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불경기때 광고를 하는 것이 경기 회복 후의 급상승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얼마 전에 발표된 적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기업이 경기가 나빠지면 홍보 예산부터 줄이는 것이 그리 좋은 방안은 아니라는 얘기죠. 그렇다고 억지로 은행 대출이라도 받아서 광고를 집행할 필요는 없겠지만 말입니다.

시사주간지 TIME 온라인판은 대중문화 거의 모든 분야에 걸쳐 2008 베스트10을 선정했습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비가 출연한 '스피드 레이서'를 9위에 올린 2008 영화 베스트 10인데(뭐 타임의 한해 베스트 무비 선정은 예전부터 괴팍하기로 명성이 자자했습니다^^), 저는 TV 광고 베스트 10에 관심이 갔습니다.

개인적으로는 10위의 '백악관, 새벽 3시에 누가 전화를 받을까' 광고가 마음에 들더군요. 가끔 '이에 대체 왜 베스트10일까' 싶은 것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스포츠 스타들을 기용한 광고에 높은 점수가 매겨진 듯도 합니다.


1. T-Mobile's NBA series

 
찰스 바클리 경(?)의 입담이야 전 세계가 알아주는 터. 그가 마이애미의 영웅 드웨인 웨이드에게 '정말 아무때나' 전화하는 주책맞은 아저씨 역할을 기가 막히게 해 냅니다. 웨이드의 연기력도 일품.


2. Fed Ex's horror flick
 

비둘기가 물건을 나른다. "큰 물건들은 어떡하지?" 거대 비둘기가 등장하지만, 이내 온갖 사고를 일으킵니다. "그래서 우리가 페덱스를 쓰는거야."


3. Fate, according to Nike

 
엔니오 모리코네의 '석양에 돌아오다'에 나오는 The Extacy of Gold 가 효과적으로 사용됩니다. '사나이는 대결하기 위해 태어났던 것이었던 것이었다'는 메시지가 간명하면서도 강렬하군요. 감독은 '세븐'의 데이빗 핀처.


4. I'm a PC
 

마지막에 아주 작은 윈도우 마크. 빌 게이츠가 살짝 등장합니다(안경을 쓴...). 메시지는 "이제 PC를 쓰지 않는 사람은 없다"는 것인 듯 합니다. 꽤 특이하군요.

 
5. Scorsese to direct AT&T

 
침대 안의 어린이가 아빠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으려는 순간, 마틴 스콜시스가 나타나 평화로운 가족의 한 장면을 느와르 영화로 바꿔놓으려 합니다. 메시지는 "우리는 당신의 통화를 방해하지 않습니다. 당신도 우리의 영화를 방해하지 마세요." A급 유머. (극장 통화 예절을 가르치는 광고로도 제격입니다-이동통신 광고라면 더 잘 어울리겠군요.)



6. Old Spice's meta-humor 

 
'천재소년 두기'로 유명한 닐 패트릭 해리스가 "지속적인 몸냄새는 건강에 해롭습니다"로 시작하는 긴 코멘트로 올드 스파이스 스킨로션을 광고합니다. 그런데 뭐가 그리 뛰어난 유머인지 모르겠군요. 누가 설명 좀 해 주시면...



7. Visa's Olympic Tearjerker


'쇼생크 탈출'로 귀에 익은 모건 프리맨의 나레이션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남자 400m 준결승에서 갑작스런 부상으로 쓰러진 영국의 데렉 레드먼드가 아버지의 도움으로 끝내 피니시라인을 통과하는 장면을 보여줍니다. 올림픽 공식 후원사였다는 점을 동원한 비자카드의 광고. 개인적으로는 좀 너무 상투적인게 아닌가 하는 생각인데. 이건 '감동 마케팅'이라면 한국이 한발 앞서 있다는 뜻인지도 모르겠습니다.


8. Obama's infomercial


명성이 자자한 오바마 선생의 선거용 인포머셜 광고입니다. 7분이 넘는 길이라 미니다큐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듯 합니다. 최근 몇년 사이 살림살이가 악화된 사람들의 경우들을 직접 보여주며 대안을 제시하는 모습이 제법 설득력있어 보입니다.


9. Guitar Hero's dream band


보컬 코비 브라이언트, 퍼스트 기타 알렉스 로드리게스, 세컨 기타 마이크 '피시' 펠프스, 드럼은 토니 호크(유명 스케이트 보더라는군요). 스포츠계의 톱스타들로 구성된 대형 밴드가 밥 시거의 'Old Time Rock and Roll'을 부르며 '기타 히어로' 게임을 광고합니다. 코비는 거의 연예인인데 펠프스는 아직 촌티(^^)를 다 벗지 못한 듯 합니다.

사실 하이디 클럼 버전이 더 관심이 가죠.^^ 이 버전은 TV용으로는 방송 불허랍니다.





10. It's 3 a.m.


역시 대선이 있던 해다 보니 정치광고가 두개나 올라와 있군요. 사실 '광고'라는 점을 감안하면 위의 오바마 것보단 이쪽이 훨씬 마음에 듭니다. '새벽 3시, 아이들은 잠들어 있습니다. 이때 백악관에는 위기를 알리는 긴박한 전화가 걸려옵니다. 대체 누가 그 전화를 받기를 원하십니까. 이런 상황에 익숙한 사람일까요, 초보자일까요?' 훌륭하지 않습니까?

마지막은 추억어린 패러디입니다.^



자, 여러분의 취향은 어느 쪽입니까?




p.s. 혹시 2007년의 베스트 10이 궁금하시면: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나그네 아 재밌어요 ㅋㅋㅋ 하이디클룹 버젼은 집에 가서 봐야할듯.. (까비)
    AT&T 는 이동통신 회사이기도 하죠 ^^ 몇년전에 Cingular 를 먹었답니다~
    2008.12.10 09:52
  • 프로필사진 송원섭 /몰아서/ 하이디 클럼 버전 보강했습니다. 먼저게 화질은 더 좋았는데 바로 잘렸더군요. 즐감하시길^ 2008.12.10 10:18
  • 프로필사진 seba 더 좋은 화질이었으면 더 좋았을거 같네요. ㅎㅎ
    씰이 무지 부러워지는군요.
    정말 멋진 여자에요. ^^
    2008.12.10 16:03
  • 프로필사진 seba 저두 하이디 클룸 안나오네요. 아쉽.
    차라리 신포도라도 되었다면...
    2008.12.10 10:32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하이디 클럼은 안보이기에 그러나 보다 했는데 버전보강을 하셨다길래 다시 클릭했는데 역시 안보이는군요. 광고화면인데도 방송부적격이 있나요? 2008.12.10 10:33
  • 프로필사진 랜디리 잘 봤슴다 -ㅂ-

    기타 히어로는 이번에 '밴드' 플레이를 할 수 있게 만들어 놓은 게 핵심. 글구 토니 호크는 미국에서 초 메이저 중 한 명 =ㅂ=;; 자기 이름을 딴 게임 시리즈, 프랜차이즈가 몇 십개입니당.

    http://en.wikipedia.org/wiki/List_of_songs_in_Guitar_Hero_World_Tour

    마지막으로 기타 히어로 월드 투어 곡 리스트 =ㅂ=
    2008.12.10 11:08
  • 프로필사진 zizizi 아악, 노래 리스트 죽이는군요. 마이클 잭슨의 Beat It과 레니 크래비츠의 Are you goonna go my way, 오지 오스본의 Mr. Crowley까지~ 지름신이 마구마구... 전 기타 히어로 처음 잡은 날 밤샌 1인입니다. 2008.12.10 15:04
  • 프로필사진 ikari 하이디 클룸 광고, 아직은 재생가능한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i9ZNvlfw6pQ&eurl=http://www.stuffkorea.com/v1/Community/CFree_view.asp?id=22952&page=1&cid=&searchcolumn=subject&searchstring&feature=player_embedded
    2008.12.10 11:31
  • 프로필사진 하이진 1위는 역시 1위군요. 오랜만에 바클리를 봐서 좋기도 했지만 재미있네요. 정말 아무때나 거는군요. 하이디의 광고는 ikari님 덕분에 봤습니다. TV광고로 부적격인 건 이해가 가는데, 유튜브에서도 이 정도가 안 되는 모양이죠? 2008.12.10 12:02
  • 프로필사진 still 러브 세리 하이디 클룸 바로 눈앞에서 봤는데, 정말 완벽하게 생긴게 이세상사람이 아닌줄 알았슴니다....

    정말... 거짓말 하나도 안보태고, 그렇게 펄펙하게 생긴사람 처음이더라구요.

    웨이드 얘기가 나와서인데, 이번에 새로 광고찍은것도 볼만합니다. 자신을 criticize하는걸 motivation으로 삼는것, 게다가 현제 아주잘뛰고있어서 더 효과적이더라구요.

    https://www.youtube.com/watch?v=1R9CLmLGo_w

    3위 광고는 저번에 steelers와 chargers경기에서 두명이 직접 나와서 경기중에 똑같이 플레이를 했을때 현실감이 더 느껴졌다는....
    2008.12.10 12:13
  • 프로필사진 송원섭 반갑습니다.^ 2008.12.10 23:46
  • 프로필사진 송원섭 하이디 클럼 버전 기타 히어로는 올려놓기 무섭게 잘리는군요. 유튜브가 왜 이리 민감한지...^^

    이번에 올려놓은 건 얼마나 갈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못본 분들은 www.youtube.com에 가서 heidi klum guitar hero를 검색하시면 우수수 뜰겁니다.
    2008.12.10 12:51
  • 프로필사진 la boumer 저 이거 TV로 봤는데요?
    톰 크루즈의 리스키 비지네스 패러디인데
    하이디 여사가 톰 크루즈랑 똑같이..아니 더 멋있게 했네요..
    한 15년전에 니콜 키드만도 흉내낸적이 있지요.
    그래도 하이디 여사가 지존!
    2008.12.10 13:52
  • 프로필사진 echo 전 2번 "let's switch to fedex"
    광고는 이해하기 쉬워야^^

    닐 패트릭 해리스는 천재소년두기에서 해롤드&쿠마의 pot-head로의 변신이 참 충격적이었는데 저 광고도 비슷한 이미지네요^
    2008.12.10 13:08
  • 프로필사진 still 러브 세리 우선 기본상식으로, 약국이나, 동네수퍼에서 쉽게 살수있는 약들은 강도가 약하게 출시되어있죠. 하지만, 같은 종류의 약이라도, 성분이 더 강하게 되있다면 (more concentrated doses to be effective) 의사의 처방이 없이는 살수가 없는거죠. 이 선전의 포인트는 Old Spice는 의사 처방이 필요할정도로 강하면서 효과적이지만, 필요없다는걸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게 약 광고라고한다면, 분야에서 귄위있는사람들이 나와서 사람들의 신뢰감을 높이려 노력하기 마련인데, 이 선전은 as a former make believe doctor & used to be a doctor for pretend를 연발하면서, 의사가 필요없는데도 불구하고 짝퉁의사 두기를 내세워서 의사들의 약선전들을 페로디 한거죠.

    게다가, NPH의 당당하고, 싸가지 없는 분위기 풍 (지금의 How I met your mother에서 다시 한번 인기를 누리고있는 스타일)로, 겨드랑이 냄새안나는 약 선전을 하니, 더 웃기게 된겁니다.
    2008.12.11 00:42
  • 프로필사진 애독자 두번째 Fed Ex 광고는 "해리 포터"에서 새들이 소포를 물어다 주는 것과 연관해서 만들고 "마법세계도 새들을 포기하고 정상인세계의 Fed Ex 고객이 되었다"는 식으로 만들면 더 재미있지 않았을까요? 2008.12.11 04:58
  • 프로필사진 stopby PC 광고는 3번째가 빌게이츠군요.

    올드 스파이스 광고는 냄새나는 사람들을 하도 많이 진찰해서
    청진기에 냄새가 배었네요. 그래서 환자 코에 대면 즉사가능.
    올드 스파이스 써라 뭐 그런거죠.

    2번째 fedex도 cleveland로 가고
    5번째 마틴스콜세지광고 아빠도 cleveland가 있군요.
    2008.12.11 08:10
  • 프로필사진 송원섭 /몰아서/ 빌 게이츠 부분은 제가 잘못 알았군요. 수정했습니다.

    올드 스파이스 설명은 잘 들었습니다만, 그래도 그닥 웃기지는 않더군요.^
    2008.12.11 10:46
  • 프로필사진 zizizi 4번 I'm a PC 말입니다. 3번째 사람이 빌 게이츠잖아요? I'm a PC. And I wear glasses. 하는 사람. 산소마스크 쓴 사람은 다른 사람 아닌가요?

    그 밖에도 에바 롱고리아와 그 남편 토니 파커도 나왔네요. 중간 나온 가수는 패럴 윌리암스 같은데 얼굴이 잘 안 보이네요.
    2008.12.11 12:54
  • 프로필사진 애독자 저도 세 번째 사람이 빌 게이츠로 보입니다. 산소마스크 쓴 사람은 잘 모르겠지만. 2008.12.11 04:15
  • 프로필사진 Young 몇 년 전에 본 광고인데요.

    남녀 한쌍이 작은 배를 타고 데이트를 즐기던 중 배 밑창에 구멍이 나면서 물이 들어옵니다.

    남자는 당황해서 어쩔 줄 모르는데 여자는 태연히 핸드백을 열더니 무언가를 꺼내 구멍을 틀어막더군요.

    뭔가 했더니 탬폰...ㅡㅡ;

    알고보니 탬폰광고였습니다.

    근데, 집어넣게 되어있는 생리대를 탬폰이라고 하는 거 맞죠? 글자 그대로 쓸 '데'가 없다보니 잘 모르겠...ㅋ
    2008.12.11 23:36
  • 프로필사진 불암마운틴 1위가 조금 애매하네요^^* 2008.12.12 02:07
  • 프로필사진 메킨토시 I'm PC광고는 애플의 메킨토시 광고에 대항해서 만든 광고인것 같은데요? 애플에서는 메킨토시와 일반 PC를 서로 의인화 시켜서
    'I'm Mac. 저는 PC보다 좋아요.'
    'I'm PC. 저는 멕킨토시보다 불편해요.'
    라는 형식의 광고를 계속 내보내고 있었습니다. 그것에 대항해 세상에는 PC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고 그 이용분야도 넓다는 것을 어필하기 위한 광고라고 생각됩니다만...
    2008.12.29 18:03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 감사합니다. 궁금증이 풀렸네요. 2008.12.29 18:55
  • 프로필사진 손님 안녕하세요^^

    abc1234
    2014.06.08 19:32
  • 프로필사진 손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2014.06.08 19:41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