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23일 올해 아카데미상 후보들을 발표됐습니다. 올해는 좀 특별한 해였죠. 작품상, 남녀 주연상 후보보다 남우조연상 후보가 더 관심을 끌었습니다. 브래드 피트가 남우주연상 후보, 안젤리나 졸리가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라간 것도 흥미로웠지만 히스 레저라는 이름이 올라가기를 기대한 사람들이 꽤 있었기 때문이죠.

'다크 나이트'가 작품상 후보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히스 레저는 남우조연상 후보에 들어갔습니다. 사실 주연상 후보래도 뭐 크게 탈이 있을 것 같지는 않지만, 이런 경우 조연상 후보로 올라가는 쪽이 수상 가능성이 훨씬 높은 편이죠.

이미 골든글로브를 수상한 히스 레저가 과연 오스카에서도 사상 두번째로 사후 수상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가능성은 매우 높아 보이지만 오스카라는 상이 이미 세상을 떠난 사람들에게 그리 관대하지 않았기 때문에 어설픈 예측은 금물입니다. 일단 사후 수상에 성공한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이 있는지 살펴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사후수상

1993년 3월 8일, 프랑스를 대표하는 영화상인 세자르상 시상식장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 수상작으로 시릴 콜라르가 감독·주연한 영화 '사베지 나이트(Les Nuits Fauves)'가 호명됐다. 하지만 콜라르는 금빛 세자르상 트로피에 키스하지 못했다. 에이즈에 걸려 있던 콜라르는 시상식 3일 전 병원에서 사망했기 때문이었다.

12일(한국시간) 열린 2009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도 '다크 나이트'의 조커 역으로 명성을 떨친 히스 레저가 극영화 부문 남우조연상을 수상했지만 수상자의 모습은 볼 수 없었다. '브로크백 마운틴'에서 동성애자 연기로 2006년 오스카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는 등 나이답잖게 연기파 배우의 명성을 쌓아온 레저는 영화가 개봉되기 6개월 전인 지난해 1월, 29세의 나이로 자신의 아파트에서 시체로 발견됐다. 사인은 약물 과다 복용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든글로브상의 결과에 따라 레저의 팬들은 '32년 만의 오스카 사후 수상'이라는 기대에 한껏 차 있다. 아카데미상의 80년 역사에서 사후에 연기상을 받은 인물은 1977년 '네트워크'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피터 핀치 단 한 명뿐이다.

영원한 청춘의 우상 제임스 딘은 55년 사망한 뒤 이듬해엔 '에덴의 동쪽'으로, 57년엔 '자이언트'로 두 번이나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지만 모두 수상에는 실패했다. 스펜서 트레이시(68년 '초대받지 않은 손님'), 랄프 리처드슨(85년 '그레이스토크'), 마시모 트로이지(96년 '일 포스티노') 등 일세를 풍미한 명배우들도 후보에 그쳤다. 그만치 생과 사의 벽은 높았다.

어떤 분야에서든 사후 수상이란 매우 감동적인 이벤트다. 불의의 사고사든, 예고된 죽음이든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자기 분야에서 열정을 불사른 위대한 장인에게 살아 남은 사람들이 바칠 수 있는 최고의 헌사이기도 하다. 물론 분야에 따라 경우가 다를 수 있다. 무공훈장이라면 생존한 수상자보다 사망한 수상자가 더 많은 게 당연할지도 모른다. 반면 노벨상은 이미 사망한 인물을 수상자로 결정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감정의 개입 없이 오로지 업적으로만 엄격한 판단을 하기 위해서다.

오스카상도 지금까지는 '망자에게는 공로상, 산 배우에게는 연기상'이란 원칙에 비교적 충실해 왔다. 역대 최고의 악역 연기라는 평가를 얻었던 히스 레저는 원칙의 벽을 넘을 수 있을까. 다음 달 23일의 제81회 아카데미상 시상식 결과가 기대된다. (E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베지 나이트'라는 해괴한 제목으로 국내에 공개됐던 이 영화는 에이즈 감염자인 남자와, 그 남자와 동침한 뒤에야 그가 에이즈 환자라는 것을 알게 된 여자의 사랑과 좌절을 그리고 있습니다. 이미 자신이 에이즈에 걸린 사실을 알고 나서 이 영화의 구상에 들어간 시릴 콜라르는 결국 죽기 전에 영화를 완성시켰습니다.

물론 문화 차이도 있겠지만, '사베지 나이트'를 보고 공감하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주인공들의 자기연민과 이기적인 행동에 도저히 동정심이 가지 않기 때문이었죠. 기억나는 건 석양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던 콜라르의 모습 정도지만 세자르상은 이 영화에 작품상을 주고 콜라르를 기렸습니다. 아마도 프랑스 사람들이 앵글로색슨족 보다는 좀 더 인정에 약한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터 핀치의 '네트워크'는 미디어의 본질을 파헤친 문제작이었고, 어느날 갑자기 현대의 예언자가 되어 버린 핀치의 명연기는 상이 아깝지 않은 호연입니다. 저보다 몇년 윗 분들은 이 영화의 페이 더너웨이를 '지적인 미녀'의 대명사로 기억하시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후수상이 이번만큼 관심을 끌었던 것은 아마 제임스 딘의 사후가 아니었을까 합니다. 주연한 영화라고는 단 3편. 그중 2편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는 것은(나머지 한 편은 '이유없는 반항'입니다) 이 배우의 재능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지만, 결국 아카데미는 이 배우에게 상을 주기를 거부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보에 올랐던 나머지 배우들도 모두 상을 탈만 했던 배우들이었죠. 남우주연상으로만 9차례나 오스카 후보에 올라 이미 2차례 수상한 경력을 가진 스펜서 트레이시는 마지막 후보작이었던 '초대받지 않은 손님'으로 세번째 수상에 도전했지만 실패했습니다.

'초대받지 않은 손님'은 당시의 인종 문제를 엿볼 수 있는 사회성있는 작품이었죠. 스펜서 트레이시와 캐서린 헵번(오랜 연인이었죠) 부부의 중산층 백인 가정에 어느날 딸이 남자친구라며 흑인 배우 시드니 포이티어를 데려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랄프 리처드슨의 '그레이스토크'는 타잔 이야기에서 신화적인 요소를 걷어 내고 '과연 어린 시절 아프리카에서 실종돼 원숭이의 손에서 자란 청년이 런던의 모습을 본다면 어떤 일이 생길까'를 지켜본 작품입니다. 크리스토퍼 람베르가 이 영화로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 포스티노'는 '시네마천국' '지중해' 등과 함께 이 시기의 대중적인 유럽영화를 대표하던 작품입니다. 위대한 시인 네루다와 집배원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죠. 집배원 역을 맡았던 트로이지는 이 영화로 오스카 각본상 후보에도 동시에 올랐으나 결국 수상엔 실패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올해 히스 레저와 경쟁할 후보들은 '밀크'의 조쉬 브롤린, '트로픽 선더'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다우트'의 필립 세이무어 호프만, 그리고 '레볼루셔너리 로드'의 마이클 섀논입니다. 본 작품은 아직 '다크 나이트'와 '트로픽 선더' 뿐인데 다우니의 후보 지명은 좀 많이 의외군요.^

과연 이들과의 경쟁에서 레저가 살아남을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시상식은 다음달 23일(한국시간), 전체 수상 후보는 http://www.imdb.com/features/rto/2009/oscars 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la boumer 1등.
    구정이라 다들 차례지내시는 듯..ㅎㅎㅎ
    히스 레저가 받았으면 해요,
    고인이 아니고를 떠나서 정말 훌륭한 연기였으니까요.
    2009.01.26 12:10
  • 프로필사진 송원섭 2009.01.27 08:26
  • 프로필사진 echo 저는 받는다에 걸겠습니다.
    이번에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이 주연, 작품, 감독중 적어도 두 개는 먹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근데 세 시간 가까이 cate blanchett 때문에 괴로워하실(?) 송기자님을 생각하니 웃음이. ^^

    새해엔 좋은 일만 생기시길.
    2009.01.26 12:38
  • 프로필사진 송원섭 어찌나 잘 아시는지. 그래도 아역이 상당시간을 처리(?)해 준다더군요.^^ 2009.01.27 09:52
  • 프로필사진 halen70 인디애나 존스 4에서의 cate blanchett 의 모습은 정말 떠올리기 싫더군요.. 왜 그랬을까요?.. 관객들에게 일부러 거부감을 주려고? 샤론스톤이 그역을 맏았다면 불루레이 디스크로 구입했을텐데요.. 2009.01.28 06:59
  • 프로필사진 시루떡 이번에 히스레저가 안받으면 누가 받을 까라는 생각이 드네요.
    다크나이트에서 보여준 히스 레저의 연기가 너무 좋았거든요.
    히스 레저의 영화는 빠짐없이 본 사람으로서 그가 상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2009.01.26 14:09
  • 프로필사진 송원섭 대진운도 좋은 편입니다. 지난해 하비에르 바뎀과 붙었다면 이미 상당히 비관적이었을 겁니다. 2009.01.27 09:53
  • 프로필사진 제이 기자님은 케이트 블렌쳇을 싫어하나요??

    벤자민에서 연기는 아주 좋았는데 ;


    그리고 벤자민 빨리 리뷰해주세요~~~~~~
    (그렌 토리노랑 체인질링도 시간나시면 ^^)

    아 그리고 다우니의 후보지명은 예전 캐리비언 해적으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조니뎁만큼 의외성이;
    2009.01.26 15:49
  • 프로필사진 송원섭 '반지의 제왕' 시리즈 캐스팅의 최대 약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싫어하진 않는데 예쁜 여자 역으로는 안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2009.01.27 09:54
  • 프로필사진 still 러브 세리 저도 받는다에 한표! 말그대로, 주연에 올라갈수도있었지만, 조연상으로 빠져서 더더욱 상받을 찬스를 높여준게 아닌가 싶습니다. 2009.01.27 06:09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렇죠. 그 부분에 !가 있죠. 2009.01.27 09:54
  • 프로필사진 하이진 히스 레저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배우였는데, 브로크백 마운틴을 보고 완전히 마음이 바뀌었죠. 정말 열심히 연기하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배트맨 시리즈를 별로 안 좋아해서 다크 나이트를 아직 보진 못했지만 주변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히스 레저가 정말 멋진 연기를 하긴 한 모양이에요. 너무 심하게 역할에 몰입하다보니 죽은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배우들의 감성은 일반인과는 다르다는 말을 무척 많이 들었거든요.
    이사를 하고, 뒷 정리를 하고, 설날이라 부모님이 와 계셔서 인터넷을 못하다가 정말 오랜만에 컴퓨터 앞에 앉았네요. 새로 이사 온 집은 전망이 참 좋아요. 바로 앞에 갑천도 보이네요. MBC 건물이 살짝 가리긴 하지만 시야가 아주 넓어요. 멀리 보고 살면 눈이 좋아진다던데(바닷가에 사는 사람들이 시력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온 가족의 시력이 나빠지지만 않았으면 좋겠네요. 그동안 글을 많이 쓰셨네요. 차근차근 하나씩 읽어야겠습니다. 설날 연휴 잘 보내고 계시죠?
    2009.01.27 06:52
  • 프로필사진 송원섭 돈 버셔서 큰 집으로 이사? 2009.01.27 09:55
  • 프로필사진 교포걸 오스카랑 별 상관없는 얘긴데요, 대딩때 선배가 The Postman이 아주 좋다해서 상영중인 영화 얘긴줄 알고 극장에 갔을때 친구한테 야, 저게 재밌대 말하고 본 영화가 케빈 코스트너의 The Postman. 지금 생각하면 왜 도중에 안나오고 그 무료하고 긴 영화를 (무려 3시간!) 끝까지 버티고 봤나 모르겠네요. 나중에 알고보니 그 선배가 말한 영화는 Il Postino ㅠㅠ 2009.01.27 07:31
  • 프로필사진 송원섭 으하하하하 영어와 이탈리아어. 여담이지만 The postman always rings twice도 신통찮더군요. 2009.01.27 09:57
  • 프로필사진 halen70 저는 The postman always rings twice를 학창시절에보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전체적인 줄거리도 물론이거니와 그 식탁위에서의 장면이 아직까지도 잊혀지지않고 뇌리에 남아있는데요.. 송기자님은 미성년자 관람불가 문제때문에 성인이 되신후에 보신게 아니신지... 2009.01.28 06:54
  • 프로필사진 송원섭 재미도 더럽게 없었을 뿐만 아니라 극장에서는 아무것도 안 보였단 말입니다! 법망(?)을 피해 가슴 졸이면서 봤는데도! 2009.01.28 09:33
  • 프로필사진 후다닥 ㅎㅎㅎ
    저는 고딩때였나 김종성작가 추리소설에서
    위의 식탁 장면을 언급한 구절이 나옵니다.
    여주인공의 친구가 모름지기
    "그거는 그렇게 과격하게 하는거라"고 했더랬죠
    오로지 그 구절에 혹해서 어렵사리 그 영화를 봣는데
    볼게 없더군요... ㅠㅠ
    2%도 아니고 약 45%정도 부족한 느낌이었던 기억이 납니다
    2009.01.28 10:43
  • 프로필사진 송원섭 김성종...? 2009.01.28 11:34
  • 프로필사진 후다닥 맞아요..
    김성종..
    어흙 이놈의 치매끼가...
    2009.01.28 12:40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1.27 11:32
  • 프로필사진 송원섭 넵. 수정했습니다. 2009.01.28 09:32
  • 프로필사진 후다닥 다크나이트를 아직 보지 못한 입장이라서 레저의 연기가
    좋았다라고는 평을 못하지만 그래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브로크백 마운틴을 보고 저는 참 괜찮았는데
    같이 본 와이프는 영 마뜩찮은 시선을 보내더군요.
    저희 와이프는 그런거에 너무 칼 같아서리..
    2009.01.28 10:46
  • 프로필사진 송원섭 으하하 2009.01.29 08:23
  • 프로필사진 luffy 아 하비에르 바르뎀이 조연이었군요... 주연이라고 착각하고 있었네... -_-;;;
    히스 레저가 못 받는다면 왠지 서운할 듯...
    2009.01.28 15:25
  • 프로필사진 송원섭 메가 조연이죠. 2009.01.29 08:24
  • 프로필사진 아로리 히스 레저.. 넘 젊은 나이에 가서 아쉬워요..

    기사 윌리엄에서 첨 보고 팬이었는데요^^
    2009.02.19 12:17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