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히든싱어] 주말 밤의 볼거리로 서서히 위력을 드러내고 있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바로 최근 김종서 편이 방송된 JTBC [히든 싱어]입니다. 방식은 간단합니다. 6명의 목소리가 한 가수의 노래를 부릅니다. 놀랍게도 여섯 명이 모두 똑같은 목소리입니다. 그런데 진짜 가수는 그중 하나뿐입니다.

 

그동안 '모창'이라는 영역은 명절 때의 특집 프로그램 정도의 의미밖에 갖지 못했습니다. 예능의 레드 오션 영역이었던 셈이죠. 하지만 '히든싱어'가 그 의미를 바꿔놨습니다. 그동안 박정현, 김경호, 성시경, 조관우, 이수영, 그리고 김종서까지 여섯 명의 가수가 출연했는데, 출연한 가수 모두 출연자들의 수준에 혀를 내둘렀습니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잇따랐습니다.

 

단순히 한 가수의 노래를 똑같이 따라 부르는 것만으로 이런 반응이 나오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재미는 물론이고, 감동을 줄 수 있는 요소가 있었던 것이죠. 그건 바로 팬과 가수의 끈끈한 관계에서 오는 애정입니다. 특히 김종서 편에 출연한 시각장애인 이현학씨의 경우가 그랬습니다.

 

 

 

 

1급 시각장애인인 이현학씨는 놀라운 노래 솜씨로 마지막 4라운드까지 진출했습니다. 여기서 이상학씨는 상금을 받으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미국에 있는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고 싶다는 소박한 사연을 전했습니다.

 

 

 

 

 

사연을 들은 김종서가 "내가 떨어지고 싶다"고 말했을 정도.

 

그리고 파이널 라운드입니다.

 

 

자, 이 셋 중 누가 진짜 김종서였을까요.^^

 

지금까지 지켜본 바에 따르면 '히든 싱어'는 그냥 모창 프로그램이 아니라 팬들이 만드는, 가수에 대한 트리뷰트 프로그램입니다. 얼마나 자신이 그 가수를 사랑하고, 그 가수에 대한 애정을 자신의 목소리에 담아 부르느냐가 드러나는.

 

김종서 자신도 "조용필의 목소리가 갖고 싶어서 일부러 탁성을 내기 위해 성대를 망가뜨리려 한 적도 있다. 조용필씨가 골초라는 얘기를 듣고 그때부터 나도 닥치는대로 담배를 피웠다"고 했던 인물이기 때문에 팬들의 이런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알수 있었을 겁니다. (물론 조용필씨는 현재 금연중입니다.^^)

 

사실 '히든싱어'에 출연하는 사람들은 일반적인 가요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자들과 많이 다릅니다. 실용음악과 재학생인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가수와 상관 없는 직업을 갖고 있고, 그리 넉넉지 않은 분들도 꽤 있습니다.

 

이 분들에게 특정 가수, 자신이 잘 따라 부를 수 있는 가수의 노래는 그 이상의 의미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처음에는 팬으로 시작했다가, 모창이 취미이자 특기가 된 사람들인 것이죠. 그래서 재미로 하는 모창과는 큰 차이가 있는 것이고, 그런 진심이 시청자들에게 전달되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이 살아남는 것입니다.

 

 

 

 

'히든싱어' 이수영 편에 출연했던 김재선씨의 경우도 마찬가지. '남자 이수영'이란 별명으로 불리게 된 김재선씨는 "내가 힘들때 위로가 되었던 이수영을 직접 만나게 되어 정말 기쁘고, 이제 내 노래가 이수영에게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털어놔 많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습니다.

 

물론 모든 가수가 히든싱어에 출연해 이런 감동을 연출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팬이라고 해서 모두 비슷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건 아니기 때문이죠.

 

예를 들어 그 자신이 모창왕으로서의 자질을 갖고 있는 신승훈. 하지만 그의 목소리를 제대로 흉내내는 사람은 쉽게 찾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안타깝게도 '히든싱어' 신승훈 편은 아직 만들어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혹시 주변에 신승훈씨와 똑같은 목소리를 가진 분이 있으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이승철 이은미 등도 마찬가지. 하지만 세상엔 워낙 사람도 많고 특별한 능력을 가진 분들도 많다 보니 찾다 보면 나오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역시 독특한 목소리로 유명한 백지영도 흉내낼 수 있는 도전자가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의외로 몇몇 인재들이 발견되어 백지영 편이 만들어질 수 있게 됐습니다.

 

성시경 편도 마찬가지.

 

 

 

 

지금까지 방송된 6편 중에서, 오락 프로그램으로서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아무래도 박정현 편이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 문이 열리면서 여섯 명의 박정현이 똑같은 목소리로 같은 노래를 부르던 장면은 정말 인상적이었죠.

 

 

 

 

그리고 출연자 중 한 사람을 꼽자면 아무래도 김경호 편에 나왔던 원킬.

 

 

 

 

앞으로도 '히든 싱어'는 바비킴 장윤정 등의 목소리를 흉내내는 팬심 가득한 분들을 보여드릴 계획입니다. 그리고 어떤 가수든, 주변에 똑같이 흉내낼 수 있는 분들이 있으면 적극 추천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home.jtbc.co.kr/Board/Bbs.aspx?prog_id=PR10010135&menu_id=PM10015608&bbs_code=BB10010241

 

그리고 언제쯤, 오리지널 가수를 꺾고 최종 상금을 획득하는 분이 나타날지도 매우 궁금합니다. (1등은 하지 못했지만 오리지널 가수에 이어 2등을 하신 분들은 6월쯤 '히든싱어' 시즌1이 끝날 무렵에 스페셜 가요제에서 다시 만나실 수 있을 겁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