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드라마 '공부의 신'은 연기자 김수로에게도 큰 획을 긋는 작품이 될 듯 합니다. 이미 방송 초기부터 '강석호 쌤' 혹은 그냥 '강석호'에 대한 관심이 폭발했던 때문이죠.

만화 원작이든, 일본판 드라마 '드래곤 자쿠라'든, 한국 드라마 '공부의 신'이든 어느 작품이거나 주인공은 다소 반골 기질이 강한 변호사 캐릭터입니다. 변호사로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문제아 학교의 특급 문제아들을 지도해 최고 명문대에 합격시키는 것으로 아이들의 운명은 물론 자신의 운명까지 대역전을 노리는 인물이죠. 그리고 김수로는 '너희같이 멍청한 놈들일 수록 천하대에 가서 인생을 바꾸라'고 소리치는 강석호 역을 통해 대한민국 학부형들의 선호도 1위 연예인으로 떠오른 동시에 각계에서 호평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그럼 김수로가 이 역할을 맡지 않았다면 어떤 선택이 있을 수 있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일본 드라마 '드래곤 자쿠라'에서 이 역할을 누가 연기했는지 한번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설명이 필요 없는 일본의 최고 연기자 중 하나인 아베 히로시가 등장했습니다.

아베 히로시는 일본 배우로는 드문 장신에다 호남형 외모와는 달리 엉뚱한 예측불허 캐릭터를 소화하는 데에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연기력의 소유자입니다. '트릭'이나 '히어로'에선 무표정과 망가짐을 오가는 절묘한 코믹 연기를 보여준 반면 최근 화제작 '천지인'에서는 또 진지한 표정으로 전국시대의 대표적인 무장 우에스기 겐신 역을 연기하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베 히로시를 아는 한국 시청자들에겐 거의 자동으로 떠오르는 얼굴이 있습니다. 바로 차승원이죠. 차승원을 '한국의 아베 히로시'라고 하건, 아베를 '일본의 차승원'이라고 하건 거의 비슷한 느낌입니다.

훤칠한 키와 독특한 유머 감각이 참 많이 닮아 있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시청 직원 김선아가 시장이 되는 드라마 '시티 홀'에서 차승원의 캐릭터와, 초등학교 교사 기무라 타쿠야가 총리가 되는 일본 드라마 '체인지'에서의 아베 히로시의 캐릭터가 얼마나 비슷한지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차승원이 강석호 역을 맡았어도 훌륭한 한편의 볼거리가 나왔겠지만, 상당히 다른 캐릭터가 됐을 겁니다. 아마도 지금보다는 '드래곤 자쿠라'의 아베 히로시가 연기한대로, 아이들에 대한 열정보다는 뭔가 알 수 없는 음모를 꾸미는 신비로운 인물의 이미지가 강조되지 않았을까요.

반면 현재의 김수로가 연기하는 강석호는 훨씬 '빈 몸으로 시작해 몸으로 부딪히는' 사나이의 이미지가 훨씬 강조돼 있습니다. 그리고 김수로가 연기하는 쪽이 훨씬 '교사적'으로 보이는 것도 당연한 결과일 듯 합니다. 어쩐지 영화 '울학교 ET'에서의 교사 느낌이 아직 남아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설과 카리스마라면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있죠. 만약 '강마에' 김명민이 강석호 역을 맡았다면 어땠을까요.

이것 역시 나무랄 데 없는 한편의 드라마가 됐겠지만, 시청자들이 납득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너무나 카리스마틱한 강석호 변호사가 등장하고, 이런 인물이 왜 학교를 한꺼번에 손아귀에 넣지 못하는 지 의문을 느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유승호나 이현우 같은 '공신돌'들도 오히려 반항하는게 더 어색하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이에 비해 현재의 김수로는 아이들과 적절한 선에서 대립과 억압의 상황을 잇달아 연출하면서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 걸로 보입니다. (물론 김명민이 강석호 역을 맡아서 똑같이 강마에 연기를 할 리는 만무하지만, 만약 '강마에=강석호'라면 어떨까 하는 예상을 전제로 하는 농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버럭 범수'로 불렸던 이범수도 이 역할의 적임자로 꼽힐 만 합니다. '외과의사 봉달희'에서 선임자 역할을 비롯해 '킹콩을 들다'에서 헌신적으로 여중생들을 이끄는 역도 코치, 그리고 '온에어'에서는 역시 헌신적으로 자기가 맡은 배우를 이끄는 매니저 장기준 역으로 줄곧 '신뢰감 가는 남자' 역할을 통해 캐릭터를 구축해 왔다는 점이 강점입니다.

반면 뭔가 너무 비슷한 느낌을 풍기는 역할을 잇달아 맡음으로 인해서 자신의 커리어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아무튼 이범수가 강석호 역을 맡았다면 뭔가 매회 두어번씩 아이들과 멱살잡이를 하는, 박력 넘치는 '강쌤'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이래저래 독특했겠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이런 저런 다른 선택들과 비교해 봐도 김수로의 강석호 연기는 발군이라고 부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 역할로 등장하는 김수로를 보고 있으면, 김수로가 아니었더라면 '공부의 신'의 초반 붐이 이렇게 확 일어날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런 김수로의 열연 덕분에, 냉철한 듯 하면서도 인간적인 강석호 선생님은 2010년의 기억할만한 드라마 캐릭터에 꼽힐 것이 확실해 보입니다. 다만 방송 시기가 연초라는 점 때문에 연말 연기상의 논공행상 때에는 상당히 불리할 수도 있겠지만 말입니다.



공감하셨으면 왼쪽 아래 손가락을 눌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음음 원래 공부의 신에 주연이 차승원씨가 될수도 있다고 했을때 잔뜩 기대했는데(선생님 역할은 오히려 차승원씨죠..신라의 달밤을 봐도 그렇고) 김수로씨가 되어서..혹시나 해서 봤더니 별로더군요.김수로씨는 워낙 까불고 예능,코믹의 이미지가 많아서요. 2010.01.30 19:06
  • 프로필사진 아리수 여러분들 글 잘보았습니다, 김 수로 첯 부라운관 나들이라 알고 있습니다만, 멎지게 해치우는 모습너무 근사합지 않습니까? 질타도 수로씨에게 약이 되겠지만 응원도 함께해야 좋을듯합니다. 일단 성공적인 나들이 박수를 보냅니다..역시 멎지고 기대를 저 버리지 낭ㅎ는 수로씨 성공을 축하 드립니다....건투도 빌고요.. 2010.01.30 19:14
  • 프로필사진 그레이트라면 GTO의 오니즈카가 뭐가 현실적임?

    고등학교때 맨날 싸움질만 해대던 오토바이 폭주족이

    선생님이 될 확률은 얼마고 또 그런 선생이 인간의 상식을

    초월하는 슈퍼맨일 가능성은 몇 %정도?
    2010.01.30 19:57
  • 프로필사진 치치칫 원작도 안보고 개인적으로
    김수로 아저씨를 좋아해서 그런지
    난 이번에 공신 강석호역에는
    김수로가 딱!인듯 ㅋㅋ
    좀 재수없으면서도 인간미도 적당히 있고
    완전딱어울리는데
    고아성이 맡은역도 활발하니 좋은데
    좀만 더 이뻣으면 해요 ㅋㅋ
    나보단훨이쁘지만 ㅋㅋㅋㅋㅋㅋ
    2010.01.30 22:25
  • 프로필사진 zzz ㅋㅋ 전에 공부의신 방영전에

    김수로 역할 안어울린다고

    차승원이 싱크로율 100프로라고

    댓글에 추천수 1등이면서 호들갑떨더니

    이제 김수로때문에 대박났다는글이

    추천수 1등이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1.30 22:26
  • 프로필사진 고인돌 제가 어디서 주워 들은바로는...

    원래 캐스팅은....

    오지호 씨가 하기로 하고 1회 찰영도 했었데요...

    그런데... 추노를 하게되면서...

    월,화,수,목,토 를 나오게 되면서...

    포기...
    2010.01.30 22:28
  • 프로필사진 댓글 원래 전체적으로 드라마가 관심을 끌면 그 배역을 맡은자아니면 다 안어울리게 보이는 법이다
    또한 김수로는 호통치는 이미지가 있어놔서
    딱히 발연기 아니면 젤 나아보이는 것이다.
    김수로 자체로서 그 배역연기를 잘했느냐를 따져야지 누가 했더라면 어울렸을까 하는 이런 비교 평가 기사는 비추다
    2010.01.30 22:42
  • 프로필사진 공신보던 중 사실 따지고 보면 드래곤 사쿠라와 공부의 신은 기본 줄기는 비슷해도 가지를 치는 각각의 이야기는 조금씩 다르던데요. 등장인물도 조금씩 다르고, 내용상 국내에 맞게 변경된 부분도 있고. 사쿠라는 사쿠라대로, 공부의 신은 공부의 신 대로 따로 생각하고 보는 시각도 중요하지 않을까요. 2010.01.30 22:47
  • 프로필사진 오지호 오지호도 꾸며놓으면 아베랑 많이 닮았는데ㅋㅋ 2010.01.30 23:06
  • 프로필사진 skywalker 세번째 사진은 오지호씨를 정말 닮지 않았나요? 물론 조 위의 분 말씀처럼 매일 나오게 할수는 없었겠지만요. 2010.02.02 12:38
  • 프로필사진 새티 여담이지만, 차승원씨의 연기도 한번쯤 보고싶어요 ^^ 2010.01.31 00:29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0.01.31 03:00
  • 프로필사진 송원섭 잘 들어가셨군요.^ 그 무거운 것은 잘 들고 가셨는지...^^ 2010.01.31 15:43
  • 프로필사진 리얼리스트 좀 뜬금없는 얘기입니다만..
    추노 리뷰를 하셔야 되는거 아닙니까?
    작품의 문학성, 수준높은 촬영, 냉철한 시대분석, 현란한 캐릭터 열전, 믿기힘든 모든 캐스팅의 성공 등등등등..
    솔직히 한국 드라마를 항상 무시하는 입장입니다만, 이런 작품이 가능할지 몰랐습니다.
    선덕여왕은 참 운이 좋습니다. 같이 붙었더라면 뼈도 못추렸을것..
    2010.01.31 08:30
  • 프로필사진 홍이현이맘 저두 김수로 별로좋아하진 않았지만.. 공신 김수로아니어었슴.. 별루 였지 않을까요?? 뭐 차승원씨도 어울릴듯하지만 그래도 김수로만의 카리스카가 있잖아요.. 정말 저는 보면서 캐스팅 대개 잘했다 이런 생각들던데요.. 공신에서는 김수로말고도 전체적으로 다 캐스팅이 잘됐다고 생각함돠.. 학생들도 너무 귀엽구염.. 선생님들도 다들 제역활 톡톡히 하고 계시죠.. 그래도 저는 1,2회 보구 김수로의 카리스마에 매료돼 버렸죠.. 글구 김명민씨도 연기최고지만 베토벤하고 겹쳐져서. 갠적으로는 신선함이 없었을꺼 같아요.. 김수로 아찌.. 최고... 2010.01.31 10:57
  • 프로필사진 사랑과평화 이미지는 차승원이 아베아저씨랑 비슷하지만...

    대사전달력이 김수로가 좀 낫다고 봅니다.

    차승원은 목소리에 약간 기름기가 배어 있어서...느끼한 느낌이 암암리에 있죠.
    2010.01.31 12:34
  • 프로필사진 김윤희 차승원은 코믹이미지가 김수로보다 더 많다고 생각해요..카리스마도 김수로가 낫구요..김수로가 소리지리는 캐릭터가 아닌데도 어느분이 호통치는 이미지가 잇어서 연기가 나아보인다고 하셨듯이..김수로는 이미지자체가 약간 패기있어보이는 눈도 찢어지고 광대뼈등등..차승원은 모델느낌이 더강햇죠.-선생김봉두-인가 영화캐스팅된게 이상했죠,, 2010.02.01 17:56
  • 프로필사진 동동 원작이 잼있음...
    원작은 쓸데없는 러브라인도 없고 진행도 빠름..
    별 기대없이 다운 받았다가 밤 꼴깍 넘기고 다봤네요.
    여교사역으로 나온여자,이나영 닮지 않았나요?ㅋㅋ
    2010.01.31 13:03
  • 프로필사진 zzz 김수로땜시 이 드라마 봄 일본 원작만화도 봤지만 원작보다 드라마가 더 재밌는듯. 사실 배두나 연기도 못하고 어정쩡함 차승원 영 안어울림 김수로의 카리스마 땜시 이 드라마가 뜨는것 같음 2010.02.01 20:35
  • 프로필사진 정익규 학교에 이불깔고 합숙해봤는데 ..
    김수로 같은 샘이 없어
    실력발휘 제대로 못했음 !!
    수로여 영원하라 ~~
    김수로 짱 ^^
    2010.02.02 03:38
  • 프로필사진 montreal florist 강마에도 정말 잘했을거 같군여 2010.02.25 06:53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2.03.14 19:25
  • 프로필사진 임선영 공부의 신 쫭!! 2012.03.14 19:25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