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브리튼즈 갓 탤런트' 인기의 주역인 수잔 보일이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른 홀리 스틸과 한 무대에 선 동영상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인기 토크쇼인 지미 키멜 쇼에서 두 사람이 한 무대에 섰다는군요. 지미 키멜은 지난번 소개했던, 맷 데이먼이 나오는 'I'm F***ing Matt Damon' 시리즈의 무대를 제공한 바로 그 사람입니다.

어떻게 됐냐구요? 직접 영상을 보시면 압니다. 참고로 47세와 10세라는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다정하거나 사이가 좋아 보이지는 않습니다.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보시기를 권합니다. 충격적인 무대가 연출될 지도 모릅니다. (일단 보세요. 재미있습니다.)



제목이 낚시라는 이유로 저를 죽이고 싶을 분도 있겠지만, 화면의 완성도로 보아 뭔가 착각할만 하다든가, 사실인 것처럼 보인다든가 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혹시나 해서 한국 네티즌들의 반응을 찾아 봤습니다. 무엇을 상상하건, 그 이하를 보게 됩니다.

http://tvpot.daum.net/clip/ClipView.do?clipid=15093629&q=%BC%F6%C0%DC%20%BA%B8%C0%CF%20%C8%A6%B8%AE%20%BD%BA%C6%BF

물론 이런 경우 현실과 조작을 구별못한다는 건 참 어처구니없는 일이지만, 얼마전 주말에 좀 심각한 경우를 발견했습니다. 지난 주말에 우연히 TV를 보다가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방송되는 '로스트 테이프(Lost Tapes)' 라는 프로그램을 보게 됐습니다. 당연히 아무런 사전 정보도 없었죠. '몬테레이의 바다 괴물(Monster of Monterey)이라는 작은 제목으로, 일반적인 다큐멘터리같은 화면이 이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1977년 일본 어선이 건져올린, 이상하게 목이 길고 거대한 해양 생물의 시체를 보여주더군요. 그리고는 흔히 장경룡이라고 불리는 플레지오사우루스(Plesiosaurus)에 대한 설명이 나왔습니다. 그리고는 지난 2007년, 샤론 노박이라는 여성 저널리스트가 요트로 세계일주를 하던 도중 미국 서부의 몬테레이 앞바다에서 겪은 일이라는 부제의 영상이 시작됐습니다.

설명에 따르면 샤론 노박(Sharon Novak)은 요트 여행을 모두 온라인으로 중계하기 위해 마스트 끝을 비롯해 보트 곳곳에 카메라를 부착했고, 배 위에 있는 노박의 모습은 잡지사의 웹사이트를 통해 팬(?) 혹은 독자들에게 공개되고 있었습니다. 일종의 선상 트루먼 쇼인 셈이죠. 심지어 노박의 잠수복에도 카메라가 달려 있습니다.

문제의 날, 노박은 배를 타고 육지를 향해 오다가 우연히 조난 신호를 포착합니다. 주변에 다른 배가 없다고 판단한 노박은 일단 구난을 위해 신호 위치로 향하죠. 하지만 문제의 장소, 배는 있지만 배 위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배 한 켠에 낭자한 핏자국만 있을 뿐입니다.



공포에 질린 노박은 요트의 엔진을 가동해 그 자리를 벗어나려 하지만 엔진이 말을 듣지 않습니다. 바람으로 항해하기 위해 돛을 펴던 노박은 밧줄을 풀던 도중, 무언가가 배에 부딪히는 바람에 배 밖으로 떨어집니다.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노박. 그리고 마스트에 달린 카메라는 노박을 향해 물 밑에서 헤엄쳐가는 뭔가 거대한 물체를 슬쩍 보여줍니다. 노박의 몸에 달린 카메라로 볼 수 있는 것은 없습니다만... 아무튼 노박은 "살려줘! 수영할수가 없어!"라고 외치며 서서히 배에서 멀어져갑니다.



이 화면의 화질로는 뭘 볼 수가 없죠. 좀 더 선명한 영상을 보기 위해선
http://animal.discovery.com/videos/lost-tapes-top-10-scariest-moments/ 를 방문한 다움, 10위부터 1위까지의 영상 중 '1. Sharon Novak's Disappearance'를 클릭하면 됩니다.

한국 예능 프로그램이라면 물 밑에서 시커먼 그림자가 노박을 향해 움직이는 장면을 100번쯤 다시 돌려 보여줬겠지만, 이 프로그램은 냉정합니다. 테이프가 끝나는 시점에서 방송을 딱 끊어 버리고 엔딩 타이틀이 흐릅니다.



아무튼 이 '로스트 테이프'라는 방송을 본 뒤로 상당히 짜릿한 충격이 왔습니다. 그러니까 제목을 잃어버린 테이프라고 지은 것은, 탐험자들 본인은 사라지고, 테이프만 남아 있는 경우의 충격적인 영상들을 모아 방송한다는 뜻이겠죠. 이런 테이프를 통해 전설 속 동물들의 실체를 조명한다는 시도도 신선한 듯 했고... 아무튼 흥미로운 프로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흥미를 느끼고 뒷조사를 좀 해보려는데 이상한 생각이 들더군요. 샤론 노박이라는 여성 저널리스트에 대한 기록이 전혀 나오질 않는 겁니다. 이 정도의 사고라면 이렇게 정보가 없을 리가 없는데 말이죠. 테이프야 디스커버리 채널이 독점으로 점유해서 관련 영상이 없을 수도 있지만, 하다못해 샤론 노박이라는 사람의 존재 여부가 의심스러워지기 시작합니다.

아니나 다를까, 온갖 미국내 게시판에서는 이 프로그램의 진위 여부를 놓고 아귀다툼이 한창이더군요. '이 바보야 그럼 니 눈엔 저게 진짜로 보이냐'와 '넌 디스커버리 채널(엄밀히 말하면 애니멀 플래닛)을 호구로 아냐'가 격돌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보면서도 영화가 떠오르긴 했던 차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 결정타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역시 없는게 없는 imdb.com. 거기서 찾아 본 '로스트 테이프'에는 엄청난 수의 제작진이 붙어 있었고, 출연한 배우(!)들의 명단도 있었습니다. 제가 본 '몬테레이의 괴물'편에는... '샤론 노박 역을 한 로렌 올리프라(Lauren Olipra)라는 여배우의 얼굴도 나와 있더군요. 어쩐지 여류 저널리스트치고는 너무 예쁘다 했더니...

완전히 속았습니다. 보는 동안은 진짜 다큐인 줄 알았단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은 TV에서 부지불식간에 어느새 리얼 다큐와 픽션의 경계가, 현실과 조작의 경계가 무너져가고 있다는 겁니다. 특히 미국 TV에서 그렇습니다. '제리 스프링거 쇼'나 '치터스'가 사실이냐 연출이냐의 논란 속에서도 별탈없이 계속 방송을 타고 있고, 위에서 말했듯 디스커버리 채널까지도 유사 다큐멘터리로 낚시질을 하고 있습니다.

언제 한국 방송도 이렇게 될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니 참 모골이 송연합니다. 그때 되면 꽤 심각한 문제가 될 듯도 하더군요.



댓글
  • 프로필사진 조이 감사합니다. 2009.05.05 11:10
  • 프로필사진 경아 이렇게 되면 진짜 눈앞에 펼쳐지는 범죄도
    일종의 퍼포먼스로 볼 수 있게 될지 모른다는 오싹함이
    밀려오네요...우리의 의식이 갈수록 충격에
    둔감해져 갈 수 있겠고...
    2009.05.05 12:28
  • 프로필사진 -_-; 결론은 한국 네티즌을 까는 글이군요. 저번 땡땡일보 빵사장 일로 한국 네티즌한테 맺힌게 좀 있으신가 봅니다 ㅡ.ㅡ; 2009.05.05 12:45
  • 프로필사진 ㅋㅋㅋ 저린가? 2009.05.05 13:35
  • 프로필사진 도킨스 아무리 멍청해도 인터넷엔 글을 남길 수 있다.. 국어점수가 바닥을 기던 것들도 난독증 있는 것들도... 이 글에 어딜 보면 네티즌 까는 내용이 있냐? 기가 막혀서 원.. 2009.05.05 13:58
  • 프로필사진 블랙라군 네티즌..울 아버지 인터넷 배우시고 나서 좋아시더니,뉴스 기사를 즐겨 보시더라구요.그러시다가 댓글 문화를 접하셨나 봅니다. 그리고 거기에 '문화적 충격'을 받으셨던거 같아요. 세상에 이렇게 쓰레기 같은 인간들이 많은줄 몰랐다구 혀를 내두르시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대답해 드렸어요. '아부지..거긴 원래 그래요..' 라구요... 2009.05.05 15:46
  • 프로필사진 몽중인 까는 내용이 있긴 있죠.... 위 링크를 눌러보면 똥오줌 못가리는 애들이 저 동영상 보고 남긴 댓글들이 나오니깐요. 그런데 그걸 갖고 저런 반응을 보이는건 참 오바중에 오바. 2009.05.05 16:18
  • 프로필사진 워워 노골적으로 까는 부분은 없지만 전체적인 글의 내용은 까는게 맞죠.
    이글만 본다면 아니라고 생각하실 분들도 있겠지만 @@일보 사장관련 일들을 쭈욱 보아온 방문자라면 모 다들 아실겁니다. 지난번에는 라틴어(?) 습격이라면 오늘은 좀 더 심오한 글이랄까...ㅋㅋㅋ
    2009.05.05 17:28
  • 프로필사진 저는 그 라틴어 네덜란드어 러시아어 상쾌하고 시원하던데요.ㅋ 2009.05.05 21:21
  • 프로필사진 zizizi lost tapes가 저런 fake였군요. 안 그래도 예고편만 보고 궁금했었는데... 다른 채널에서였으면 당연히 가짜라고 생각했을 텐데 (예를 들어 같은 프로그램이 OCN에서 방송되었다고 생각했다고 생각해봅시다) 디스커버리라서 헷갈릴 수 있는 거네요. 뭐랄까, 스스로의 약점(또는 강점)을 가지고 사람들을 속이다? 2009.05.05 17:21
  • 프로필사진 zizizi 참, 블레어 위치 프로젝트가 창조해낸 저 세계에 큰 발자국을 남긴 건 LOST의 제작자, 낚시의 제왕 JJ ABRAMS가 제작한 CLOVERFIELD입니다. 그 영화는 가짜라는 걸 알고 보는데도 불구하고, 다큐라는 장르를 어찌나 잘 활용했던지 자꾸 믿어지고 싶더군요. 괴수무비임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특히 극장에서 보기를 강추하는 영화인데 이젠 기회가 없겠지요.)

    아마추어가 극한 상황에서 찍은 캠코더 영상을 빙자한 그림이지만, 사실은 그림과 사운드 면에서 최고의 테크니션들이 만들어냈다는. 그 영화의 끝도 LOST TAPES처럼 뚝! 끊깁니다. 게다가 녹화되어있던 테잎을 밀어내고 그 위에 녹화한 것처럼 예전의 행복했던 장면이 나온다는.
    2009.05.05 17:33
  • 프로필사진 송원섭 화면을 너무 흔들어서 좀 짜증났습니다. 2009.05.07 09:16
  • 프로필사진 모자 엥, 다음팟 동영상 아래론 이거 전부 가짜란 댓글밖에 없는데... 내가 뭘 잘못 본 건가;; 2009.05.05 20:11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전 딱 봐도 페이크 다큐인게 보이던데...;;
    아마 많은 분들이 그렇게 봤을걸요. 디스커버리 채널이나 NGC나 다들 재연 혹은 페이크 다큐를 방영하고 있지 않던가요? @_@;;
    2009.05.05 20:22
  • 프로필사진 송원섭 디스커버리라서 믿었단 말입니다. ㅠㅠ 걔들이 그렇게 타락했는줄은 몰랐죠. 페이크라는 표시도 없고... 2009.05.07 09:16
  • 프로필사진 하이진 '독고영재의 스캔들'을 보며 실제 상황인줄 알고 흥분했던 기억이 나네요. 아직도 주번에는 진짜인줄 아는 사람들이 있더군요. 2009.05.06 00:37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건 페이크라고 회당 최소 3회 이상 공지가 나가는데도. 2009.05.07 09:17
  • 프로필사진 디스커버리 저두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로스트테이프 중에서 "메갈라니아"를 잠깐 봤습니다...끝까지 다보진 못했지만 너무 끔찍하고 소름끼쳐서 제발 사실이 아니길 바랬는데 기자님 글 보고 좀 안심이 되네요...보고나서 몇날몇일 충격에 쌓였었거든요.. 2009.05.06 01:57
  • 프로필사진 구랏발 사실 로스트테입 정도는 사실이기를 바랬긴 했는데 역시나였군욧 ㅡ,.ㅡ 2009.05.06 02:48
  • 프로필사진 후다닥 아주 오랫만에 들어왔습니다..
    로스트테잎 처음 들어보는데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링크따라가서 함 찾아봐야겠습니다
    2009.05.06 09:08
  • 프로필사진 송원섭 뻥인줄 알고 보면 별로 재미 없어요. ㅠ 2009.05.07 09:17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1938년 10월 30일 밤8시 CBS 라디오에서 “임시뉴스를 알려드립니다. 화성인이 뉴저지를 습격하고 있습니다. 미 공군이 즉각 출동했으나 속수무책 피격당하고 있습니다. 시민 여러분께서는 긴급 대피해주십시오. 이는 훈련이 아니라 실제상황입니다.”라는 방송이 나왔습니다. 그 때 당시 많은 미국인들이 대피하기 위해 거리로 뛰쳐나오고 공포에 빠져 대혼란이 일어났다 합니다. 많은 분들이 아는 내용일 것입니다.

    사실은 라디오 드라마 ‘우주전쟁’의 방송이었지요. 그때 문제 요지는 의외로 사람들이 사실 확인의 절차를 생략하고 행동했다는 것입니다. 드라마 시작 전에 드라마임을 밝혔고 몇 군데에만 문의를 했어도 진실은 쉽게 알 수 있었다 합니다. 단지 그 당시 화성 표면에서 운하를 발견했다는 등의 뉴스를 접한 사람들이 화성인의 존재를 믿고 싶어 했다는 것입니다. 인간의 융통성이라는 것이 본인이 믿고 싶어 하는 대로만 보고 듣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2009.05.06 15:02
  • 프로필사진 송원섭 http://isblog.joins.com/fivecard/360

    뭐 사람이란게 그렇죠. 문제는 그 방송도 '지금부터 드라마 나갑니다' 하고 시작했다는 거.^
    2009.05.07 09:18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앗, 실수!!! 많은 분들이 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던 이유가 역시 있었네요.......^^;; 2009.05.07 12:2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