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마이클 잭슨의 영결식이 새벽에 있었습니다. 한국에서는 한참 지나서야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뜻밖에 tvN에서 새벽 1시부터 생중계라는 자막이 나오더군요. 그런데 시작할 생각은 안 하고... 기다리고 기다리다 포기하고 그냥 잠들어 버렸는데 2시30분에나 시작했더군요. 다행히 아침에 스트리밍 채널을 찾아 행사를 지켜볼 수 있었습니다.

자막도 없고 해설도 없는 방송;; 한번 보고 뭘 쓰려니 좀 꺼려집니다만, 아무튼 중계를 못 보신 분들이나, 보시고도 기억할 거리가 필요한 분들을 위해 정리해 봅니다. 아무래도 행사의 시작부터 끝까지 모두 정리된 내용은 별로 없을테니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기도 합니다.

행사 지켜보신 분들의 많은 지적과 수정 바랍니다.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좀 더 남을 가치가 있는 자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9년 7월7일, 미국 서부 시간 11시 로스 엔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

- 스모키 로빈슨이 다이애나 로스와 넬슨 만델라의 서한을 관객들에게 읽어줌.
로스는 "마이클은 내 인생에서 뭐라 표현하면 좋을지 적절한 말을 발견하기 힘들 정도로 중요한 부분이다. 그가 내게 그의 아이들을 부탁했으니, 나는 그들이 나를 원할 때 바로 거기에 있을 것"이라고 말함.
만델라는 "남아공에서 공연하면서부터 그를 알게 됐고, 그와 점점 친근해져 나중엔 가족의 일부가 됐다. 마이클은 거인이었고, 음악계의 전설이다. 수백만 팬들과 함께 애도한다"는 등의 내용을 담음.

- 7명의 남자들이 마이클 잭슨의 관을 무대로 옮김.

- 성가대의 찬송.

- 루시어스 스미스(Lucius Smith) 목사의 추도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머라이어 캐리와 트레이 로렌즈(Trey Lorenz), 잭슨5의 히트곡 'I'll be there'를 부름. (그러나 돌고래 소리는 트레이 로렌즈의 몫...) 마지막은 캐리의 "We miss you."

아시다시피 이 노래는 캐리의 초기 히트곡이기도 하죠.

- 퀸 라티파(Queen Litifah), 추도시 낭송

- 라이오넬 리치(Lionel Richie),  'Jesus is my love' 부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베리 고디(Berry Gordy, 전 모타운 레코드 사장) 추도
'드림 걸즈'를 통해 잘 알려진 베리 고디는 마이클 잭슨을 비롯한 수많은 흑인 음악의 슈퍼스타들을 발굴해 키워낸 인물.
"그는 내겐 아들과도 같았다. 재키, 저메인, 티토, 말론과 함께 그를 만났을 때가 지금도 생생하다. 우리는 모두 그가 특별하고 세상을 앞서가는 아이임을 알고 있었다. 그는 지상에 지금까지 살았던 가장 위대한 엔터테이너(The Greatest Entertainer Ever Lived)였다."

...다이애나 로스가 모습을 보이지 않은게 좀 의외로군요.


- 마이클 잭슨 추모 비디오 상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스티비 원더 등장. 간단한 스피치와 함께 "I Never Dreamed You'd Leave in Summer"와 "They Won't Go When I Go" 두 곡을 부름. 노래 도중 "Michael, why didn't you stay?" 라는 가사로 관객들을 뭉클하게 함.

- 코비 브라이언트 & 매직 존슨 등장.
브라이언트는 "가장 많은 돈을 기부한 팝스타로서의 그를 기억하자. 그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있다"고 추도.
Remember the Time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한 매직 존슨(그도 MJ군요...), "그의 형 재키 잭슨과 알고 지낸지 벌써 30년이다. 그와 말론은 레이커스 홈티켓 소지자다. 그러면서 자연히 마이클과도 친해졌다. 그리고 나는 그가 나를 좀 더 나은 포인트가드로 만들었다고 믿는다. 그는 흑인들에게 세상의 문들을 열어줬다. 그를 통해 흑인들은 각계에서 보다 많은 기회를 얻게 됐다"고 좀 길게 추도.

Remember the Time에는 에디 머피, 이만, 매직 존슨이 나왔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니퍼 허드슨, 잭슨의 'Will you be there' 부름.

- 알 샤프톤(Sharpton) 목사(흑인 민권운동가). "절대 포기하지 않아서 그는 더 위대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존 메이어, 일렉트릭 기타로 잭슨의 'Human Nature' 연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브룩 실즈 등장. 
"13세때 그를 처음 만났다. 우리가 한창 여기 저기서 사진을 많이 찍히고 다닐 때, 사람들은 주로 우리를 이상한 커플, 존재할 수 없는 커플이라고 불렀다. 하지만 우리에겐 우리의 관계가 너무나 자연스러웠다. 우리는 동질감을 느꼈다. 가끔 나는 '난 11개월 때 데뷔했는데 당신은 다섯살때 데뷔했나? 게을러(slacker)' 라고 놀리기도 했다. 그는 가끔 내게 문워킹을 가르치기도 했는데 나는 배우지 못했다."
"세상 사람들은 주로 그를 왕(King of Pop)이라 불렀지만, 내 생각에 그에게 알맞는 이름은 어린 왕자다. 그는 너무나 많은 명곡들을 만들었지만 마이클 잭슨이 가장 좋아했던 노래는 'Smile'이었다. 이 노래는 찰리 채플린이 '모던 타임즈'를 위해 직접 작곡한 노래였다."

1980년대, 브룩 실즈와 마이클 잭슨은 한때 '세계에서 가장 우스꽝스러운 염문설'의 주인공이었습니다. 이때부터 잭슨이 성 정체성을 감추기 위해 가짜 애인이 필요한 모양이라는 소문이 떠돌았죠. 아무튼 1984년 그래미 시상식에 두 사람이 함께 등장하면서 열애설은 꽤 오래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저메인 잭슨, 'Smile' 부름.

- 마틴 루터 킹 3세(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의 아들)과 누이동생 버니스 추도사.

- 셸라 잭슨 리(텍사스 주 출신 의원. 흑인 민권운동가), 잭슨의 인권 기여 추모.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셔 등장, 잭슨의 'Gone too soon' 부름. 감정에 복받쳐 흐느낌.

베이비페이스의 MTV 언플러그드 라이브에서 잭슨이 부른 이 노래가 생각났습니다.

- 잭슨5 시절의 추모 비디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스모키 로빈슨(Smokey Robinson) 등장.
"(Who's Loving you의 끝자락이 흐르자)네. 제가 이 노래를 만든 사람입니다. 10살때의 잭슨을 처음 봤는데 이건 10세 소년의 노래가 아니었어요. 그 나이에 그런 soul이 들어 있는 아이는 처음이었죠. 그는 세상 최고의 축복이었어요."

스모키 로빈슨은 당시 모타운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가수 겸 작곡가였습니다. 로빈슨의 Who's Loving You는 수많은 아티스트들에 의해 리메이크됐지만 누구나 이 노래를 잭슨5, 혹은 마이클 잭슨의 노래로 기억합니다. 그만큼 탁월했던 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섀힌 자파골리(Shaheen Jafargholi), 잭슨5의 'Who's Loving You' 부름.
노래 끝난 뒤 "정말 감사드려요. 사랑합니다. 마이클 잭슨"이라고 코멘트.

잘 아시겠지만 얼마 전 '브리튼스 갓 탤런트'를 통해 마이클 잭슨의 재림이라고 극찬을 받았던 소년 가수입니다. 이번 This is it 공연에서 설 예정이었다는군요.

- 케니 오르테가(Kenny Ortega, 공연 디렉터, 안무가)
This is it 공연을 준비하던 디렉터이자 잭슨의 사업 파트너였다고 자신을 소개. 잭슨이 얼마나 This is it 공연에 공을 들여 준비하고 있었는지를 다시 한번 되새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잭슨의 공연을 준비하던(?) 백 보컬들이 'We are the World'를 부르며 모든 등장인물들이 무대로 올라옴. 노래가 'Heal the World'로 바뀌며 어린이 합창단이 무대를 감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형제들의 추도사. 잭슨의 딸 패리스(Paris), "아빠는 정말 최고의 아빠였어요. 너무 보고 싶어요"라며 울음을 터뜨림.

- 루시어스 스미스 목사, 폐회 선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적으로 '대중 아티스트의 영결식'이란 느낌이 역력했습니다. 추도하기는 하되 모든 것이 엔터테인먼트의 일부라는 사실이 너무도 뚜렷했죠. 추도사를 하는 사람들도 간간이 청중들에게 웃음을 자아냈고, 퍼포먼스에 나선 가수들은 최선을 다해 노래했습니다. 어셔가 노래 막판에 울음을 터뜨렸지만, 슬픔으로 인해 노래가 끊겨서는 안된다는 프로 정신도 돋보였습니다. 팝의 제왕에겐 영결식도 훌륭한 엔터테인먼트였습니다.

압권은 잭슨가 형제들의 패션입니다. 모두 저렇게 검은 양복에 노란 넥타이, 그리고 검은 선글래스와 한 손엔 잭슨의 반짝이 장갑으로 통일했더군요.

아무튼, 이렇게 해서 제왕은 이 세상과 결별했습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노래 제목 중에 오타가 있습니닷.ㅋ 아 그리고 갠적인 생각으로는, 저스틴 팀벌레이크도 나와도 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드네요. 2009.07.08 13:14
  • 프로필사진 송원섭 무슨 노랜지 얘길 해야지! 2009.07.08 13:49
  • 프로필사진 푸우 설마 아랫도리 벗고 다니는 애가 나 말고 또 있겠냐.
    (넨이 또 있음 이젠 내가 낭패 ㅋㅋ)
    뭐 여기까지 일 없이 와~ 다른 샤방샤방한 곳에서 만나야지..
    2009.07.09 15:30
  • 프로필사진 neworder 저도 마지막 부분을 잠깐 봤는데 We are the world와 Heal the World에서 가수들이 어찌나 노래를 잘 부르던지. 이 파트는 누가 불렀지? 이 파트는 누가 부르고 있지? 엄청 궁금했었습니다. 채널돌리다가 AFKN에서 봤는데 화면 상태가 고르지 않아서 얼굴을 제대로 못봤네요. 2009.07.08 13:26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 부분은 유명한 가수들은 아니었습니다. 2009.07.08 13:50
  • 프로필사진 공부하는사람 그 사람들은 런던에서 함께 공연할 뻔 했던 백 코러스들이라고 합니다. 이름이 우리에게는 알려진 사람들이 아니지만 노래는 정말 잘 하더군요. 저는 CNN 생중계로 봤는데 화질 좋았습니다. 2009.07.08 14:25
  • 프로필사진 JACK heal the world 부르던 여자이름은 Judith Hill이라고 하네요 02년 런던투어에서 백보컬로 참여했던 경력이 있다고 합니다. 이번에 있을 예정이었던 런던투어에도 참여할 예정이었나보네요 2009.07.08 14:53
  • 프로필사진 NeVer fOrget You...Michael.. We really miss U... 2009.07.08 13:32
  • 프로필사진 공부하는사람 다이아나 로스의 추도사는 시작할 때 사회자에 의해 대신 읽혔습니다. 그리고 마이클 잭슨의 딸은 '아빠를 매우 사랑해요'라고 말했습니다(보고 싶다가 아니고). 2009.07.08 14:15
  • 프로필사진 Rio F 항상 마이클 관련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그의 노래가 삶에 대한 성찰, 또 교훈적인 노래들이 많아서 아이러니컬 하게도 자기 자신의 장례식에 쓰여질 노래가 많았던거 같네요 ㅜㅜ

    개인적으론 어셔가 Gone too soon 을 부를때, 또 마이클의 딸 Paris 가 추모사를 할때 가슴이 뭉클해 지더군요.

    폐가 되지 않는다면 그가 생전에 가장 좋아했다는 노래 Smile 관련 제 글 트랙백 걸고 가겠습니다.

    더위에 항상 건강하세요~~^^
    2009.07.08 14:34
  • 프로필사진 nohwon 서양의 장례문화를 보다보면
    우리와 참 많이 다름을 느낍니다.
    그들은 이별의 슬픔을 '통곡'으로 표현하지는 않는 것 같아요.
    소리없이 흐느끼거나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칠 뿐
    우리처럼 오열하고 혼절하고 그런 모습은 본 적이 없거든요.
    제가 못 봐서 그럴까요
    아니면 정말로 그들에게는 통곡이란 게 없는 걸까요?
    2009.07.08 14:47
  • 프로필사진 이기자... 잘은 모르지만
    미국인들은 프로테스탄트 문화에서 시작해서인지
    자신의 감정을 많이 드러내는 걸 터부시 하는 그런게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2009.07.08 16:11
  • 프로필사진 교포걸 좀 그런 경향이 있죠. 미국과 한국의 막장 오전 드라마들을 비교해봐도 감정표현의 기복이 심한 부분은 한국 드라마의 승. 한국사람들이 흥분을 잘하는 편이잖아요. 그래서 정이라는 것도 있고. 물론 각국 다 예외라는 것이 있기 마련이죠. 2009.07.09 00:30
  • 프로필사진 오늘하루 마이클 잭슨...
    잭슨5에서 부르던 모습은 그야말로 가슴을 울리는 가수
    였는데 말이죠 참 노래 잘 부르던 가수. 춤 잘 추던 가수.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추모공연이 있었던 것 처럼
    마이클 잭슨의 추모공연도 열렸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전 프레디 머큐리의 추모공연 마지막에 프레디가 왕관을
    높이 치켜든 장면이 나오면 언제나 울어버린답니다^^)
    2009.07.08 14:55
  • 프로필사진 주현 저도 프레디의 나름 광팬입니다..저 역시 그 부분에서 는 눈물이 흐르곤 합니다..프레디와 마이클 함께 부른 노래가 있었는데..이젠 둘의 멋진 노래들을 들을 수 없다니 정말 마음이 아프네요..생전에 마음 고생 많이 한 마이클..부디 천국에선 편안하길..그리울거에요 2009.07.08 16:06
  • 프로필사진 챔프엄마 새벽 5시 반쯤에 영결식 다 보고 며칠전 글에 댓글 달았었는데..
    역시나 깨끗하게 다시 정리 해 주셨네요^^ 밑에 옮겨놓을께요..

    ----------------------------------------------------------------------------------
    가끔 들어와서 눈팅이나 하고 가는 처자인데..
    여기서 마이클 잭슨 얘기를 계속 올려주셔서 감사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ㅠㅠ

    조금 전에 그의 영결식을 다 보았습니다.
    처음엔 tvN에서 보다가 동시통역이 심하게 안습이라...(좀 잘하는사람 데려다쓰지..)
    채널 써핑을 해봤더니 CNN에서도 중계를 해 주더군요.
    약간 덤덤한 마음으로 시청하다가, 스티비 원더가 michael, why didn't you stay...할때 찔끔,
    브룩 쉴즈의 추도사에 쥴쥴, 져메인 잭슨이 smile을 부를때 펑펑 울어버렸습니다 ㅠㅠ

    참! 영결식이 끝난 후에 장내에 있던 래리 킹을 연결하여 중계를 하더라구요.
    아마 래리 킹은 샤힌 자파골리가 누군지 몰랐는지,
    첨에 나왔을때 저 꼬마는 누구냐고 옆에 앉은 베리 고디에게 물어봤더니,
    누군지는 몰라도 내가 아직 현역에 있었다면 당장 계약서에 싸인하게 했을거라고 말했다네요^^
    O2공연때 무대에 서도록 마이클이 직접 초대했다고 하던데..아쉽겠어요 그 친구도..

    CNN에서는 계속 마이클 관련 방송을 하나봐요.
    지금 자봤자 일어나기 힘들긴 뻔할테구..걍 더 버텨봐야겠어요..흐으..

    마이클, R.I.P. .... ㅠㅠ
    가끔 마이클 잭슨 관련 소식 나올때 또 글 올려주세요...
    2009.07.08 18:01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직 몇가지 더 쓸게 있습니다.^ 2009.07.09 09:32
  • 프로필사진 미라미라 진정한 전설은 시작일지 모르지만, 이제 진짜 끝이네요.
    그의 공연을 2번이나 봤지만 다시 볼 수 없다는 것이 아쉬워요. 우리 나라 공연 올 때는 한창 돈없는 학생이어서 티켓에 큰 돈을 투자할 수 없었는데... 그가 죽는다는 생각은 해 본 적이 었어서 잊고 살았는데, 10년 전 지나간 공연이 마지막이라는 것이 슬프네요. 그의 죽음을 계기로 공연이랑 라이브 영상을 계속 보다보니 내가 왜 이렇게 소홀했나 후회되네요.
    2009.07.08 21:09
  • 프로필사진 송원섭 모든 사람의 후회죠. 2009.07.09 09:39
  • 프로필사진 검둥맘 좀전에 MBC에서 방송 봤어요
    지난주말 공연 실황에 이어 요번에 MBC가 고맙네요
    헛헛한 마음에 여기오면 좀더 함께 나눌 수 있을 거 같아 들어왔더니 역시 글 올려주셨군요 감사합니다
    눈팅족이라 댓글은 잘 못남기지만 소심한 추천과 새로고침과 함께 올려주시는 글들 늘 잘 읽고 있어요
    그가 정말 우리 곁을 떠났네요
    너무 슬퍼요... ㅜㅜ
    2009.07.09 00:46
  • 프로필사진 송원섭 처음 보는 닉은 아니군요.^ 감사합니다. 2009.07.09 09:39
  • 프로필사진 halen70 존 메이어.. 한번도 기타를 잘친다는 생각은 한적이 없었는데요.. 이번 공연에서의 Human nature는 정말 가슴뭉클하게 잘 연주하더군요.. 상황이 슬퍼서 더잘들렸던건지도 모르겠지만요.. 2009.07.09 08:46
  • 프로필사진 송원섭 ㅜㅜ 2009.07.09 09:39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맘 사정상 끝에 30분 정도 봤습니다.
    절로 눈물이 나더군요.
    혼자 중얼거렸습니다.

    '죽은 놈만 불쌍하지.....'
    2009.07.09 08:46
  • 프로필사진 송원섭 마지막 빈 무대에 흐르던 Man in the mirror가 참 슬프더군요. 2009.07.09 09:40
  • 프로필사진 후다닥 마지막에 딸이 울먹이면서 인사할때 저도 눈물뚝 떨어졌습니다
    에고~~
    진짜 잭슨을 못 보는 거군요...
    RIP
    2009.07.09 09:23
  • 프로필사진 송원섭 ... 2009.07.09 09:40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당신에게 더 이상 바랄수도 없고 모든 것이 끝난 지금에서야 우리 모두가 당신을 진정 사랑했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 안타깝습니다.......ㅠㅠ 2009.07.09 10:49
  • 프로필사진 에스더맘 늦게서야 이 글을 봤네요,,마이클의 장례식에 대해서도 포스팅 해주셔서 감사해요,,

    저는 토론토에 살고 있어서 장례식 생중계로보면서 얼마나많이 울었는지,,"smile"이란 노래가 계속 crying하게 하더라구요,캐나다에서도 여러방송사들이 다 생중계를 했어요

    딸 아이의 마지막 얘기로도 정말 마이클 잭슨은 좋은 사람이었다는것을 전 확신할 수 있었어요,,마이클 잭슨이 밤중에 기저귀도 갈아주고 달래주고 다했다던데,,,

    다이애나 로스랑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건강도 안 좋고 너무 충격이 커서 올 수가 없었다고 알고 있어요,,

    저 역시 송기자님의 마이클 잭슨에 관한 포스팅 계속 기원합니다.. 물론 송기자님도 마이클에 대해서 잘 아시겠지만
    http://nystory.ohpy.com/153519/69 이 사이트에 가시면 마이클 잭슨에 대한 블로그를 포스팅 하실때 더 도움이 되시리라 생각해요,,

    좋은 하루 되세요,, 정말 감사해요~
    2009.07.10 07:22
  • 프로필사진 아이럽 마이클 뇌물먹고 궁지몰려 개구리가 자살을 했을때 우리가족은 한없이 즐겁게 웃었습니다....



    그러나 마이클잭슨의 장례식인 어제 우리가족은 모두 하염없는 눈물을 쏫아냈습니다...




    아이럽 마이클....




    지금도 마이클잭슨을 생각하면 가슴이 저려옵니다....



    아 너무슬퍼....이 감정 주체하기 힘듭니다...



    이제는 개구리 뒈진것 떠오르며 웃어야죠....




    뇌물 밝힌 쓰레기도 뒈지고...마이클같은 영웅도 죽고....



    인간은 죽음앞에선 어쩔수 없는 모양입니다...


    지옥에서 나불대고 있을 개구리와 달리


    천국에서 지낼 마이클 .......잘지내시길...........



    사람은 역시 착하게 살다 죽어야하나봅니다....



    드럽게 살다 뒈진 개구리..세계인들이 신경도 안씁니다...


    마이클에 죽음에 전세계의 모든분들 함께 울었습니다....



    사랑해요 마이클!!! 당신이 영웅입니다!!

    ........
    2009.07.10 10:18
  • 프로필사진 ㅋ... 이런데까지 정치적 분쟁글을 보게 될줄이야... 진짜로 M.J.를 추모하려 글을 적으신게 아니라 분쟁을 일으키려고 적으신 글이군요. 보기 안좋습니다.

    R.I.P. M.J.
    2009.07.10 23:38
  • 프로필사진 강아람 영원한 팝의 왕제....
    나이도 어리면서 니가 마이클잭슨에대해 얼마나 아냐고 얼마나 알길래 그렇게 슬푸냐면서 그렇게묻는사람이많더라구요 제친구들도 물론 그렇게묻구요
    마이클잭슨을 알고지낸시간이 그의 음악을사랑하고 또 이해하고싶은저의마음과 절대 비례하지않는다고 전 생각하는데....ㅠㅠ


    You are not alone...영원히 잊지못할꺼에요
    ..........
    다시한번 고인의명복을빕니다▶◀
    2009.07.10 12:39
  • 프로필사진 윤호매니아 감사합니다... 그의 영결식을 짧게라도 본 듯한 느낌입니다.

    종종 그리울 것 같습니다.

    정말 그의 노래는 최고였으니까요....
    2009.07.13 12:45
  • 프로필사진 스마스마 목사라는 사람들이 과연 마이클 잭슨을 위해 뭘 해 줄수 있을지 의문이 갑니다. 2015.05.15 08:18
  • 프로필사진 스마스마 저승가는 길목에서까지 저주를 퍼붓네요. 기독교 정말 무섭다 ㅠㅠㅠ 2015.05.15 08:2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