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많은 분들이 아마 소식을 접하셨을 겁니다. 7월5일 밤부터, 온 동네의 트위터들이 영화 '백 투 더 퓨처'에서 주인공 마티 맥플라이(마이클 J 폭스)가 영화 속에서 갔던 미래의 날짜가 바로 오늘(2010년 7월5일)이라고 왁자지껄하게 떠들어댔기 때문입니다.

아침 내내 신경 쓸 일이 있어서 '그랬나? 아닌 것 같은데...'라는 생각만 했지 찾아보지는 못했습니다. 그런데 아니나다를까, 찾아 보니 바로 나오더군요. '백투더 퓨처 2'에서 주인공들이 날아간 미래의 시간은 2015년 10월 21일이었습니다. 전혀 얼토당토 않은 날짜였죠.



기억을 더듬어 보시면 '백투더 퓨처' 1편의 마지막 장면에 브라운 박사가 어디선가 날아와 마티와 여자친구에게 "큰일이다! 너희의 아이들에게 심각한 문제가 생겼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이 장면은 그대로 2편의 첫 장면이 됩니다. 브라운 박사는 어디론가 두 남녀를 데리고 날아가고, 날아간 곳은 바로 미래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마티 맥플라이는 자신의 아들을 구하고, 그러는 사이 악당들은 미래를 조작하고... 뭐 등등의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어쨌든 중요한 건 그 미래의 날짜가 2010년이 아니라는 겁니다.

유튜브에 떠 있는 이 영화 장면을 보시면 쉽게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이 영상이 시작하고 2분56초 정도에 나오는 장면입니다. 참고로 장소는 늘 동일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힐밸리라는 도시로 되어 있죠(실제 존재하는 도시인진 모르겠습니다).


 


동영상을 직접 확인하지 않고 wiki에 있는 영화 플롯 요약만 읽어봐도 금세 확인할 수 있습니다.

On October 26, 1985, Dr. Emmett Brown arrives from the future and tells Marty McFly and his girlfriend Jennifer Parker that he needs their help to save their kids in the future. They depart in the flying DeLorean time machine as Biff Tannen accidentally witnesses the departure. They arrive on October 21, 2015, where Doc electronically hypnotizes Jennifer to sleep and leaves her unconscious in an alley to keep her away from his plan.

한국에서만 이런 일이 벌어지진 않은 듯 합니다. 다음 뉴스블로그는 아마도 어떤 장난치기 좋아하는 사람이 영화의 한 장면을 그대로 포토샵 처리해 올린 것이 이런 문제를 자아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http://www.worldcorrespondents.com/july-5-2010-back-to-the-future-destination-time-is-a-hoax/886926


                  (이것이 바로 인터넷을 통해 유포된 합성 사진입니다.)

현재 한국의 트위터 월드는 이것이 잘못된 정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이 혼재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어쨌든 전혀 사실무근은 정보가 아무 제한 없이 유포됐고, 소수의 사람들이 그 정보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냈지만 이미 먼저 자리를 점거하고 있는 가짜 정보를 뒤집지는 못하고 있는 듯 합니다.

만약 이것이 '백투더 퓨처'에 대한 것이 아니고 좀 더 사회적인 의미를 갖는 정보였더라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요. 트위터가 무슨 대단한 신세계인 것처럼 여기는 사람들에게는 다시 한번 생각해 볼 계기를 마련해 주는 사건이 아닌가 합니다.

트위터도 다른 모든 미디어와 마찬가지로 완전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훨씬 취약할 수도 있습니다. 아마도 '백투더 퓨처' 사건이 그 교훈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cipher0 흐흠, 그런 일이 있었군요. 트위터를 하기는 해도 그 조차 전혀 모르고 있었던 저로서는 그나마 거기에도 끼지도 못하는 거네요. 2010.07.06 19:37
  • 프로필사진 고리 흠 그런 일이...
    어쨌든 아이폰과 트위터 덕분에 댓글은 빨리 달게 되는군요.
    그래도 여전히 추천은 안된다는...
    2010.07.06 20:01
  • 프로필사진 악어 주제와는 상관없지만 어렸을 때 진짜 재밌게 봤던 영화였거든요~ 이런 포스팅 너무 반가운데요... 비디오로 123편 10번도 더 봤던 거 같은데 날짜는 생소하네요 ㅎㅎ 미래에서 죠스 10몇탄이 극장에 걸려있고 감독아들이름이 걸린게 참 웃겼었는데... 참 아득하네요 살짝 눈물이 ㅋㅋㅋ 나이먹었나봐요 2010.07.06 22:52
  • 프로필사진 echo total film 이란 사이트에서 틀린기사를 올렸고 나중에 잘못을 알고는 포토샵해 "We got it wrong. Apparently 5th July 2010 isn't mentioned in Back To The Future. So we went back and changed it..."
    '우리가 틀렸고 그래서 미래로 돌아가 고쳤다.' 이런 글을 달아 올렸다는군요.^^


    http://www.news.com.au/technology/back-to-the-future-fans-celebrate-wrong-day/story-e6frfro0-1225888468914
    2010.07.06 23:15
  • 프로필사진 천사랑 트위터 같은 인터넷 매체의 허점이겠죠.
    하지만, 그게 꼭 인터넷만의 문제라고만 보이지는 않습니다.

    거짓기사(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가 나오고,
    그에 따른 피해자가 나오죠.
    피해자가 구제받기도 어렵지만,
    구제받아서 오보였다고 조그만 기사 하나 다시 나온다고 해서 이미 받은 피해를 보상받을 수도 없죠.

    쓰레기만두 파동 등등... 예는 더 많이 아실 것 같습니다.
    2010.07.07 00:19
  • 프로필사진 무명씨 트위터에서 나오는 정보가 잘못되었다해도 최소한 기자들은 그 사실을 정확하세 알고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기자들도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단지 트위터등을 통해 보고는 그대로 기사화한다는게 문제죠 2010.07.07 05:36
  • 프로필사진 새삼스럽게.. 뭔가 했더니?? 좀 오바스럽군여...글구 그런식으로 따지면, 기자분들은 오보 안 내나여...오보내면 바로 바로 사과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나요..그닥 좋은 점수 주기 힘든데..저런 사건으로 트위터를 시비거는 것은 "뭐 묻은 뭐가 뭐 묻은 뭐를 탓한다"는 격이라고 할까요??? 그냥 그러려니 하세여...^^ 2010.07.07 08:33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이 알수없는 소외감! 2010.07.07 09:23
  • 프로필사진 후다닥 흠 인터넷이란 매체가 정보 공유란 측면에서 본다면 참 효율적인데
    잘못된 정보 역시 엄청난 속도로 퍼져나간다는 걸 생각하면 그건 거의 재앙 수준이네요
    2010.07.07 09:27
  • 프로필사진 강호검식 악화가 양화를 구축합니다. 잘못된 정보가 정확한 정보보다 잘 퍼지고, 바로잡기 어려운 법이라고 생각됩니다.
    중국은 스마트 폰을 써도 유튜브와 트윗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참 아쉽네요
    2010.07.07 09:51
  • 프로필사진 슐탄..!! 이 영화에서 중요한건 기준이 되는 "현재"란 시점이죠. 1985년 10월 21일..

    그리고는 30년전의 Doc.이 처음 타임머쉰에 대한 개념을 생각해 낸 날..

    30년전의 모습을 그리는건 영화에서 쉬운 부분이었을듯 싶습니다.

    도착한 1955년의 모습은 이미 지난일이니...

    도착과 동시에 들려오는 Mr. Sandman.. 거리의 자동차. 사람들의 옷차림.
    몇년 후 히트할 Johnny B. Goode을 마빈 베리와 같이 연주하는 마티까지..

    문제는 미래의 모습인데..

    하늘을 날으는 자동차, Mr. Fusion이란 재생 연료 기관.. Hoverboard..
    어느것도 2015년에 있으리라고 생각되는것은 없는듯..

    생각지도 못한 개인용 휴대기기의 발달과 컴퓨터기술의 발달..

    이 부분만 그래도 예상보다 더 진보된 듯 싶습니다.

    이런걸 보면 똑똑한 몇몇이 인류를 바꾸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에디슨, 포드, 빌게이츠, 스티브잡스... 물론 사업적까지 좋은 똑똑한 사람들이죠..

    물론 아주 조금씩의 인류 발전에 모두들 기여하며 산다고 자부하며 살아야 겠지만^^

    <사족> 조지 맥플라이로나왔던 개성파 배우 Crispin Glover가 2편부터는 다른 사람이 대신했다는걸 모르는 사람이 많을듯 싶습니다.
    다른 배우로 흉내를 내게했는데... 자신의 개성을 비슷하게 꾸며낸걸 가지고 소송까지 해서 추후에는 이런일을 감독이나 제작자가 할 수 없게 만들었죠...
    물론 첫편의 마티 여친구 제니퍼가 2편에서 엘리자베스 슈로 바뀌었지만.. 이건 별게 아니죠.. 그리고 제가 예쁘다고 생각했던 제니퍼가 별로라고 생각되는 제니퍼로 바뀐 아쉬움이 있긴 했지만..

    트위터 얘기보다는 영화 얘기가 더 좋아서...
    2010.07.07 10:15
  • 프로필사진 슐탄..!! 사실 트위터를 잘 모르니.. 이런 사실이 있었던 것도 모르지만..
    갑자기 생각나는건.. 모 국회의원이 스캔들 관련 고소한것도... 사람들이 별 관심 없던 사실을 갑자기 알려지게 만드는 것 같다는..
    2010.07.07 10:20
  • 프로필사진 skywalker 원래 진실보다 거짓을 사람들이 더 잘믿는 경향이 있지요. 예전에는 '카더라 통신'이 있었는데 그건 언론이 통제되고 정보가 부족하던 시절이 일이었지만 ..

    인터넷과 트위터의 발달이 오히려 사람들을 더 쉬이 속게 만든다는것이 아이러니합니다.
    2010.07.07 11:41
  • 프로필사진 Chic 어제 TVn eNews 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

    이젠 워낙 유명인사가 되셔서 그리 놀랄일도 아니지만서도 반갑더라구요 ㅋ
    2010.07.07 11:54
  • 프로필사진 랜디리 지방 선거 때 트위터가 괜히 폭주한 게 아니었죠. 아주 루머란 루머는 거기서 다 나옵니다.

    더 큰 문제는, 그런 Public Broadcasting에 대한 책임을 느끼지 않는다는 겁니다. 위에 어떤 분도 그런 얘기를 하시는데 '기자는 오보 안 내느냐' 네 물론 내죠.

    하지만 언론 매체라는 건 오보를 최소화하기 위한 '악마 같은 데스크' 도 있는 거고 자기 나름 대로의 사실 확인 기준도 존재하지 않던가요.

    이미 개인이 인터넷을 통해서 언론 매체가 가질 수 있는 사실 전파의 힘을 어느 정도라도 가지게 된 이상, 책임 역시도 어느 정도는 져야 한다는 것을 인식해야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제가 인터넷 실명제에 찬성하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합니다).
    2010.07.07 13:08
  • 프로필사진 천사랑 루머는 루머일뿐 애초에 신뢰를 안 하죠.

    일반적으로 기자가 더 책임감을 가지고 있죠.
    그 결과로 오프라인 기사가 더 신뢰를 받는 것이고요.
    트위터같은 것은 그 만큼 책임감이 덜하기 때문에 당연히 신뢰도가 떨어지지요.

    더 책임감을 가지고 글을 써야한다는 것은 너무 당연한 말이기 때문에 여기에는 당연히 동의하지만, 이것이 실명제와 연결시킬 수는 없다고 봅니다.

    실제 기자들이 오보를 냈다고 해서 어떤 책임을 지는지요?
    그 오보에 피해를 받은 사람에 납득할 수준의 책임을 지는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쓰레기만두파동때도 별 책임지는 사람보지 못 했으며, 이건 열의에 의한 오보라고 이해할 수 있는 측면도 있지만, 악의적으로 보이는 의도된 오보는... 애초에 책임감과 거리가 멀죠.

    실제로는 책임도 안 지면서, 과도한 신뢰를 얻고 있는 부분도 있다고 봅니다.
    2010.07.10 14:10
  • 프로필사진 운치 스마트폰에 트위터까지...
    점점 소외되어 가는군요...^^;;
    2010.07.07 16:13
  • 프로필사진 신사토리 트위터를 안하니...도통 알수 없었는데 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0.07.08 03:26
  • 프로필사진 하이진 트위터에 살짝 흥미를 잃어서 이런 일이 있는지도 몰랐어요. 아이폰을 사면 좀 더 흥미를 붙일 수 있을거 같네요. 2010.07.08 20:40
  • 프로필사진 은하수 이런 일도 있었군요! (이 글 조차 한참 지난 뒤에 읽었으니...) 트위터에서의 백투더퓨처사건.......마치 시트콤에서나 나올 법한 상당히 흥미로운 에피소드였다고 생각합니다. 2010.07.26 15:21
  • 프로필사진 Draco 이거 2012년으로 뽀샵해서 또 돌아다니는 모양이더군요. -_- 2012.07.12 13:3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