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 글을 써놓고 올렸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놀랍게도 잊고 있었습니다.

 

뭐 유후인을 여름에 가시는 분이 얼마나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일단 올려 봅니다.

(저는 2015년 2월에 유후인을 다녀왔습니다. 그러니 이 글은 겨울 기준으로 읽어 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빨리 겨울 포스팅을 정리해야 여름 포스팅을 해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아서.^^)

 

그럼 시작. 앞글에서 이어집니다.

 

1. 유후인 료칸 야스하, 살짝 들여다 보기  http://fivecard.joins.com/1304

2. 일본 료칸의 가이세키 요리란? http://fivecard.joins.com/1305

3. 유후인, 야스하 료칸의 아침 식사는?  http://fivecard.joins.com/1306

4. 유후인, 왜 모든 사진들이 다 똑같을까?  http://fivecard.joins.com/1307 (예정)

 

 

저녁은 료칸 특유의 가이세키 요리로 배가 터지게 먹었으면, 아침과 점심을 어떻게 먹었는지도 소개를 해야 정상이겠죠?

 

아침은 저녁에 비하면 상당히 소박(?)합니다. 상식선에서..

 

 

일단 보시는 바와 같이 생선구이, 된장, 젓갈(명란젓), 샐러드, 나물 반찬, 연두부, 우메보시, 해초 반찬, 그리고 계란입니다.

 

계란은 온천에 찐 것.

 

 

 

조개국물의 미소시루가 일품. 옆에는 튀긴 두부찜입니다.

 

 

첫날의 생선은 삼치였습니다. 명란젓과 강된장 풍의 졸인 된장이 같이 나옵니다.

 

 

밥은 따로 큰 밥통에 나옵니다.

 

그런데 아침의 주인공은 바로 이 밥.

 

그냥 밥만 먹어도 기가 막힌 맛입니다. 밥에 대체 뭘 뿌렸는지 의심이 날 정도.

 

전기밥통으로는 절대 낼 수 없는 맛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메보시.

 

연두부.

 

 

사실 일본식 아침식사에 별다른 매력을 느끼지 못했던 터지만, 큰 밥통을 긁어 먹게 됩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 몸을 담갔던 온천의 힘인지 모르겠습니다.

 

 

 

둘쨋날 아침은 살짝 메뉴가 달라져 있습니다. 삼치 대신 연어, 연두부 대신 각두부... 물론 뭐 밑반찬들은 비슷합니다. 명란젓과 샐러드, 우메보시 등은 공통 요소.

 

 

대신 다른 점은 이렇게 1인용 풍로에 베이컨 에그를 먹을 수 있게 해 준다는 점.

 

 

돼지고기 간장조림입니다. 흔히 니쿠자카라고 부르는 종류와 비슷합니다.

 

다른 음식은 다 맛있었습니다만 이 니쿠자카는 일본 요리의 특징상 비계를 제거하지 않아 상당히 기름진 맛이 납니다. 평균적인 한국 사람의 입맛으로는 그리 좋다고 하기 힘든... 뭐 그런 맛입니다. 물론 외국에 나와 모든 음식이 다 입에 착착 맞을 거라고 기대하는 게 잘못이죠.

 

어쨌든 아침밥을 싹싹 긁어 먹고, 부른 배로 다시 한번 온천에 풍덩 뛰어들었다 나온 다음 시내 구경을 나옵니다.

 

시내라고 해 봐야 읍내만도 못한 규모. 그래도 조그만 읍내에 꽤 다양한 먹거리가 있다는 소문을 들었기 때문에, 시내 나들이는 곧 식도락 나들이가 됩니다.

 

 

 

자. 일단 유명한 금상 고로케. '일본 제일' 이라는 간판이 자랑스럽게 붙어 있습니다.

 

 

 

심지어 한글로까지. 그 좁은 유후인 바닥에 두 개의 매장이 있습니다. 정말 잘 되나 봅니다.

 

 

이것이 바로 개당 160엔 짜리 고로케. 물론 기본적으로 어떻게 해도 맛난, 기본에 충실한 고로케 맛입니다만 뭔가 좀 예민한 사람에게는 살짝 고기냄새가 나기도 한다고 합니다. 혹시 평소 예민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고기가 들어가지 않은 고로케를 고르는 것도 방법일 듯 합니다.

 

 

 

이건 끼니 용으로 먹은 템뿌라소바. 그냥 기본적인 맛.

 

 

 

그리고 유후인을 대표하는 먹거리 중 하나라고 소개받은 유후인버거. 자부심이 대단해 보입니다.

 

 

특별히 패티가 크거나 두껍거나, 고기 맛이 남다르다거나 하지는 않지만, 마늘과 토마토 퓨레가 많이 들어간 듯한 소스가 독특합니다. 굳이 비교하자면 버거킹의 갈릭스테이크버거에 딸려 나오는 소스와 비슷한 맛...?

 

아무튼 특이하고 맛있습니다. 눈이 번쩍 튀어나올 정도로 맛있게 느끼지 않은 것은 제가 평소 햄버거 종류를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오히려 살짝 케찹+양파+피클 맛이 아닌 햄버거가 좀 이단으로 느껴졌을 수도 있습니다.

 

 

아무튼 훌륭합니다. 한번쯤 드셔 봐도 좋을 듯.

 

이렇게 해서 유후인에서 먹었던 '식사용 먹을거리'에 대한 내용은 이렇게 정리했습니다. 다음은 자질구레한 간식거리와 시내 구경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그런데 역시 동네가 조그맣다보니 별 신기한 건 없었습니다. 뭣보다 '왜 유후인에 다녀온 사람들은 모두 사진이 똑같을까'에 대한 답을 알게 되더군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