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기저기서 크리스마스용 포스팅이 보입니다. 크리스마스용 영화 관련 포스팅도 넘쳐나죠. 주관적으로 뽑은 베스트 크리스마스 무비 순위 등등. 뭐 역시 뻔합니다. '러브 액츄얼리', '세렌디피티',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로맨틱 홀리데이' '그린치' '007 언리미티드(The World Is Not Enough)'... 크리스마스를 소재로 한 달달한 영화들의 줄세우기죠.

그래서 약간 색다르게 구성해봤습니다. 제목은 '7편의 크리스마스 영화를 통해 정리한 한 남자의 일생'이라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누구나 크리스마스 때에는 기적이 일어나 인생의 전기를 맞는 꿈을 꿉니다. 아무튼 일곱 편의 영화 속 주인공이 모두 같은 인물이라고 가정하고 그가 일곱 번의 크리스마스를 통해 어떻게 변신해가는지 살펴보자는 의도입니다.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는 분들도 보시면 내용을 보시면 이해가 갈 겁니다. 자, 그럼 첫번째 영화부터 시작합니다.



1. 크리스마스에 기적을 만날 확률 (Tokyo Godfathers, 20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글 제목은 이렇지만, 애니메이션 마니아들에겐 '도쿄 갓파더스', 혹은 '도쿄 대부'로 더 익숙한 작품입니다. 콘 사토시 감독의 2003년작이며 초강추작입니다.

존 웨인 주연의 1947년작 '3 Godfathers'의 리메이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원작은 황야에 버려진 아기 하나를 발견한 세 명의 무법자가 어찌 어찌 하다가 자기 목숨을 버려 가면서 아기를 보호한다는 내용으로 저도 어렸을 적 TV에서만 본 작품입니다.

콘 사토시 감독의 애니메이션은 까칠한 노숙자, 은퇴한 게이, 가출 십대 소녀가 크리스마스 이브에 쓰레기통에 버려진 아기를 발견하고 친부모를 찾아 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감동, 웃음, 액션, 모든 것을 충족시켜 주는 걸작입니다.

...뭐 이런 얘기가 전부가 아니고, 아무튼 우리의 주인공은 이렇게 태어났습니다. 태어나면서부터 인생이 고해라는 걸 깨달은 셈입니다.



2. 나홀로 집에(Home Alone, 19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설명은 필요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전혀 애정이 없는 영화입니다. 참고로 저는 '톰과 제리' 보면서도 톰을 응원한 사람입니다. 매컬리 컬킨 같은 꼬마를 보면 그냥...

...아무튼 우리의 주인공은 갓 태어났을 때의 트라우마 때문에 폭력적이고 이기적인 소년으로 자라납니다. 대부분의 어린이들은 집에 도둑이 들면 울거나, 오줌을 싸거나, 도망치거나 하겠지만 이 당돌한 소년은 무시무시한 폭력으로 대항합니다. 영화니 망정이지 실제 상황이었다면 도둑들은 화상으로 죽고, 맞아 죽고, 계단에서 굴러 목 부러져 죽고, 못 밟아 죽고, 과다출혈로 죽고, 이 소년은 어린 나이에 찰리 맨슨의 후계자로 위키피디아에 등재됐을 지도 모릅니다.

어째 다음 영화로 '양들의 침묵'이 나와야 할 것 같은 분위기지만 이 소년의 폭력성(!)은 약 30년  동안 잠잠하다가 어느 해 크리스마스에 다시 살아납니다.




3. 패밀리 맨 (Family Man, 2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 밖에 모르는 월가의 거물 니콜라스 케이지가 크리스마스 전날 밤, 사랑하던 여인 티아 레오니와 헤어지지 않았을 때를 가정하고 꿈을 꾼 뒤 인생의 의미를 찾는 내용입니다. 수전노 스크루지가 꿈을 꾸고 나서 새 삶을 찾는 찰스 디킨스의 '크리스마스 캐럴'의 패러디죠.

사실 제가 독신이던 시절, 이 영화는 꽤나 가슴을 무겁게 했습니다. 라디오 출연때 이 얘기를 했더니 황정민 아나운서 왈, "내가 아는 독신남 하나는 지난 10년간 크리스마스 때마다 케이블 채널에서 이 영화를 보고, 볼 때마다 운다더라"고 하더군요. 아무래도 이 영화엔 남자의 가슴을 찡하게 하는 뭔가가 있는 모양입니다.

예를 들면 이 영화의 첫 시퀀스입니다. 하룻밤 파트너 아가씨에게 "오늘 저녁에도 만날까?" 했다가 "뉴저지에 사는 부모님을 만나러 가야 해. 크리스마스 이브잖아"라는 말에 머쓱해진 니콜라스 선생. 괜히 파바로티가 부르는 '여자의 마음(La Donna Mobile)'를 100평짜리 아파트에 쩌렁쩌렁 울려퍼지게 틀어 놓고 팔까지 휘저으며 따라 부릅니다. 남자들은 압니다. 본능적으로 외로움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사람은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 이기적이고 폭력적이면서 지극히 성공지향적인 인물로 다시 태어난 우리의 주인공은 이렇게 해서 바람둥이가 되고, 꿈을 꿔서 인생 역전의 기회를 맞지만(영화의 결말과는 조금 다르게) 결국 다시 혼자가 됩니다. 그래서...?




4. 러브 어페어(An Affair to remember 1957, Love Affair 199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리 그란트-데보라 카, 워렌 비티-아네트 베닝 두 번의 커플.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서 만나자고. - 자연스럽게 시애틀의 잠못이루는 밤과 연결되는 전설적인 멜로 영화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둥이 남자가 인생을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은 여자를 우연히 만나, '우리의 사랑이 식지 않는다면 6개월 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서 만나자'고 약속합니다. 하지만 여자는 나오지 않고... 평생을 갈 것 같던 오해는 어느 크리스마스에 아름답게 다시 태어납니다.

아마도 현대 관객들에게는 1994년판의 비티와 베닝이 더 취향에 맞겠지만, 그 원작의 아름다움도 이에 못지 않습니다. (아, 물론 보진 못했지만 프랑스 영화인 진짜 오리지널도 있습니다.)

영화에서 데보라 카가 불렀던 'Our Love Affair'를 조쉬 그로번이 부릅니다. 원곡을 알건 모르건, 이 목소리와 이 분위기를 느끼지 못하실 리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해서 이 남자의 인생에도 평화가 찾아오는 듯 하지만 그 다음 영화는...?



5. 다이 하드(Die Hard, 198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대 문제가 없을 것 같은 사랑에도 조금씩 금이 가고, 여자는 남자가 있는 뉴욕을 떠나 LA로 일하러 가버립니다. 어느 크리스마스 이브, 아내를 만나러 LA에 간 남자는 아내가 있는 건물이 테러리스트들에 의해 점거되는 광경을 목격하죠.

어쩌겠습니까. 아내를 구해야죠. 그런데 신기한 건 자신이 이런 상황에 너무나 잘 적응하고 있더라는 겁니다. 스스로도 놀랄 정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본인은 기억하지 못하고 있지만 우리는 너무나 잘 알지 않습니까? 그가 어린 시절, '나홀로 집에' 있을 때 저질렀던 그 잔혹한 만행들을. 그 꼬마가 커서 이제는 힘과 경험, 총기 사용법까지 익혔으니 그저 상대 테러범들이 불쌍할 뿐입니다.

...몇년 뒤, 공항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집니다. '나홀로 집에'를 보지 못한 악당들은 너무도 가련하게 시체조차 찾기 힘든 죽음을 맞습니다. 또 다시 크리스마스 이브에. 몇 차례나 테러의 위협을 물리쳐 영웅이 된 남자는 정계로 진출합니다.



6. 러브 액추얼리(Love Actually, 20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의 수많은 에피소드 중에서도 가장 유쾌했던 건 영국 총리가 된 휴 그랜트가 비서를 유혹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워킹 타이틀=휴 그랜트라고 불려도 좋을 만한 그의 명 연기가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미국에서 테러를 진압하더니 갑자기 웬 영국 총리냐고 항의하시는 분들, 네. 그 분들을 위해 수정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의 주인공, 미국 대통령 빌리 밥 손튼이 되어 영국 총리가 눈독 들이고 있던 비서에게 추근댑니다. 그 결과가 미국에 대항하는 영국의 자주 정책(?)으로 나타나죠. 뭐 어느 쪽이면 어떻습니까. 아무튼 정치를 하는 겁니다.

이 영화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총리 관저에서 '미국 대통령에 맞선 용감한 총리'라는 라디오 방송의 칭찬을 듣던 휴 그랜트가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춥니다. 노래는 포인터 시스터즈의 올드 히트곡을 리메이크한 걸즈 얼라우드의 'Jump'.





7. 34번가의 기적  (Miracle on 34th Street 1947, 1973, 199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타클로스는 실제로 존재할까요? 영악한 아이들은 일찍 그 정체를 알아차리지만 그래도 어린이들은 꽤 믿는 편이라고 합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미국의 수많은 백화점들이며 각종 기구에서 '아르바이트 산타클로스'를 고용하죠. 할일없는 노인들에게 소일거리를 주는 셈이기도 합니다.

그중 하나를 진짜 산타라고 믿는 소녀, 소녀를 위해 진짜 산타임을 고집하는 노인, 그러다 이 노인이 법적으로 자신이 산타임을 증명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고, 선의를 가진 어른들이 노인을 도우면서 세상의 이목을 집중시킵니다.

세 편의 영화가 있지만 아무래도 우체국 두 남자의 장난(?)이 엄청난 결과를 초래하는 오리지널 1947년판의 문제 해결 방식이 가장 유쾌하고 인상적입니다.

...당연히 우리의 주인공, 대통령직(총리직...?)도 말아 먹고,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서야 자신이 지나치게 충동적인 삶을 살았다는 걸 반성하고 아르바이트 산타로서의 직무에 충실해집니다. 마지막에나마 세상에 좀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말이죠.

이렇게 해서 이 남자의 인생에도 마지막으로 평화가 찾아옵니다. 참 파란만장한 인생이 아닐 수 없습니다. 크리스마스 때면 10년에 한번 꼴로 인생이 변하는 남자라니. 하긴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여러분의 인생이 바뀔만한 기적이 일어날지도 모르겠군요. 기대해보시길.


댓글
  • 프로필사진 umakoo 대단하십니다. ㅎㅎ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 2008.12.23 09:46
  • 프로필사진 송원섭 gg 2008.12.23 09:51
  • 프로필사진 김영건 그러니까 저는 4번을 지나 5번을 향해 가는 중이군요. 형님은 3번이 좀 길었기애 공감이 많이 가시는거구...^^ 오늘 퇴근길에 와이프가 좋아라하는 love affair나 빌려가야겠어요. 2008.12.23 09:48
  • 프로필사진 송원섭 언뜻 옛 기억을 되살려보니 너의 2번 시절도 만만찮긴 했는데^^ 그래도 5번은 매우 곤란. 2008.12.23 09:51
  • 프로필사진 인생대역전 안그래도 며칠전에 다이하드 1, 2를
    DVD로 다시 한 번 더 봤습니다.
    뉴욕경찰이 크리스마스에서
    다른 동네서 고생하는 걸 보자니..참..
    2008.12.23 10:21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정말 이만한 액션 시리즈가 없죠 2008.12.23 15:34
  • 프로필사진 요요 ㅋㅋ 저도 톰을 응원하는 쪽이었는데 2008.12.23 11:37
  • 프로필사진 echo 누가 아니겠습니까....저도. 2008.12.23 13:35
  • 프로필사진 후다닥 저도 한표 더하고 갑니다..
    근데 톰은 독일인을 상징하고 제리는 영국인을 상징한다는
    데 근거가 있는걸까요?
    2008.12.23 15:17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무래도 한국 정서는 톰? 2008.12.23 15:34
  • 프로필사진 캬오 저는 너무 잔인해서 톰과 제리가 나오면 채널을 돌리는 편이었습니다. 굳이 고르라면 저도 톰에 한 표입니다. 2008.12.24 01:01
  • 프로필사진 달봉이 도쿄 갓파더스를 보고싶은데..
    이거 어디서 구해서 봐야하는건지..ㅜㅜ
    최근에 제게 가장 강렬한 만화로 남아있는
    '캐산'이 다시 나왔는데...내용은 어릴적 보던것과 완전히 달라서 적잖이 당황하고 있다능,,,
    2008.12.23 11:53
  • 프로필사진 송원섭 실사판은 안 보시는게 나을 겁니다.^ 2008.12.23 15:34
  • 프로필사진 ikari 현실의 산타클로스라면 솔드아웃도. ^^ 2008.12.23 12:56
  • 프로필사진 송원섭 g 2008.12.23 15:34
  • 프로필사진 echo 늦은감은 있지만 올 크리스마스엔 sears tower에라도 올라가 봐야겠네요.^^
    근데 혼자 가게 안 놔둘듯.
    2008.12.23 13:36
  • 프로필사진 송원섭 sleepless in Chicago? 2008.12.23 15:35
  • 프로필사진 후다닥 케이지 아저씨의 패밀리맨에서 울컥했습니다
    저도 솔로가 아니었음에도 이 영화를 보다 울컥했거든요
    모든 남자들만 아는 회한이랄까 그런게 깊이 새겨진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음악 크게 틀어놓고 케이지아저씨 노래하던 장면은 기억은
    안나지만
    저도 그 비슷한 상황에서 비슷한 행동 한적이 있는지라
    글만 읽어도 가슴이 메어집니다.. ㅠㅠ
    오늘은 잊지 않고 추천과 광고를 누질르고 갑니다
    송기자님 메리 크리스마스 하세요
    2008.12.23 15:15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 녜^^ 확실히 여자들은 모르는 코드가 이 영화에 있는 듯 합니다. 2008.12.23 15:36
  • 프로필사진 푸우 1번을 보자마자 완전 가슴에서 뭔가 끓어오르는 듯한 뭔가를 느꼈습니다. 정말이지, 대단하십니다. 아무리 좋은 진주도 꿰어야 진주 목걸이가 된다는...그동안의 포스팅도 그러했지만 정말이지 멋진 진주 목걸이같은 포스팅입니다!
    메리 크리스마스예요~
    2008.12.23 16:0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설마 가래가 끓은 건 아니겠지^ 메리크리스마스~ 2008.12.24 10:06
  • 프로필사진 발광머리앤 여튼 남는건 영화뿐인것 같아요 2008.12.23 16:48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고등학교 시절이 아닌가 싶읍니다.
    '윌리암 홀덴', '비르나 리지','부루빌'등이 나오는 '애수의 크리스 마스'라는 영화가 있었읍니다. 원제는 'Chrismas tree' 였는데 내용을 간략하면 '홀덴'이 아들과 물놀이를 갔다가 보트가 이상이 생겨 물속에서 작업을 하던중 비행기사고로 핵폭탄의 방사능의 누출이생겨 아들이 방사능에 오염이 됩니다. 물속에 있던 아버지는 괜찮고...시한부생을 사는 아들을 위하여 아이가 원하는것을 무엇이든지 들어줍니다. 아이가 늑대를 갖고싶다고 하자 밤중에 동물원에 잠입해 늑대를 훔쳐다 주지요. 결국 아이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아빠와 같이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밑에서 아빠가 잠시 시장에 간사이 아빠없이 혼자 숨을 거둡니다. 배경음악으로 '로망스'가 잔잔히 깔리는데 그 피아노소리가 얼마나 슬픈지 모릅니다. 개봉후 많은사람들의 눈물을 흘리게 했던 영화였지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포스팅을 읽으며 잠시 옛생각을 했읍니다.
    2008.12.23 17:53
  • 프로필사진 orcinus 예전에 TV에서 본 기억이 나네요. 늑대를 훔치러 가다가

    같이 간 동료들이 경찰한테 잡히면 어떻게 하냐고 하니까

    특수 작전중이라고 이야기 한다고 평화시에도 핵무기

    훈련하는 나라에서 동물원에서 특수작전 하면 안되냐고

    이야기하던 아버지의 대사가 생각 나네요
    2008.12.23 18:09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그영화를 보신분이 계시다니 반갑군요.
    같이간 동료가 프랑스 코메디계의 거인 '부루빌' 이지요.
    '아이큐대작전' '파리대탈출' 등에 출연했었고 코메디가 아닌영화로는 '아랑드롱'과 '이브몽땅'등과 함께 출연한 '대결'(원제는 모름)이라는 영화가 있었지요.
    2008.12.24 09:15
  • 프로필사진 애독자 항상 재미있는 글들을 써 주시느라 수고많으신 송기자님,(그리고 네티즌 여러분도) 성탄절을 즐겁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추천을 눌러도 숫자가 안 올라가네요. 외국이라서 그런지..)
    저는 "나홀로 집에" 남겨진 불쌍한 꼬마가 악당 두명을 상대하게 되어 너무나 가슴이 아팠는데, 송기자님은 전혀 다른 면을 보셨군요.(지금 저의 집 주변에 40cm가 넘는 눈이 쌓여 있어서 저도 크리스머스는 'Home Alone"할 것 같아요.)
    "한 여자의 일생과 7편의 크리스머스 영화"는 뭘까 생각해 봤는데 전혀 모르겠네요. 송기자님이라면 그것도 가능하겠죠?
    2008.12.24 01:28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 꼬마가 불쌍하다고 느끼시다니... 악당들이 너무 불쌍하지 않던가요. (그리고 빨간 숫자를 누르셔야 하는데, 그래도 안 올라가나요?) 2008.12.24 10:06
  • 프로필사진 애독자 네, 안타깝게도, 빨간 숫자를 눌렀는데도 안 올라가네요. 그 영화 본지가 하도 오래되어서 잘 기억은 안 나는데, 아마도 꼬마가 혼자 남겨진 것과 아이 하나하고 악당 어른 둘이라서 그렇게 느꼈던 것 같아요.(어쩌면 제가 아이때 혼자 남겨졌던 무서운 기억들때문인지도 모르겠네요.) 아마도 송기자님이 보시는 눈이 더 정확하겠지요. 악당들에 대해서는 별 생각이 없었는데 제가 다시 그 영화를 본다면 다르게 느낄지도 모르겠네요. 2008.12.25 03:06
  • 프로필사진 la boumer 흠...왜 Catch Me If You Can 을 빼먹으셨나요..

    1번에서 7번에 낄데가 없어서?
    ㅋㅋㅋ
    그렇죠..10대에 이미 명사기꾼 반열에 올라
    매해 크리스마스를 감옥에서 보내는 청년이
    저기에 끼기는 무리이군요..
    2008.12.24 07:16
  • 프로필사진 니콜라 저도 항상 매년 이 맘때면 3번을 봅니다..항상 가슴이 찡한 영화죠.. 매번 봐도 질리지 않고.. 그런데 여자들은 별로 안좋아 하는것 같더라고요.. ㅎㅎ 개인적으로 티아 레오니에게 청혼하는 장면.. 그리고 니콜라스 케이지 클로즈업 하는 장면요... 아 흑흑흑 .. 이 영화를 사랑하는 친구랑은 매번 백화점에서 가서 장난 친답니다.. 제냐 매장 앞에서 니콜라스 케이지의 대사를 똑같이 따라하죠 ㅋㅋ 2008.12.24 09:37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 정도로 인기가 있을 줄이야. 2008.12.24 10:07
  • 프로필사진 하이진 갑자기 이 남자의 10대와 20대 시절이 궁금해지는군요.

    근데, 발달 심리학을 배울 때 교수님이 하셨던 말씀이 생각나네요. 어떤 사람이 각각의 발달 단계를 제대로 보내지 못하면 여러가지 문제를 낳게 되는데, 결혼을 통해서 그걸 다 해결할 수 있다고 하시더라구요. 이 남자에게는 결혼이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요?
    2008.12.24 11:28
  • 프로필사진 송원섭 한동안 잊고 지내던 '나홀로 집에' 시절의 폭력성이 되살아나게 하는 효과? ^^ 2008.12.24 12:38
  • 프로필사진 애독자 하이진님, 그 발달심리학교수님이 말씀하신 "사람"이 남자만 말하는건지 아니면 여자도 포함해서인지 혹시 기억이 나시나요? 제자신이 각각의 발달단계를 제대로 보내지 못한 것 같은데 결혼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결단을 할 입장이 되고보니 참고했으면 합니다. 2008.12.25 03:14
  • 프로필사진 하이진 당연히 여자도 포함되죠. 여기서 결혼이라는 것은 이상적인 배우자를 만난다는 가정입니다. 자신의 모든 결핍을 채워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다는 거니까, 사실 쉬운 건 아니죠. 하지만 그래도 이상적까진 아니더라도 분명히 크게 도움은 될 거라고 생각해요. 2008.12.25 10:20
  • 프로필사진 애독자 하이진님, 답변 감사합니다. 제게 많은 참고가 되었읍니다. 2008.12.26 02:28
  • 프로필사진 펠리칸 하하...나도 러브 액추얼리에서 가장 기억나는 장면이
    저 영국총리의 춤추는 장면이었는데
    그걸 가장 인상깊게 보신 분이 또 한분 계셨군요..ㅎㅎ

    그리고 또 하나는
    여러 에피소드 중 아내의 장례식때..
    아내의 젊은 날을 슬라이드 영화로 상영하던 장면이죠.
    그런 장례식이..
    눈물지으면서도 미소도 떠올리게
    하는 것 같아..마음이 정말 따뜻했어요.
    2008.12.24 11:50
  • 프로필사진 송원섭 물론 '달력넘기기'는 빼고 말씀이죠.^ 2008.12.24 12:41
  • 프로필사진 Young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여러분의 인생이 바뀔만한 기적이 일어날지도 모르겠군요. 기대해보시길.

    <-

    두 영의 여자와 늦은 밤까지 채팅을 했습니다. 크리스마스의 기적? 아닙니다. 일시 정전으로 인터넷 접속에 이상이 생겨 직원과 트러블슈팅한 겁니다. 전 크리스마스가 항상 이모양이더라구요.

    크리스마스 트리 불 꺼!!!
    2008.12.24 15:01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11.15 12:57
  • 프로필사진 odchudzanieW Czy szybkie chudnięcie jest możliwe? Zależy to od wielu czynników. Naszego odżywiania, ćwiczenia, szybkości metabolizmu a także jakich suplementów używamy. Warto wspomagać się dobrymi tabletkami na odchudzanie. Efektywnym srodkiem na odchudzanie są tabletki Thermacuts. Wypalają one tłuszcz z naszego organizmu i zamieniają go w energię w tzw. procesie termogenezy. http://forum.o2.pl/temat.php?id_p=4910409
    Kilogramy znikają bez zbędnych wyrzeczeń. Tabletki te nie są może najtańsze ale z pewnością najskuteczniejsze z środków dostępnych w Polsce.
    2014.03.05 22:3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