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양 살다가 확

존 로드, 딥 퍼플의 전설을 다시 만나다

존 로드라는 이름을 듣고 "누구야?" 할 사람에겐 별 의미 없는 포스팅입니다. 딥 퍼플의 키보디스트라고 하면 좀 달라지겠지만, 역시 요즘 분위기로 봐선 "딥 퍼플이 뭐야?"라는 소리가 나오지 않는다는 보장도 없을테죠. 하긴 딥 퍼플이라고 해도 '하이웨이 스타'나 '스모크 온 더 워터'를 생각하는 사람에겐 별 관심 없을 공연입니다.

'존 로드 콘체르토-에이프릴(Jon Lord Concerto - April)'이라고 이름붙여진 공연을 다녀왔습니다. 이상하게 꼬인 일정 때문에 갈 수 있을까 걱정도 했고, 결국 시작 시간을 념겨 도착했지만 공연을 마치고 나오는 마음은 뿌듯하기만 했습니다. 안 왔더라면 정말 소중한 기회를 놓쳐 버릴 뻔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같이 갈 사람을 꾀는 것부터 난항을 겪었습니다. 마나님과 이런 대화를 나눴습니다.

"존 로드라는 사람이 공연을 하는데..."
"그게 누구야?"
"딥 퍼플이라는 그룹에서 키보드를 치던 아저씨야. 딥 퍼플은..."
"나도 딥 퍼플은 알아. 그런데 별로 안 내키네."
"...스티브 발사모가 보컬로 같이 와."
"그건 또 누군데?"
"왜 전에 '게세마네' 잘 부르던 잘생긴 뮤지컬 스타 있잖아."
"아 그래?"

네. 존 로드 선생이 발사모의 덕을 보게 되는 날이 올 줄은 몰랐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존 로드나 딥 퍼플의 역사에 대해 맘 먹고 얘기를 하자면 날밤을 새워도 모자랍니다. 일단 딥 퍼플이라는 이름과 거의 비슷한 무게를 갖고 있는 리치 블랙모어 선생을 빼고 나면 그들의 사운드에서 가장 큰 무게를 가진 사람은 이 로드 형님일 겁니다.

특히 전자 사운드의 개척기인 1970년대, 하먼드 B3와 C3 오르간으로 이 분이 보여준 절정의 무공은 당대 최고수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죠. 릭 웨이크먼이나 키스 에머슨 같은 거인들과 견줘 한 치의 손색이 없었다고나 할까요. 특히 록 사운드와 하먼드 오르간의 결합이라는 건 이 분에 의해 진정한 궤도에 올랐습니다.

리치 블랙모어를 제외한 나머지 딥 퍼플 멤버들이 존 로드의 사운드와 공헌에 대해 얘기합니다. 잠시 'Highway Star'의 솔로 부분을 직접 연주하기도 하죠.

 

내친 김에 그냥 원곡까지. 1972년 라이브입니다. 로드 형님의 얼굴은 막 피해가는군요.



로드는 딥 퍼플의 음악과 클래식의 결합을 위해서도 부단히 노력했습니다. 그 결실이 1969년의 Concerto for Group and Orchestra 같은 곡이죠. 메탈리카가 샌프란시스코에서 S&M을 하기 수십년 전에 이미 이들은 자신들의 히트곡이 아닌 독자적인 곡으로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시도했던 겁니다.

이미 딥 퍼플 멤버들과 함께 두어 차례 한국에 온 적이 있지만 존 로드는 이번엔 스티브 발사모, 카시아 라스카(여)라는 두 보컬과 함께 왔습니다. 밴드는 국내 멤버들로 채워졌고 서울 아트 오케스트라가 협연했죠.

이날 연주 곡목은 이랬습니다.

Concerto for Group and Orchestra (3 movements)
Pictures of Home
One from the meadow
Bourre
Pictured within
The Telemann Experiment
Wait a while
Gigue

Encore: Soldier of fortune, Child in ti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잡한 사정으로 Concerto 2악장 때에야 도착했습니다. 다행히 그리 많이 놓치지는 않았습니다. 2부 시작부터 로드 선생은 마이크를 잡고 나서시더군요. 2부 시작 첫 멘트는 누가 영국 사람 아니랄까봐 "다들 바에 갔다 오셨나요?"였습니다.

(그쪽 나라에서는 인터미션 때면 다들 바에 가서 한 파인트 정도 맥주를 마시고 오곤 하죠. 불행히도 세종문화회관엔 그런 바가 없답니다.ㅋ)

Pictures of Home을 연주하자 다들 열광. 하지만 2부에서 딥 퍼플 시절의 곡은 이 곡 한곡 뿐이었씁니다. 나머지는 전부 로드 선생의 솔로 활동 앨범 수록곡들이었죠. 생소한 곡도 많더군요. 보컬이 없는 Bourre같은 곡은 집시의 멜로디를 골격으로 하고 있다는 설명, The Telemann Experiment는 바흐 시대의 작곡가인 텔레만의 멜로디 하나를 듣고 이리저리 변형시켜 만든 곡이라는 설명이 따라왔습니다. 이렇게 진행이 되다 보니 은근히 본 공연보다 앵콜이라는 떡밥 쪽에 더 마음이 쏠렸습니다.

마지막 곡인 Gigue는 대단히 규모가 큰 록 협주곡 형식이었습니다. 스스로 '크레이지 피스'라고 소개를 하더군요. 연주 중간에는 살짝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아메리카'와 드보르작 교향곡 9번 4악장의 멜로디를 섞여 연주하는 장난을 치기도 했습니다. 하여간 전반적으로 유머감각이 돋보이는 형님이었습니다.


드디어 예정됐던 앵콜. 객석의 아저씨 관객들은 "하이웨이 스타!" "번!"을 외치고 난리가 났습니다. 하지만 여유있는 미소의 로드 형님은 "그건 다음 기회에"라고 넘기며 "아마도 오늘 곡 중에서 유일하게 내가 작곡에 손대지 않은 곡일 것"이라며 'Soldier of Fortune'을 연주했습니다. 아아, 해 주시면 고맙기 짝이 없을 뿐이죠.

노래가 끝나고 로드 형님은 '한 곡만 더 하겠다. 이번엔 제목은 말하지 않겠다'며 다시 하먼드 오르간 앞에 앉았습니다. 하지만 단 세개의 음표만 듣고도 객석은 들끓어 올랐습니다. 그렇습니다. 처음 세 음만 듣고 이 곡을 모르면 감히 딥 퍼플 팬이라고 할 수가 없죠.




발사모는 그가 왜 뮤지컬을 떠난지 꽤 긴 세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최고의 예수로 꼽히는지를 유감없이 보여줬습니다. 특히 Child in Time의 고음부에서는 절로 소름이 끼치더군요. 노래 중간에서 쉴새없이 박수가 터져나왔습니다. 노래하는 사람이 전성기의 길런이 아니라는 게 전혀 아쉽지 않았습니다.

모르시는 분이라면 발사모의 노래도 한번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게세마네'입니다.




그런데 정작 이 노래가 끝날 때만 해도 아무도 이게 끝이라고는 생각지 않았습니다. 공연의 제목이 'April'인데다 4월 아닙니까. 당연히 문제의 노래가 나올 줄 알았죠. 그런데 웬걸, 피곤하셨는지 로드 형님은 그냥 자리를 뜨셨습니다. '누가 공연 끝이래'는 없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행복했습니다. 귀가하는 차 안에서 Child in Time의 고음부를 따라하다가 동승자들에게 구박받은 사람이 저 하나만은 아니었을 듯 합니다.

문득 존 로드 선생을 위시한 당시 록의 거장들이 하먼드 오르간을 연주하던 시대가 그리워집니다. 창작력과 에너지가 온 사방에서 뭉클거리고 쏟아져 나오던 그 시대 말입니다. 그래서 골라 봤습니다. Procol Harum의 A Whiter Shade of Pale입니다. 매튜 피셔의 하먼드 오르간은 지금 들어도 영롱하기만 합니다.

 

언제건 다른 멤버들은 떨구더라도^ 리치 블랙모어와 존 로드가 다시 뭉쳐서 딥 퍼플의 사운드를 재현해 준다면 참 더 바랄게 없겠습니다만, 현재로선 그럴 가능성이 0이라는게 참 안타깝기만 합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blackmoore 2009.04.12 14:39

    이번엔 제목은 말하지 않겠다'며 다시 하먼드 오르간 앞에 앉았습니다. 하지만 단 세개의 음표만 듣고도 객석은 들끓어 올랐습니다. 그렇습니다.

    여기서 등골이 오싹하네요..

    친구결혼식 때문에 생각도 못하고있었네요 ㅜㅜ

  • 마리아 2009.04.12 16:11

    이글 보고 나니 발사모 실물로 볼 기회를 놓친게 너무 아쉽습니다. 어흑.

  • 이달콤 2009.04.12 16:24

    공연기획쪽에 있는 입장으로 몇 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첫 째는, 존 로드 경이 많이 참는 다는 점이구요.

    초기 딥퍼플 시절 블랙모어와 감정이 많이 안좋아서

    당시 곡은 부르지 않습니다. 외국 콘서트에서의 팬들 역시

    절대로 요청하지 않구요. 한국이란 땅에 와서 고생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사진찍지 말라고 하는데 사진 찍으면

    외국뮤지션중 성질 있는 사람은 그냥 보따리 싸고 갑니다

    옛날 파바로티가 왔을 때 카메라 터지자

    아예 공연을 취소하려고 한 적이 있습니다.

    참고 공연은 했지만 속으로 굉장히 불쾌하게 여겼다는

    후문입니다. 옛날 건스앤로지스의 엑슬로즈 같은 경우엔

    카메라를 몰래 찍다가 걸리면 노래부르다 말고 관객한테

    달려가 카메라를 패대기치고 펀치를 날리기도 했습니다.

    뭐 어쩌겠습니다.

    관객은 내 돈 내고 내가 사진좀 찍겠다는데요.

    그런데 그거 아십니까? 뮤지션들이 그래서 한국을

    싫어한다는 걸....

    우리나라 관객들보고 '당신들이 최고다!'라고 한다죠.

    그거 일본가도 똑같이 얘기합니다.


    기획사 입장

    에서는 100퍼센트 적자인 공연인데 추진 해 준

    것만으로도 고맙습니다.


    둘 째로 오케스트라 등

    , 잘해주었습니다. 나쁘지 않습니다. 맞춰볼 시간도

    없었을텐데 선방한거죠. 그러면서 느낀 점은 뭐냐하면

    오케스트라 연주를 하는 분들에게 딥퍼플이나 대중음악의

    클래식은 그전까지 듣보잡이라는 거죠.

    음악하면서 밥먹는 사람들도 음악을 안듣는다는 겁니다.


    어떻게보면 글 쓴다면서 세익스피어 모른다는 것과

    같습니다.


    그냥 악보보고 한두번 맞춰보고 따라가는 겁니다.

    탓할 순 없죠.


    우리나라처럼 피아노 많이 치는 나라도 별로 없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처럼 음악들으면서 놀 줄 모르는 나라도

    별로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좋기도 했지만 동시에

    그런 씁쓸한 마음도 들더군요

    • zizizi 2009.04.12 18:03

      공연 못 봐서 잘 모르겠지만 몇 가지는 신경 쓰이는군요. 일본 관객들도 사진 찍습니다. 아예 핸드폰으로 동영상 쭉 찍고있는 관객들도 많던데요? 제재하는 사람 못 봤구요. 그리고 그 나라에 왔으면 당신들 최고야! 하고 기분좋게 공연하고 가는 게 예의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을 좋아하는 아티스트들 있다는 것도 아시겠죠? 우리나라 언론들이 물어봐서 그러는 게 아니라, 자기들 홈페이지에, 해외 인터뷰에 우리나라를 언급하는 아티스트들이 분명히 있습니다. 우리나라 관객 수준, 너무 얕게 보지 말아주세요.

    • 하하하 2009.04.12 20:13

      공연기획쪽에 있다고? 어디서 뻥질인지.. 미네르바 이후로 이놈의 인터넷은 어디가나 전문가 행세하는 ㅄ들 투성이네.

      어제 공연한 딥퍼플 노래 세 곡 모두 유튜브에 외국에서 존로드랑 발사모랑 라이브 한 동영상 수십개씩 올라가 있으니 제발 헛소리좀 하지 마셔.

      그리고 클래식 한 사람들이 딥퍼플 듣거나 말거나. 그럼 서태지는 베토벤 브람스 들었을거 같으냐?

    • 송원섭 2009.04.13 10:13

      1. 공연중 사진찍는건 저도 질색입니다. 현장 직원들이 왜 좀 더 강력하게 저지하지 않는지 불만입니다.

      2. 딥퍼플 노래 얘기는 중간에 다른분이 지적하신 바와 같습니다. 한국에서 한 노래들은 이미 해외에서도 다 연주했습니다. 한국이라고 특별히 안 하던 노래 한 거 아닙니다.

    • dmdm 2009.04.17 00:57

      님이 만약 정말로 공연기획 일을 하신다면 외국 뮤지션을 섭외 할 때,
      한국 관중의 열정은 세계 최고다. 공연하는 사람의 성의가 보인다면 최고의 반응을 보여 줄 것이다.
      한국 만큼 어릴 때부터 피아노나 바이올린 같은 음악을 기본부터 배우며 자라는 나라는 없다. 악보 못 읽는 한국인도 별로 없다.
      라고 자랑하심이 옳을 것입니다.
      자부심을 가지고 섭회 하시길..

      그리고 덧붙여, 파바로티가 요즘 한국에 온다면 절대로 저렇게 무례하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 arena 2009.04.12 16:30

    우연치않게 글을보고 또 아주간만에 이들의 영상을 보니 감회가새롭고 울컥하기도 하네요..좋은글 잘봤습니다..^^

  • purpler 2009.04.12 16:38

    정말 최고의 감동을 준 공연이었습니다.....공연끝나고
    제가 제일 첫번째로 존 로드옹과 악수를 했습니다..ㅋㅋ

  • 2009.04.12 17:31

    아아 발사마가 왔었군요 ㅠ_ㅠ 엉엉엉

  • 뭐냐여긴 2009.04.12 17:54

    딥퍼플은 누구냐 사대주의자들 쩌네.

    게다가 음악이라는것도 저건 언제적음악인데

    올릴려면 현재 음악을 올리던가.

    과거의 유물에 계속 살아라 늙탱이들.

    • sbs 2009.04.12 20:09

      참.. 니네 부모가 불쌍하단 말 말곤 할 말이 없구나.

    • 헐.. 2009.04.17 00:47

      당신께선 그냥 잠수로 원더걸스나 소녀시대를 들으셈. 아님 보시던가.
      당신 글 보니 알도 못 하는 사람이건만 내가 다 쪽팔리네요. 울집 12살짜리도 딥퍼플을 아는데..

  • zizizi 2009.04.12 18:00

    배철수 아저씨 프로에 나오신 걸 들었는데, 생각보다 목소리가 가늘어서 왠지 혼자 피식 웃었습니다. 좋은 공연 보셨군요.

    인터미션에 한 파인트 씩 마시고 볼 수 있는 공연문화 부럽네요. 얼마전 오아시스 땐 매점에서 산 생수도 못 갖고 들어가게 하던데요? 이유가 뭐냐? 했더니 집어던질까봐... 라네... 에이, 이 사람아...

    • 송원섭 2009.04.13 10:14

      생수를 못 가져가게 하는 공연이 있다니 금시초문입니다.

  • 손녀딸 2009.04.12 20:28

    하몬드 들으면 그리운 옛날이 생각나는 것..한표!!!
    인터미션때 맥주 좋죠.ㅋㅋ 그립네요...

    그래도 오페라 보러 갈적에는 샴페인이나 아이스크림을
    얌전하게(^^) 먹었던 것 같아요.
    좋은 공연 보러오신 것 부럽습니다..T_T

  • speed king 2009.04.12 22:31

    글을 읽다보니 LP 판 살돈이 없어 속칭 빽판으로 듣던 그옛날이그리워지네요...

  • Harryc 2009.04.13 02:02

    정말이지 눈코뜰새 없이 바빠 간만에 방문...
    벌 하신다면 달게 받겠습니다! ioi

    저도 절친 선배 덕분에 다녀왔는데 쥔장님 오시는 걸 알았으면 눈에 쌍심지 켜고 둘러 볼 걸 그랬습니다^^

    그래도 다행입니다
    같이 갈 사람을 꾀는 것이 난항이었음에도 같이 가셨다니...

  • MOLLE 2009.04.13 07:40

    송원섭님.... 혹시 It's A Beautiful Day 라는 뮤지션을 아시는지요? 그리고 그들의 곡 'Bombay Calling'를 들어 보셨는지요? 꼭 그곡을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 MOLLE 2009.04.13 07:46

    https://www.youtube.com/watch?gl=KR&hl=ko&v=epRJKeX08RU <--- 여기 가보니 댓글에
    'Child in Time' 과 'Bombay Calling'에 대한 말들이 좀 있네요...

    • 송원섭 2009.04.13 10:15

      새로운 얘기 아닙니다. 이미 딥퍼플 멤버들도 '그 노래 앞부분 따서 만든 거 맞다'고 오래 전에 밝혔죠.

  • 땡땡 2009.04.13 09:10

    절 두고가시고...

  • 후다닥 2009.04.13 09:14

    존로드 옹께서 방한 하셨군요...
    이건 뭐 그런 대가 들이 오는지 마는지도 몰랐네요...
    솔저 오프 포춘...
    울컥했습니다...
    프로콜 하럼...
    눈물 났습니다.. 하먼드 오르간...
    아흙.....
    턴테이블 하나 들여다 놔야겠습니다..
    집에 있는 엘피들을 좀 들어줘야겠군요...
    근데 요새 턴테이블 파나요?

  • 아자哲民 2009.04.13 13:31

    이 블로그에 자극받아 공연한번 보고자 계획했습니다.

    이소라 콘서트 소식에 표 수배했습니다만 거의 남아 있는게 없더군요. 그래서 종목을 전환 교향악축제에 도전했습니다. 수원시향-임동민-김대진이 눈에 띄어 예매 클릭. 그러나 전석매진

    아쉬움이 연속입니다.

    • 송원섭 2009.04.14 08:55

      아쉽습니다만 고르신 취향이 만만찮군요.^ 저는 얼마전에 임동혁-제트마이어를 다녀왔습니다.

  • 선우재우부 2009.04.13 17:07

    한 산에 호랑이 두 마리가 살 수 없다지만 특이하게도 어떤 이들은 그렇지도 않았던 것 같습니다. 한 팀에서 활동하면서 서로 경쟁하고 그럼으로써 그 분야의 수준을 높이는데 기여하였던 라이벌들이 있지 않았는가 합니다. 최강그룹 비틀즈의 존 레넌과 폴 매카트니가 대표적일 것입니다.

    딥 퍼플의 리치 블랙모어와 존 로드도 그런 예이지 않나 합니다. 그룹 초기에는 클래식을 전공한 존 로드가 그룹 내에서 헤게모니가 있었지만, 70년대 들어서면서 리치의 카리스마 있는 기타 연주가 대중에게 좀 더 어필하면서 리치 쪽으로 헤게모니 이동이 일어났다 합니다. 어쨌든 둘은 서로 우위에 서려고 노력하였고 실황 공연에서의 그들의 불꽃 튀는 경쟁은 관중들에게 큰 즐거움을 주었다 합니다. 결국 리치가 탈퇴하는 것으로 결판났지만, 그 둘에게서 음악적으로 기징 좋았던 시기는 한 솥밥을 먹었던 시기였을 것입니다.

    라이벌이 바로 옆에 있다는 게 괴로움을 주었겠지만 경쟁적 발전이라는 면에서는 더 좋지 않았는가 합니다.

    • 송원섭 2009.04.14 08:57

      윗글에는 안 썼지만, 저 팀에서 리치 블랙모어같은 성격 나쁘고 자존심 강한 사람이 무시할 수 없었던 것은 존 로드 한 사람뿐이었던 듯 합니다. 나머지 멤버들에 대한 언급은 참...

  • echo 2009.04.13 20:51

    잊혀져 있던 기억을 되살려 주시는...음악 잘 듣고 갑니다.

  • Hongs 2009.04.16 11:37

    어제 도쿄에서 딥퍼플 공연이 있었습니다.
    건반 솔로중 갑자기 사람이 바뀌면서 존로드옹께서 확 나타나셔서 솔로를 하는데...ㅜㅜ
    울뻔했습니다...
    무대를 꽉 채우시더군요....
    대감동...

  • 익명 2009.04.17 21:20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