니다.

 

...그리고 불행히도 신수근은 그의 판단과는 달리 사위가 왕이 된 덕을 전혀 보지 못했고, 중종은 공신들의 등쌀에 왕비 신씨를 사가로 돌려보내고 새 왕비를 맞아야 했습니다. 박원종 등 중종반정의 주도세력들은 신수근과 새로운 권력을 나눌 생각 따위는 전혀 없었던 것이죠.

 

신수근은 커녕 유자광조차도 '박쥐' 취급을 받아 반정 핵심세력에 의해 곧 처단당합니다. 유자광처럼 산전수전 다 겪은 인물도 반정에 이용만 당한 것이죠. 그야말로 비정한 권력의 속성입니다.

 

 


 

아무튼 드라마 '인수대비'에 따르면 인수대비는 죽어가면서도 자신의 죽음이 연산군의 정치 생명에 종지부를 찍을 것을 예상했고, 그 예상대로 '할머니를 해친 패륜아'의 낙인이 찍힌 연산군은 2년만에 왕위를 내주고 유폐당하는 몸이 됩니다.

 

세조, 예종, 성종, 연산군. 4대에 걸쳐 정권을 농단했던 인수대비. 여걸인 것은 분명하지만 결코 좋은 팔자는 아니었던 듯 합니다. 어쨌든 마지막 가는 길마저도 한 임금의 권좌를 좌우할 정도였으니 그 그림자가 결코 작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연산군이 물러나던 날의 자세한 풍경을 남겨 봅니다.

 

 

연산군 12년 병인 (1506, 정덕1) 9월 2일(기묘)
 
중종이 경복궁에서 즉위하고 연산군을 폐하여 교동현에 옮기다

 

평성군(平城君) 박원종(朴元宗)과 전 참판 성희안(成希顔)이 한 마을에 살았는데, 서로 만나 시사를 논할 적마다 ‘이제 정령(政令)이 혼암 가혹하여 백성이 도탄에 빠졌으니 종묘 사직이 장차 전복될 것인데, 나라를 담당한 대신들이 한갓 교령(敎令)을 승순(承順)하기에 겨를이 없을 뿐, 한 사람도 안정시킬 계책을 도모하는 자가 없다. 우리들은 함께 성종의 두터운 은혜를 입었는데, 어찌 차마 앉아서 보고만 있겠는가. 천명과 인심을 보건대 이미 촉망된 바 있거늘, 어찌 추대하여 사직을 바로 잡지 않을 수 있으랴.’ 하고, 드디어 큰 계책을 정했는데 모사에 참여할 자가 있지 않았다.

부정(副正) 신윤무(辛允武)는 왕의 총애와 신임을 받는 이로서 평소에 늘 근심하고 두려워하기를 ‘일조에 변이 있게 되면 화가 장차 몸에 미치리라.’ 생각하고, 원종 등에게 가서 말하기를 ‘지금 중외(中外)가 원망하여 배반하고 왕의 좌우에 친신(親信)하는 사람들도 모두 마음이 떠났으니, 환란이 조석간에 반드시 일어날 것이오. 또 이장곤은 무용과 계략을 가진 사람인데, 이제 망명하였으니 결코 헛되이 죽지는 않으리다. 만약 귀양간 사람들을 불러 모으고, 군읍(郡邑)에 격문을 보내어 군사를 일으켜 대궐로 쳐 들어온다면, 비단 우리들이 가루가 될 뿐 아니라, 사직이 장차 다른 사람의 손에 넘어갈 것이니, 일이 그렇게 된다면 비록 하고자 한들 미칠 수 없게 될 것이오.’ 하니, 원종 등이 뜻을 결정하였다. 이조 판서 유순정(柳順汀)은 함께 일할 수 있다 하고, 그 계획을 말하자 따르므로 이어 장정(張珽)·박영문(朴永文)을 불러 윤무(允武)와 더불어 무사를 모을 것을 언약하였다. 또 용구(龍廐)의 모든 장수들과 각기 응군(鷹軍)을 거느리고 오기로 약속하였다.

 

최측근들이 이렇게 동요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대목입니다.

 

이윽고 무인일 저녁에 모두 훈련원에 모여 희안이, 김수동·김감에게 달려가 함께 가자고 하니, 감은 즉시 따랐고 수동은 두려워 망서리다가 결국 따랐다. 또 유자광이 지모가 많고 경력이 많다고 하여, 역시 불러 함께 하는 한편 용사들을 임사홍과 신수근·신수영의 집에 보내어 퇴살(椎殺)하고, 또 사람을 보내어 신수겸(愼守謙)을 개성부에서 베니, 이를 들은 도중(都中)의 대소인들이 기약도 없이 모여 들어 잠깐 동안에 운집하자 즉시 모든 장수들을 편성하고 용구마(龍廐馬)를 내어 주어 각기 군사를 거느리고 궁성을 에워싸고 지키게 하였으며, 또 모든 옥에 있는 죄수들을 놓아 종군하게 하니, 밤이 벌써 3경이었다.


윤형로(尹衡老)를 금상(今上)의 사제(私第)에 보내어 그 사유를 아뢰고 그대로 머물러 모시게 하고, 이어서 운산군 이계(雲山君李誡)와 무사 수십 명을 보내어 시위하여 비상에 대비하게 하였다. 희안 등은 모두 돈화문 밖에 머물러 날새기를 기다리니, 숙위(宿衛)하던 장사와 시종·환관들이 알고 다투어 수채 구멍으로 빠져 나가 잠시 동안에 궁이 텅 비었다.


승지 윤장(尹璋)·조계형(曺繼衡)·이우(李堣)가 변을 듣고 창황히 들어가 왕에게 사뢰니, 왕이 놀라 뛰어 나와 승지의 손을 잡고 턱이 떨려 말을 하지 못하였다. 장(璋) 등은 바깥 동정을 살핀다고 핑계하고 차차 흩어져 모두 수채 구멍으로 달아났는데, 더러는 실족하여 뒷간에 빠지는 자도 있었다.

원종 등은 내시를 시켜 장사 두어 명을 거느리고 왕에게 가 옥새를 내놓고 또 동궁에 옮길 것을 청하였으며, 전동(田同)·심금손(沈金孫)·강응(姜凝)·김효손(金孝孫) 등을 군중(軍中)에서 베었다. 여명(黎明)에 궁문이 열리자 원종 등이 경복궁에 나아가 대비에게 아뢰기를 ‘주상이 크게 군도(君道)를 잃어 종묘를 맡을 수 없고 천명과 인심이 이미 진성 대군에게 돌아갔으므로, 모든 신하들이 의지(懿旨)를 받들어 진성 대군을 맞아 대통(大統)을 잇고자 하오니, 청컨대 성명(成命)을 내리소서.’ 하니, 대비는 전교하기를 ‘나라의 사세가 이에 이르렀으니 사직을 위한 계책이 부득이하다. 경 등이 아뢴 대로 따르리라.’ 하였다.


순정이 전지를 받들고 즉시 금상의 사제로 가 아뢰니, 상이 굳이 사양하기를 ‘조정의 종묘 사직을 위한 대계(大計)가 진실로 이러해야 마땅하나 내가 실로 부덕하니 어떻게 이를 감당하겠는가.’ 하고, 재삼 거절한 뒤에야 비로소 허락하였다. 순정이 호종 시위하여 경복궁에 들어가니, 길에서 첨앙(瞻仰)하는 백성들이 모두 눈물을 흘리며 모두들 ‘성주(聖主)를 만났으니 고화(膏火) 속에서 벗어나게 되었다.’고 하였다.

신시(申時)에 근정전에서 즉위하여 백관의 하례를 받고 대사령(大赦令)을 중외해 내렸으며, 대비의 명에 의하여 전왕을 폐위 연산군으로 강봉하여 교동(喬桐)에 옮기고, 왕비 신씨를 폐하여 사제(私第)로 내쳤으며, 세자 이황(李) 및 모든 왕자들을 각 고을에 안치시키고, 전비(田非)·녹수·백견(白犬)을 군기시(軍器寺) 앞에서 베니, 도중(都中) 사람들이 다투어 기왓장과 돌멩이를 그들의 국부에 던지면서 ‘일국의 고혈이 여기에서 탕진됐다.’고 하였는데, 잠깐 사이에 돌무더기를 이루었다.

 

전비, 녹수, 백견은 연산군을 모시던 기생 출신의 총희들. 결국 '난리가 나면 너희는 살아남기 힘들 것'이라던 연산군의 예측대로 된 것이죠.


책공(策功)을 의정(議定)하게 하자, 원종 등이 여러 종실·재상들과 공을 나눔으로써 뭇사람의 마음을 안정시키려 하니, 처음부터 모의에 참여하지 않은 유순(柳洵) 등 수십 인이 다 정국 공신에 참여되었다. 당초에 원종 등이 돈화문 밖에 모여 순(洵)에게 사람을 보내어 순(洵)을 부르니, 순이 변이 있는 줄 알고 어찌할 바를 몰라 나와 문틈으로 엿보다가 도로 들어가기를 너덧 차례나 하였으며, 또 문틈으로 말하기를 ‘나는 구항(溝巷)에서 죽고 싶지 않으니, 이번 일이 가하오. 마음대로 하오.’ 하고, 오랫동안 다른 일이 없음을 알고서야 나왔다. 그리고 구수영(具壽永)은 당초 원종 등이 거의(擧義)했다는 말을 듣고, 즉시 훈련원에 달려가 제장들을 보았다. 여러 장수들이 서로 돌아보며 놀랬지만, 벌써 와 몸바치기를 허하였으므로, 마침내 훈적(勳籍)에 참여할 수 있었다.

 

일단 반란이 성공하고 나면 어정쩡한 위치에 있던 사람들 중 몇몇을 일부러 공신에 포함시켜 정국을 안정시키는 수법이 엿보입니다. 구항이란 길가의 도랑을 말하는 것인데, 일국의 재상이 '마음대로 하라, 나는 모른다'고 벌벌 떠는 모습은 참 안습이 아닐 수 없습니다.

 

(중략) 폐부(廢婦) 신씨(愼氏)는 어진 덕이 있어 화평하고 후중하고 온순하고 근신하여, 아랫사람들을 은혜로써 어루만졌으며, 왕이 총애하는 사람이 있으면 비(妃)가 또한 더 후하게 대하므로, 왕은 비록 미치고 포학하였지만, 매우 소중히 여김을 받았다. 매양 왕이 무고한 사람을 죽이고 음난, 방종함이 한없음을 볼 적마다 밤낮으로 근심하였으며, 때론 울며 간하되 말 뜻이 지극히 간곡하고 절실했는데, 왕이 비록 들어주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성내지는 않았다. 또 번번이 대군·공주·무보(姆保)·노복들을 계칙(戒勅)하여 함부로 방자한 짓을 못하게 하였는데, 이때에 이르러서는 울부짖으며 기필코 왕을 따라 가려고 했지만 되지 않았다.

 

 

 

이렇게 해서 중종반정이 마무리됐습니다. 이 이야기는 여기까지.^^

 

이 블로그의 인수대비 관련 글 모음입니다.

 

1. 계유정난은 어떻게 진행됐나  http://fivecard.joins.com/964
2. 폐비 윤씨는 정말 용안에 손톱자국을 냈을까? http://fivecard.joins.com/1003
3. 폐비 윤씨, 사약을 마시고 정말 피를 토했나? http://fivecard.joins.com/1004
4. 폐비 윤씨 사약이 남긴 공무원의 숙명 http://fivecard.joins.com/1007
5. 연산군, 정말 계산 없는 광인이었나?  http://fivecard.joins.com/1012
6. 인수대비 사후, 연산군은 어떻게 몰락했나 http://fivecard.joins.com/1015

 

 


조 아래쪽 네모 안의 숫자를 누르시면 추천이 됩니다.
(스마트폰에서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한번씩 터치해 주세요~)


여러분의 추천 한방이 더 좋은 포스팅을 만듭니다.

@fivecard5를 팔로우하시면 새글 소식을 더 빨리 알수 있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eland 노고를 치하드립니다. 긴 글 정성이 대단하십니다. 다른 내용보다 신수근의 양다리 걸치기가 인상적이군요. 전직 대통령 중에도 측근들이 무너지면서 한방에 가신 분이 있었죠. 2012.06.25 12:49 신고
  • 프로필사진 막장드라마 이환경.정하연.유동윤!
    이3명이 같이뭉쳐
    막장드라마를 만들고있다!
    특히 이환경은 난폭하고거친
    성격이 강한 비열한악인들을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를 만들었고
    정하연은 남자보다 더악랄한
    비열한악녀를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를 만들었다!물론 여기에
    유동윤이도 한몫을했다!
    최완규는 주먹쓰는건달패들을
    주인공으로 한 막장드라마도
    만들어낸셈인데 드라마작가들도
    어째서 전부다 쓰레기같은인간들만
    모아놨을까!
    2012.06.26 10:21 신고
  • 프로필사진 skywalker 정말 재미있어서 본방을 사수 못할때는 녹화해서라도 시청했습니다. 드라마 보는데까지 이념을 들어 편가르기를 하다니. 재미있으면 보고 유익하면 보는것이지 뭐. ^^ 2012.06.26 15:0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zzz 2012.07.10 11:21 신고
  • 프로필사진 용문 드라마 보는데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감사합니다. 2012.06.26 17:3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 2012.07.10 11:21 신고
  • 프로필사진 모르세 잘보고 갑니다.행복한 시간이 되세요. 2012.07.03 13:47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2012.07.10 11:21 신고
  • 프로필사진 글흠씨 글21 비밀번호 한번궁금해서나 내용어떻게 댓글달았어요 혼자서나요 인수대비 드라마 끝난지도한참되었는대 다음에서 그리고처음에 인수대비 연산군 춤 인가 치다가 뭐눌르고서여기다가는댓글첫번째로다는거이지만요 어떤곳엔댓글달면은 영어로만 댓글달면은 귀하는 차단되었으므로 댓글을 달수 없습니다. 뭐라고나오지만요 이밖에도 댓글달렷는대도 관리자의승인 요청을기다리는중입니다. 라고나오기도하고요 인수대비드라마 뭔가 장면이와닿는장면도있고음슬프기도한거같아요 2016.08.19 20:0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