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4월 문화 생활 가이드] 변명으로 시작하기는 좀 그렇습니다만, 시간이 유수와 같다 보니 큰 실수를 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뭐 관심있는 분들은 이미 아시겠지만 이 '10만원으로 즐기는 문화생활 가이드'는 얼마전 창간된 주간 문화매거진 '매거진M'에 실리는 칼럼입니다.

 

이 칼럼이 실리는 시점이 3월 마지막 주였다면 아무런 부담 없이 이쪽으로 끌고 올 수 있었겠지만 안타깝게도 매달 첫호에 실리는 것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이번 달의 경우는 4월 5일이었던 셈이죠.

 

지면에 칼럼을 쓰는 처지에, 아무리 제가 쓰는 것이긴 하지만 지면에 쓴 칼럼이 읽히기도 전에 블로그로 퍼올 수는 없는 일입니다. 그래서 기다리다가 깜빡 시점을 넘어 버렸습니다. 그리고 정신을 차려 보니 추천 공연인 김선욱의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공연 일정이 지나 버렸더군요. ;;; (아, 물론 제가 추천하는 공연을 제가 모두 보러 가는 건 아닙니다.^^)

 

 

 

 

 

10만원으로 즐기는 4월의 문화생활 가이드

 

이젠 봄내음이 물씬 나지? 3월이 발레의 달이었다면 4월은 음악의 달이야.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건 예술의전당 개관 25주년 기념 행사로 치러지고 있는 코리언 월드 스타 시리즈. 신영옥(45), 장한나(429), 조수미(430) 등 진짜 월드스타들이 홈커밍데이 행사를 하는 셈이지. 특히 장한나는 첼로 연주자 아닌 지휘자로 황병기 교수와 협연한다니 관심이 아니 갈 수 없지.

 

문제는 가격이야. 화려한 출연진에 비하면 과히 비싸다고 할 수 없지만, 3~12만원은 약간 부담스럽기도 해. B석이라도 조수미 장한나의 무대를 놓칠 수 없는 사람이라면 괜찮은 기회지만, 아무래도 이 지면이 지향하는 공연은 아닌 것 같아. 그래도 일단 소개는 했어.

 

 

대신 개인적으로 추천하고 싶은 건 김선욱의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야. 설마 김선욱이 누군지 모르는 건 아니겠지? 피겨 스케이팅에 김연아, 수영에 박태환이 있다면 피아노에는 김선욱이 있다는 괴물이야. 백건우 정명훈 이후 한국을 빛낸 수없이 많은 스타 피아니스트들이 있었지만, 그 가운데서도 김선욱은 특이해. 뭐랄까, 아이돌의 자질을 가진 클래식 스타랄까?

 

김선욱은 지난해부터 LG아트센터에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연주에 도전 중이야. 그 다섯 번인 413일은 17번부터 21번까지 연주하는 날. 특히 첫 곡인 17템페스트’ 3악장은 영화 하녀에서 이정재가 연주한 곡으로도 유명하지. 비교될 거라고? 천만에. 연주하는 김선욱을 현장에서 보면 이정재가 오징어로 보인다는 사람도 많아. R석은 7만원이지만 3만원 짜리 A석으로 즐기는 게 바로 문화가이드 정신이지.

 

또 매년 4월은 예술의 전당에서 한달 내내 교향악축제가 열리는 달이지. 생소한 사람도 있겠지만, 매년 전국 유수의 오케스트라들이 서울 예술의 전당으로 상경해 각자 자존심을 걸고 공연을 펼치는 행사야. 평소 예술의전당 문턱이 높아 보였던 사람이라면 R3만원, S 2만원이라는 티켓 가격도 매력적이지. S석이면 충분해.

 

레퍼토리에 따라 취향 껏 찾아 보는 게 행사 취지에 맞는 감상이지만, 굳이 딱 하나만 골라 추천하라면 417일 열리는 수원 시향(지휘 김대진)과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의 협연을 보라고 하고 싶어. 시벨리우스의 핀란디아와 바이올린 협주곡, 그리고 생상스 교향곡 3번이면 매치도 그만이지. 이제 손열음과 김선욱의 스승으로 더 유명한 마에스트로 김대진의 지휘를 즐겨 보도록.

 

 

모처럼 연극 한편? 마침 대학로에서는 연극 광해 21일까지 공연 중이야. 영화 광해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테고, 광해가 연극으로 개작되어 공연 중이라는 것도 꽤 알려졌을 거야.

 

사실 같은 줄거리를 놓고 영화와 연극을 어떻게 차별화할 지가 제작진의 고민거리였을 텐데, 그 부분에선 꽤 훌륭해. 오히려 대본의 완성도는 영화보다 우수하다고 해야 할 것 같아. 영화에서 구멍으로 보였던 부분들이 싹 사라졌어. 출연진의 화려함으로 치자면 이병헌-류승룡-한효주가 나온 영화에 비길 수 없겠지만, 광해/하선(배수빈, 김도현)-허균(박호산, 김대종)-중전(임화영) 라인업도 매력적이야. 특히 영화에선 상징으로 처리됐던 하선의 뒷얘기가 궁금한 사람들이 볼만한 작품이기도 하더군. S석은 35천원.

 

볼만한 공연이 많다 보니 나머지는 책 한 권 정도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아. 4월에 추천하고 싶은 책은 움베르토 에코의 신작 프라하의 묘지. ‘장미의 이름이나 푸코의 진자를 읽어 본 사람이라면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겠지? 이번엔 19세기 음모설의 최고봉이라 할 수 있는 괴문서 유대 장로들의 의정서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특유의 상상력으로 재구성했어.

 

그렇다 보니 이 책은 너무나 한국인들의 정서를 꿰뚫는 느낌이야. 한마디 한마디가 정말 폐부를 찔러. 예를 들면 극중 회의주의자 게동이 하는 이런 말을 들어 봐.

 

무엇하러 책을 쓰고 감옥에 간단 말입니까? 책을 읽는 사람들은 원래 공화주의자이고, 문맹이라서 책을 읽지 못하는 농민들은 하느님의 은총으로 보통 선거권을 얻어도 독재자를 지지하는 판에.” 물론 루이 나폴레옹이 제2공화정을 통해 대통령에 당선된 뒤 스스로 황제가 되어 제2제정 시대를 연 당시의 프랑스 정국을 비꼰 것이지만, 오늘날에도 기막히게 와 닿는 얘기가 아닌가 싶어. 그런 의미에서 한번 읽어볼 만 한 책이야.

 

 

김선욱,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연주 시리즈          3만원

연극 광해                                             35천원

교향악 페스티발 중 1                                 2만원

움베르토 에코, ‘프라하의 묘지                           12500원 내외

 

 

 

 

자칫하면 연극 '광해'의 종영도 지나쳐 버릴 참입니다. 21일까지.

지명도는 당연히 배수빈이 앞서지만 김도현-임화영 커플의 앙상블이 더 좋다는 평도 있습니다. 아무튼 보실만 합니다.

 

'프라하의 묘지'는 에코 선생의 전작들에 비해 그리 큰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오랜만에 보는 흥미진진한 책입니다. 솔직히 말해 '천사와 악마', '다빈치 코드' 등과 이 분의 작품을 비교해 보자면, 단행본 3권짜리 어린이용 삼국지와 10권짜리 박종화 삼국지(혹은 이문열 삼국지)의 차이라고 말할 수 있겠죠.

 

아무튼 음모설 좋아하기로는 전 세계에서도 손에 꼽을 듯한 한국인들이 꼭 봐야 할 책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만, 문득 또 위에 인용한 문장이 마음에 걸리네요. 음모설 따라다니는 분들이 이런 책을 읽을 리가 없고, 이런 책 읽을 사람은 이미 음모설은 그냥 음모설이라는 걸 아실 분들인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재미있습니다. 강추.

 

왠지 부실한 포스팅이 된 듯 한 느낌이라 사죄의 의미로 벚꽃 짤방.

 

 

 

 

찍어놓고 보니 천녀유혼 배경 같군요.

내년 봄까지 벚꽃 안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