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당연히 태환이면 박태환이지 누가 있겠습니까. 제목을 저렇게 붙인 건 상당히 노골적인 낚시 저도 박태환의 정신을 이어받아 블로그에서 새로운 기록을 남기고 싶다는 뜻입니다.

(아, 아직 흥분하시긴 이릅니다. 절대 그냥 낚시 아닙니다. 맨 마지막까지 포스팅을 봐 주시기 바랍니다.)

아무튼 박태환 대단합니다. 그러고 보면 찬호 지성 세리 태환... 왜 이렇게 한국 스포츠는 박씨들이 주름잡고 있는 겁니까? (뭐 최근 추락한 주영도 있지만) 올해 여름은 태환 총각과 함께 더위를 달래야겠군요. 설마 한자가 兌換은 아니겠지만 아무튼 이 이름, 돈 버는 이름이었던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늘 보던 숫자 정리입니다.

스핑크스 블로그가 생긴 날은 2008년 5월 22일입니다. 뭐 집까지 지어 놓고 강제 이주를 종용하는 데 한달을 버텼으면 많이 버틴 거죠.^^ 아무튼 6월13일에 이쪽 집으로 이사를 시작했고, 6월26일, 공식적으로 새 집에 입주했습니다.

2008/08   240532
2008/07   725943
2008/06    53973
2008/05        10

허수에 가깝긴 하지만 5월 방문자 수가 10으로 잡혀 있으니 스핑크스의 생일인 5월22일로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렇게 해서, 5월에 10일, 6월 30일, 7월 31일, 8월 11일 해서 82일만에 100만을 넘었습니다. (두번째 100만 때에는 대단히 속도가 빨라지겠군요.)

뭐 나중에 찾아보려면 귀찮을 것 같아서 미리 정리해 봤습니다.

아무튼 방문자 수는 해놓은 꼴에 비하면 대단히 과분합니다. 다만 광고 수입 등등이 영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게 아쉬울 뿐입니다. (먼산 뒷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아, 월성연화 퀴즈의 정답 발표를 안 했군요. 몰아서 해 버리겠습니다.

첫번째 문제. 사진만 확대할 수 있다면 奈勿이라는 글자가 보이셨을 겁니다. 내물왕릉.

두번째 문제. **의 길이가 엄청났던 신라 왕에 대한 삼국유사 기록입니다.

<<지철로왕은 신라 제 22대 임금이다. 왕은 그 음경의 길이가 무려 한자 다섯치나 되어 왕후가 될짝을 구하기 어려웠다. 마침내 삼도에 사자들을 보내어 왕후가 될짝을 구해 오도록 했다.

사자가 모량부에 있는 동로수아래에 이르렀을때 개 두마리가 크기가 북만큼이나 한 인분덩이 하나를 사이에 두고 서로 으르렁대며 먹고 있었다. 사자는 그 인분덩이의 임자가 필경 거인일테고 그것이 여자라면 지철로왕의 짝이 될 만하겠다고 생각하고 그 마을 사람들에게 물어 보았다. 조그마한 계집아이가 있다가 모량부 상공의 딸이 그곳에 빨래를 하다 수풀 속으로 들어가 눈것이라고 알려줬다.

사자가 보량부 상공의 집을 찾아가 살펴보았더니 놀랍게도 그 딸은 신장이 일곱 자 다섯치나 되는 거인이었다. 돌아와 왕에게 사실을 알렸더니 왕은 수레를 보내어 그 모량부 상공의 딸을 궁중으로 맞아들여 왕후로 삼았다. 뭇 신하들은 왕의 경사를 축하했다.>>

지철로왕은 지증왕의 별칭입니다. 신라 최초로 '왕'이란 왕호를 사용했고, 이사부 장군을 보내 우산국을 정벌하는 등 공이 컸던 임금이죠. 아무튼 이 대목을 읽고 상당히 충격을 받았습니다. 나라에서 보라고 권장한 우량도서에 이런 내용이 나오다니...

세번째 문제. 호공을 속인 석탈해의 속임수에 대한 문제.

<< 월성터[月城址]는 원래 충신인 호공(瓠公)의 거주지였는데, BC 19년(박혁거세 39) 석탈해(昔脫解)가 금성(金城)의 지리를 살펴본 뒤에 가장 좋은 길지(吉地)로 호공의 집터를 지목하여 거짓 꾀를 부려 호공의 집을 빼앗아 월성을 쌓았다. 이 공으로 석탈해는 남해왕(南解王)의 맏사위가 되었고, 그 후에 신라 제4대 왕위에 올랐다. >>

<< 탈해는 호공의 집 주변에 숯과 부싯돌 묻어 둔 다음 "이 집은 우리 조상이 살던 집이다. 우리 조상은 대대로 대장장이였으니 집 안팎을 파 보면 증거가 나올 것이다"라고 우겼다. 파 보니 과연 그랬으므로 호공은 집을 내 주었다.>>

네번째 문제. '간밤에 울던 제비'로 시작하는 '망부석', '산모퉁이 바로 돌아 송학사 있거늘'로 시작하는 '송학사'는 모두 김태곤의 노래입니다. 송창식과 함께 일본에서 꽤 반응이 있었던 분이죠.

계기를 주신 파란미디어 박언니께 다시 한번 감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백만돌이 모임은 개인사정으로 가까운 시일내에게는 갖지 못할 것 같습니다. 대신 9월 초에 다른 축하할 일로 만나뵙겠습니다.



5. 마지막으로 여러분이 태환이에 대해 모르셨던 비밀.

http://kin.naver.com/detail/detail.php?d1id=7&dir_id=704&eid=k72GUMC0MbH8D9lH7tZ5D8bn94m9sV4w&qb=xcLIrw==&pid=f6sKOsoi5TCssurzzYhsss--160799&sid=SKAMdKL-n0gAACrzyLk

분명히 미리 경고합니다. 저질이라고 욕하실 분은 안 열어보시는게 좋습니다.

(과연 참으실 수 있으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황  (45) 2008.09.29
기내식으로 나온 하이네켄  (29) 2008.08.21
태환이의 비밀 (100만 자축)  (35) 2008.08.11
월성연화, 1600년 전의 러브스토리  (37) 2008.08.07
CHECK EVENT 정답 공개  (26) 2008.08.01
CHECK CHECK CHECK EVENT! (종료됐습니다)  (69) 2008.07.31
댓글
  • 프로필사진 la boumer 일등이닷!!!! 2008.08.11 20:27
  • 프로필사진 la boumer 기자님,저 너무너무 궁금한 거 있는데요,현재 선수촌 식사는 뭘로 나와요? 중식,양식,한식?? 골라 먹나요? 요리사가 따라 가나요? 2008.08.11 20:2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지중해식과 아시아식이 있다는군요. http://isblog.joins.com/lsh/2 2008.08.11 20:35
  • 프로필사진 미미 헉... 1등인가요.... 늘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2008.08.11 20:27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저런. (뒷짐. 딴전) 2008.08.11 20:35
  • 프로필사진 미미 참...백만 축하드려요^^ 2008.08.11 20:38
  • 프로필사진 하이진 이런...백만돌 기념으로 놀러갈까 했더니... 9월 초에 축하하실 일이 있다니 기대해 봅니다. 그러나, 9월부터는 제가 좀 바빠져서 어찌될지 알 수가 없군요.(튕기고 있는 중^^).

    태환이의 비밀은... 음... 그렇군요... 확실히 낚였습니다. 혹시 욕하는 사람이 나올지도 모르겠네요.
    2008.08.11 21:01
  • 프로필사진 송원섭 2008.08.11 23:53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8.08.11 23:11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대로 긁어온건데. 이런 된장. 2008.08.11 23:53
  • 프로필사진 우유차 '다른 축하할 일'이 뭔지 궁금해집니다. ^^ 백만히트 축하드려요. 2008.08.11 23:16
  • 프로필사진 송원섭 뭐 비슷한 겁니다. 퀴즈로 낼까요? ^ 2008.08.11 23:54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8.08.12 08:26
  • 프로필사진 송원섭 훌륭합니다. 나이스. 2008.08.12 10:08
  • 프로필사진 수엔공주 허걱 -_-

    제가 요즘 박태환을 '우리 태환이'라고 불러서 주변의 빈축을 사고 있는데요.
    오늘 퇴근하고 집에 왔더니 엄마가 소파에 누워 이렇게 말씀하시더군요. '아~ 내가 태환이 엄마였음 좋겠다~얼굴도 훤하게 잘생기고~'

    모전녀전인가요 -0-;
    2008.08.11 23:37
  • 프로필사진 송원섭 대체 누가 아니겠냐고. 2008.08.11 23:54
  • 프로필사진 selsnake 밑에 댓글중 글씨 큰걸보니..
    우리나라에도 곧 '론 제레미'를 능가하는 porn star가 나올 차례군욧!!! 우하하핫!
    2008.08.12 00:08
  • 프로필사진 selsnake 아 물론 태환이 관련 링크입니다~ㅋㅋ 2008.08.12 00:09
  • 프로필사진 perle 아...이게 뭡니까!!!! 완전 썰~렁! ㅋㅋ
    어쨌든 100만 축하~~
    2008.08.12 05:30
  • 프로필사진 후다닥 태환이의 비밀에서 풉하고 뿜었습니다..
    ㅋㅋㅋ
    정답을 보니 이제야 중딩 국사시간에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지증왕의 전설적 길이..

    당시 국사선생님 포현에 의하면 그것이 하도 길어서 다리에 감고 다녔다고... -_-;;;;

    멋 모르는 중딩들 그 소리에 부럽다면서 환호성을 쏟아냈다지요...
    2008.08.12 10:01
  • 프로필사진 송원섭 감기는 재질이라면 부러워할게 없을지도... (이게 뭔소리야) 2008.08.12 10:08
  • 프로필사진 작은천국 ㅎㅎㅎㅎ 뭔가 했네요.. 화들짝 ^^ 크하하하하 2008.08.12 10:09
  • 프로필사진 ikari 음 그런 비밀이... 2008.08.12 10:18
  • 프로필사진 미스띠 전 정말 광고 클릭하고싶은데...
    아직도 어떤게 광곤지 정확히 모르겠어요 -.-
    2008.08.12 10:26
  • 프로필사진 송원섭 ;;;; '트랙백이 없고(하나 있고)' 라는 말 바로 위에 있는게 대개 광고죠. 그런데 아무리 봐도 진짜 광고같이 생겼네요. ; 2008.08.12 11:02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8.08.12 10:59
  • 프로필사진 송원섭 뚱딴지. 2008.08.12 11:02
  • 프로필사진 la boumer 참, 400미터 free style 할때 미국 NBC 뉴스캐스터가 박태환을 침에 마르게 칭찬했어요.
    해설할 때 다른 선수 이름은 부르지도 않고 ,Park Tae Hwan from Korea, Natural Born Swimmer !! ..그러면서 아주 유연하고 경기운영이 좋다는둥..
    그러다가 태환군이 일등으로 들어오자 한국 케스터들 만큼이나 좋아하면서 소리를 지르더군요... 미국 방송으로 생생하게 한국사람이 칭찬을 받는 소리가 얼마나 좋던지..
    2008.08.12 14:25
  • 프로필사진 송원섭 흐뭇함의 연속이군요. 2008.08.13 09:09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아무튼 사람들을 불러 모으시는데 탁월한 재주가 있으십니다. 새집에서도 여전히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네요. 이곳에선 1000만 돌파 축하드릴수 있겠죠? 100만 축하드려요. ~~ (예전에 부모님께 남동생 하나 더 낳아달라고 부탁하지 그러셨어요. 태환이 같은 남동생으로 ^ ) 2008.08.12 15:4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저희 집안은 머리가 무거워서 속도에 문제가 있을걸요;; 2008.08.13 09:10
  • 프로필사진 태환이 미티겠따~ 2008.08.13 00:22
  • 프로필사진 echo 이쪽 저쪽 다 합치면 1000만 되지 않을까요?^^
    100만 축하드립니다.
    휴가를 인터넷이 귀한 곳으로 갔다와 보니 밀린 글이 많네요.
    2008.08.15 10:53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직 좀 모자랍니다.^ 2008.08.15 13:35
  • 프로필사진 정말 태환이네요.
    정말 태환이네요.
    송원섭님 글보면서 강태공 같다는 생각 하네요
    2008.08.20 14:4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