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멤피스]. '멤피스'라는 뮤지컬이 극장에서 상영중입니다. 5~6월의 메가박스 상영 목록에 보면 '뮤지컬 멤피스'라는 것이 있습니다. 2010년 토니상에서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휩쓸었으니 브로드웨이 기준으로도 꽤나 신작인 셈입니다.

 

그레이스랜드(Graceland)의 존재를 아시는 분들은 '멤피스'라는 제목을 보고 혹시 엘비스 프레슬리에 대한 내용이 아닐까 생각하실 수도 있겠습니다만, 엘비스에 대한 직접적인 내용은 아닙니다. (뭐 엘비스가 거론되지는 않지만, 내용으로 보아 전혀 관계 없지도 않군요.^^ 참고로 엘비스 프레슬리의 노래들을 갖고 만든 주크박스 뮤지컬은 '올슉업 All Shook Up'입니다.)

 

'멤피스'는 1950년대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그 시점의 그곳은 미국 내에서도 인종차별이 가장 극심했던 곳이고, 심지어 백인들이 흑인 음악을 듣거나 흑인 음악이 담긴 음반을 트는 것 조차도 금기시되었습니다. 그런데 바로 그곳에서, 흑인 음악의 중요한 요소인 솔(Soul)을 현대 대중음악의 핵심적인 요소로 끌어 올리는 시도가 시작됐던 것입니다.

 

엘비스 프레슬리, 로이 오비슨, 제리 리 루이스 같은 인물들은 흑인 음악의 요소를 끌어들여 발빠르게 로큰롤이라는 새로운 시대의 음악을 만들어 낸 개척자 역할을 해 냈습니다. 그리고 이들과 비슷한 시기, 척 베리라는 원조 흑인 히어로가 미국을 열광시킵니다.

 

 

 

 

 

 

뮤지컬 '멤피스'는 바로 이렇게 흑인음악이 미국 대중음악의 주류가 되기 직전, 인종차별이 상식으로 받아들여지던 미국 남부 한 도시에서 일어난 일을 다루고 있습니다.

 

뭐 줄거리 따로, 노래 따로 구비하려면 힘들 것 같아 아예 노래를 중심으로 줄거리를 한번 구성해 봤습니다. 우리나라에 제대로 소개되지 않아 마땅히 가이드도 없는 것 같으니, 그냥 '멤피스' 관람 가이드 형식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1막> 1950년대 초 멤피스.

 

  • Underground - Delray, Felicia and Company
  • 멤피스의 흑인 환락가인 빌 가(Beale Street)의 밤. 들레이의 클럽에서 클럽 주인 들레이의 여동생이며 가수인 펠리시아가 노래를 부르며 한껏 분위기를 끌어올립니다.

     

  • The Music of My Soul - Huey, Felicia and Company
  • 클럽에 백인인 휴이가 등장하자 흑인들이 모두 불쾌해 합니다. 하지만 휴이는 아주 오래 전부터 흑인음악에 심취해 있었음을 밝히고, 그들의 반발을 누그러뜨립니다.

     

    낮의 휴이. 마켓에서 형편없는 판매원으로 잘리기 직전이던 휴이가 사장에게 "매장에서 음악을 틀어 레코드 판매 실적을 내겠다"고 제안합니다. 사장은 외출하면서 한번 해 보라고 하죠.

     

  • Scratch My Itch - Wailin' Joe and Company
  • 그래서 튼 이 노래로 휴이는 높은 판매고를 올리지만 사장은 흑인들의 노래(Race records)를 틀었다는 이유로 휴이를 해고해 버립니다.

     

  • Ain't Nothin' But a Kiss - Felicia and Huey
  • 들레이의 클럽에선 여전히 펠리시아가 노래를 부르고, 휴이는 "내가 반드시 너의 노래가 라디오 방송에서 울려퍼지게 해 주겠다"고 장담합니다. 이때까진 다들 비웃는 단계.

     

    그리고 휴이는 어찌어찌해서 방송국에 난입(?)해 노래 한 곡을 틉니다. 휴이가 DJ가 되는 과정이 코미디의 압권.

     

     

     

  • Everybody Wants to Be Black on a Saturday Night - Company
  • 그런데 이 노래가 청취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킵니다. 전화 폭주.

     

  • Make Me Stronger - Huey, Mama, Felicia and Company
  • 집으로 찾아와 자신의 음반을 전해 주며 정말 틀어줄 수 있냐고 물어보는 펠리시아. 하지만 아들이 흑인 여성에게 관심이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은 어머니. 그렇게 해서 딱 한장 뿐인 레코드는 깨지고...

     

  • Colored Woman - Felicia
  • 펠리시아는 흑인 여성이 살아가기가 얼마나 힘든지를 한탄합니다.

     

     

     

     

    어쨌든 휴이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수를 씁니다.

     

  • Someday - Felicia and Company
  • 방송국 스튜디오로 펠리시아를 불러 라이브로 노래를 하게 하죠. 그리고 히트.

    펠리시아도 감사의 인사(?)로 휴이와의 감정을 확인.

     

  • She's My Sister - Delray and Huey
  • 동생을 걱정하는 들레이는 휴이와 동생이 남녀관계가 되는 것을 원치 않습니다. 당시의 분위기로 봐선 당연한 얘기.

     

  • Radio - Huey and Company
  • 그리고는 휴이의 전성기가 찾아옵니다. 휴이가 발굴한 아티스트들이 성공하고, 휴이는 최고의 인기 스타가 되죠. 아울러 펠리시아와의 관계도 깊어갑니다.

     

    하지만 거리에서 휴이와 펠리시아가 함께 걷다가 백인 불량배들에게 습격을 당합니다.

     

  • Say a Prayer - Gator and Company
  • 클럽 들레이로 다친 펠리시아를 데려와 도움을 요청하는 휴이. 내 이럴 줄 알았다고 격분하는 들레이. 이때 단 한마디도 대사가 없던 게이터가 모두를 진정시키는 노래를 부릅니다. (1막 끝)

     

     

     

     

    <2막>

     

  • Crazy Little Huey - Huey and Company
  • 2막이 시작하면 텔레비전 시대가 열리고, 휴이는 R&B를 전면에 내세운 TV쇼의 MC로 나서 여전한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 Big Love - Bobby
  • 그리고 방송국 청소부이던 바비가 가수로 데뷔합니다.

     

    펠리시아는 멤피스의 인기가수가 됐지만 여전히 두 사람은 몰래 만나는 사이. 펠리시아는 인종 차별 문제가 심하지 않은 뉴욕으로 함께 가자고 하지만 휴이는 여기서도 잘 해 나갈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한편 뉴욕에서 업계의 거물 앞에서 몰래 오디션을 보는 펠리시아.

     

     

     

     

  • Love Will Stand When All Else Falls - Felicia and Company
  • 거물은 흡족해 하지만 자신이 소외된 사실을 안 휴이는 분개. 하지만 거물은 휴이도 뉴욕으로 함께 가 쇼를 진행할 수 있을 거라고 권장합니다.

     

  • Stand Up - Delray, Felicia, Huey, Gator, Bobby and Company
  • 다같이 뉴욕으로 가자고 다짐하는 일행.

     

  • Change Don't Come Easy - Mama, Delray, Gator and Bobby
  • 심지어 이제 휴이의 강력한 후원자가 된 어머니까지도 휴이에게 웬만한 건 고집부리지 말고 더 큰 물로 나가라고 격려합니다. (전형적인 '아줌마 보컬'이던 어머니도 soulful한 보컬의 대열에 합류하는 면에서 매우 흥미로운 노래입니다.^)

     

    하지만 도저히 자신의 스타일을 포기하지 못하는 휴이

     

  • Tear the House Down - Huey and Company
  • 전국 네트워크에서 원하는, 평범한 스타일에는 도저히 적응할 수 없음을 알고 자신의 스타일을 그대로 드러내는 휴이.

     

    휴이가 전국 방송의 MC가 될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펠리시아는 어쨌든 자신은 꿈을 이루기 위해 뉴욕으로 가겠다며 휴이에게도 같이 갈 것을 간청합니다.

     

  • Love Will Stand/Ain't Nothin' But a Kiss (Reprise) - Felicia and Huey
  • 절망적인 심정으로 휴이는 생방송 도중 펠리시아에게 키스. 방송은 중단되고, 들레이는 당장이라도 뉴욕으로 떠나야 펠리시아가 안전할 수 있다고 재촉합니다. 그래도 펠리시아를 따라 나서지 못하는 휴이.

     

  • Memphis Lives in Me - Huey and Company
  • 펠리시아가 떠나는 모습을 보면서도 자신이 왜 멤피스를 떠나지 못하는지 절절한 마음으로 노래하는 휴이.

     

    4년이 흐른 뒤, 휴이는 3류 DJ로 다시 전락해 있습니다. 그때 펠리시아가 갑자기 나타납니다.

     

  • Steal Your Rock 'n' Roll - Huey, Felicia and Company
  • 결말은 스포일러일테니 여기까지. (내용이 드러나면 좀 곤란하니 Steal your Rock'n Roll은 토니상 수상 퍼포먼스 영상입니다.^^)

     

     

     

     

     

    멤피스를 1950년대 이후 미국 대중음악의 가장 중요한 도시로 만든 데에는 Phillips라는 성을 가진 두 사람이 큰 역할을 했습니다. 한 사람은 선 레코드(Sun Records)의 창립자인 샘 필립스. 이 사람이 설립한 선 스튜디오와 선 레코드를 통해 로이 오비슨, 제리 리 루이스, 자니 캐쉬, 그리고 엘비스 프레슬리 등이 배출됐습니다. 1950년대, 미국의 주류 대중음악으로 흑인 음악이 흘러들어와 로큰롤을 태동시키는 데 절대적인 역할을 한 개척자라고 할 수 있죠.

     

    그리고 또 한 사람은 멤피스 지역의 인기 라디오 DJ였던 듀이 필립스(Dewey Phillips). 이 사람이 바로 휴이 칼훈의 모델이 된 인물입니다. 비슷한 시기 같은 바닥에서 활동한 두 사람의 필립스는 가족 관계는 아니었지만 매우 가까운 사이였고, 샘 필립스의 아티스트들이 듀이 필립스의 라디오를 통해 스타로 성장했다고 전해집니다. 예를 들어 엘비스 프레슬리가 라디오에 데뷔한 것이 바로 듀이 필립스를 통해서였다고.

     

    (wiki에 따르면 듀이 필립스가 엘비스의 데뷔 음반을 방송한 것이 1954년 7월이었고, 그 다음 엘비스에게 출신 고등학교를 질문해 '인종'을 공개하게 했다고 합니다. 이 시절 남부에는 백인과 흑인이 다니는 학교가 구분되어 있었으므로, 얼굴이 보이지 않는 라디오라도 한 사람이 어느 학교를 다녔다고 말하면 그걸 통해 그 사람이 흑인인가 백인인가를 알 수 있었다는 얘기죠.

     

    '멤피스'에서도 이 에피소드가 칼훈이 처음 DJ로 마이크를 잡았을 때 등장합니다. 라디오 방송국 사장이 "자네가 백인이라고 밝히라"고 하자 휴이가 곧대로 "I'm White"라고 해 버리죠. 이때 사장이 "아니 그렇게 말고!" 하자 휴이는 "저는 어디 어디 고등학교를 나왔구요"라고 돌려 말합니다. 인종차별이 심했던 만큼 또 그걸 직접적으로 거론하는 건 금기에 해당했던 모양입니다.)

     

    아무튼 듀이 필립스는 1968년, 42세의 나이로 저 세상 사람이 됩니다. 뮤지컬 속의 휴이도 늘 술병을 들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하지만, 현실의 듀이 역시 워낙 술과 약물에 찌들어 살던 터라 놀라운 일도 아니었다는 설명입니다. ('멤피스'의 휴이 칼훈 스토리에는 듀이 필립스와 당대의 인기 DJ였던 알란 프리드의 일화가 많이 섞여 있다는군요.)

     

     

     

     

    아무튼 이 뮤지컬 영상을 보고 나면 몬테고 글로버(Montego Glover)의 팬이 되지 않을 재간이 없습니다. 그만치 풍성한 성량과 절절한 표현력이 뛰어나다는 걸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2010 토니 어워즈 여우주연부문에도 올라갔지만 캐서린 제타 존스라는 할리우드 스타의 명성과 A Little Night Music 이라는 전설적인 작품에 밀려 수상은 하지 못했습니다. 다만 몬테고 글로버라는 무명 배우가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는 건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듯. (게다가 이런 실력을 가진 배우가 적잖은 나이에 - 바이오를 공개하지 않아서 정확한 나이는 알 수 없지만 - 무명으로 있었다는 데서도 브로드웨이의 가공할 선수층에 놀라게 됩니다.)

     

    과연 이 뮤지컬은 언제쯤 국내 무대에 올려지게 될 지 궁금합니다. 일단 이 뮤지컬에 등장하는 폭발적인 R&B 넘버들과 댄스를 소화할 수 있는 빼어난 가수들이 대거 등장해야 할텐데, 만약 한다면 누가 하게 될까요.^^ 노래만 놓고 보면 손승연 같은 재목들이 있어 보입니다만.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