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냥 리뷰를 쓰는 것보다 '요리로 푸는' 시리즈가 더 몸에 맞는 것 같습니다. 뭐 이런게 스타일이라는 거겠죠. 이미 리뷰를 썼지만,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도 도마에 올려놓고 채쳐 보도록 하겠습니다.

'터미네이터4'에 대한 기본 입장은 이미 지난번 리뷰에서 다룬 바 있습니다. 그냥 웃자고 써 본게 길어져서 죄송합니다. 별 대단한 내용은 없습니다. 의외로 미국 박스 오피스에서는 개봉 첫주에 '박물관이 살아있다 2'에 이어 2위를 했더군요. 아무래도 어린이 관객들에겐 '터미네이터' 시리즈가 그리 약발이 없는 듯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 CG 콘테이너로 1대분. 세번 우려낸 터미네이터 사골 300개, 크리스천 베일 75kg, 샘 워딩톤 80kg, 문 블러드굿 50kg, 기타재료(안톤 옐친, 헬레나 본햄 카터, 마이클 아이언사이드) 취향대로.
준비물: 작은 저수지 하나. 대형 토치 램프. 발전용 증기 터빈.

사회자: 네. 안녕하십니까. 오늘의 요리입니다. 오늘은 맥지(McG) 선생님을 모시고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제목이 좀 길군요. 그냥 'T4'라고 하는게 좋겠습니다.
맥: 저를 좀 소개해 주시는게...
사회자: 아유, 성질도 급하시간. 당연히 소개해 드립니다. 맥지 선생님이 그동안 만들어 오신 요리 중에서 그리 심각하게 소개드릴만한 건 사실 그리 많지 않습니다. 패스트푸드업계에서 오래 종사하시다가 어느날 갑자기 희귀어 세 마리를 한데 넣고 푹 고은 요리에 '미녀 삼합'이라는 이름을 붙여서...
맥: (헛기침) 미녀 삼총사.
사: 아, 네. 미녀 삼총사. 하하. 맞습니다. 가끔 그렇게 헷갈리기도 하죠. 그런데 정작 그 미녀 삼총사 요리에 진짜 미녀라고 할만한 재료는 하나밖에 없더라는 주장도 있더군요.
맥: 셋 다 미녀 맞습니다. 그러니까 두번이나 우렸는데도 국물이 나오죠.
사: 네. 그러고 보니 푹 고는데 재능을 보여주신 맥지 감독님입니다. 흥미롭게도 이번 재료 역시 재탕도 아니고, 삼탕도 아니고, 무려 사탕입니다.
맥: 뭘 4탄 갖고 그래요. 저 사거리 007탕집은 지금 몇탕째 우려먹고 있는줄 알아요?
사: 거기는 그래도 이름만 똑같지 재료는 늘 바꾸던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 우리도 재료는 바꿔요. 이번엔 최초로 아놀드 햄이 안 들어간 터미네이터 요리를 선보일 생각이라구요.
사: 오오. 아놀드 햄이라면 쫀득한 육질 때문에 터미네이터 요리에는 필수 조건이라고 꼽히던 것인데 얼마전에 생산중단됐다더군요. 아쉽기 짝이 없습니다. 어? 그런데 저 재료 더미에 보니까 아놀드 햄이 있네요?
맥: 아. 그건 사실 포장만 똑같은 모조품입니다. 뭐 대략 맛은 나요. 사실 진짜 아놀드 햄을 넣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는데 그 햄이 벌써 유효기간이 다 지났더라구요. 만들던 회사 사장이 뭐 정치를 한다고 공장을 접었다든가... 아무튼 그래서 이번 탕에는 그냥 모조품만 살짝 들어갑니다.
사: 그런데 요리의 규모가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그릇에 넣고 끓이고 고는 수준이 아니라 저수지를 요리 도구로 쓰신다구요?
맥: 하하하. 이거야말로 진정한 요리의 블록버스터지요.
사: 감동적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끓이죠? 바닥에 땅굴을 파고 불을 지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 만화같은 얘기 하지 말아요. 그게 말이나 됩니까? 일단 터미네이터 금속 사골을 대형 토치에 가열합니다.
사: 그래서요?
맥: 자 이렇게 빨갛게 달아오르죠? 그럼 물에 던집니다.
사: 아이고, 칙 소리가 나는군요.
맥: 네. 이렇게 계속 달궈서 물에 던지는 겁니다. 이렇게 던지다 보면 물이 끓게 돼 있죠.
사: 얼마나요?
맥: 팔팔 끓을 때까지요. 블록버스터 정신을 모르시는군. 닥치는대로 쏟아 붓는거야! 물이 안 끓어? 그럼 끓을 때까지 붓는 거지! 자, 보라구. 끓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 아, 네. 정말 장관입니다. 시청자여러분, 보이시죠? 네. 끓고 있습니다. 거의 국물이 쇳물로 보일 정도입니다. 이야, 보고만 있어도 흥분되는데요. 그런데 저 대형 토치는 뭘로 가동되는겁니까? 동력이 만만찮게 필요할텐데.
맥: 동력 하나도 필요없어요. 저 물이 끓잔아? 그럼 증기 터빈을 돌려서 토치가 가동되게 되는거죠.
사: 이상한데? 토치로 터미네이터를 달궈야 물이 끓는거 아닌가요?
맥: 그렇지. 그 토치는 물이 끓는 동력으로 움직이는거고.
사: 그럼 말이 안되잖아요. 토치에 동력이 없는데 어떻게 물이 끓...
맥: 다 돼요. 이게 바로 그 유명한 타임 패러독스 조리법이야. 원래 시작도 없고 끝도 없는거지. 선배들도 다 이렇게 했어. 새삼스럽게 그런걸로 시비걸면 촌스러워요. 자, 중간에 이렇게 살짝 국자로 떠서 맛을 봐요. 어떻습니까.
사: 네... 그런데 이거 맛이 어디서 많이 보던... CG맛인데요? 한때 크게 유행했던 트랜스포머탕이랑 아주 비슷한 맛입니다그려. 감독 이름에 벌써 CG가 들어가 있어서 그런가.
맥: 에이 이 양반이 맛을 몰라도, 그게 어디가 비슷해요. 이게 전통의 터미네이터 탕 맛이지. 어디 가서 무슨 사라코너탕 이런거 먹고 와서 딴 얘기 하는거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 그게 그렇습니다. 이 T탕이 두번 우릴때까지는 진국이었거든요? 그런데 몇년 전에 어떤 듣보잡 조리장이 '세번 우려도 맛이 난다'면서 완전히 똥국을 만든 적이 있잖습니까. 그걸 보시고도 무려 네번째 재탕에 들어가신 용기가 가상합니다.
맥: 그래도 사람들은 좋아했다구.
사: 뭐 맛을 잘 모르는 사람들은 좋아했을 수도 있죠. 아무튼 4탕은 어느 정도 욕먹을 각오를 하신 거 아닙니까.
맥: (입안엣소리로) 이런 사람한테 6탕까지 할 생각이라고 하면 뭐라구 할까?
사: 네? 뭐라구요?
맥: 아, 아무것도 아닙니다. 아무튼 이번 4탕은 T탕 맛의 신기원이고, 이걸 통해서 그동안 T탕을 사랑해주셨던 분들이 서운하지 않게 계속 T탕 맛을 보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자, 이걸로 마무리...
사: 그런데 조금 아쉬운 부분이 또 있습니다.
맥: 또 뭐?
사: 원래 T탕의 초탕에서는 터미네이터 사골 국물 맛 말고 다른 맛도 많았거든요. 이를테면 그 콩 재료가 뭐였죠?
맥: 마이클 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 네. 그 아무튼 그런 부재료들의 맛이 감칠맛이 돌았는데, 이건 순전히 터미네이터 사골과 CG 맛이네요. 특히 박쥐 종류인 크리스찬 베일은 그 맛이 진하기로 정평이 난 재료인데, 아무리 맛이 진해도 저수지 물에 박쥐 한마리 넣고 맛이 나길 기대하면 안될 것 아닙니까.
맥: 정확하게 봤어요. 나는 부재료에 연연하는 요리사가 아니에요. 굵고 강하게! 이 음식의 주 재료는 어디까지나 희게 빛나는 터미네이터 사골과 CG란 말이에요!
사: 뭐 그렇게 우기시면 그럴싸하긴 한데, 그렇게 되고 나니 뭐가 특유의 맛인지 잘 모르겠다는 게 문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 그럼 저기 떠 있는 샘 워딩톤이랑 문 블러드굿을 건져서 맛을 보세요. 얼마나 감동적인 맛인지. 이 기계문명과 인간미의 조화! 얼마나 아름답고 훌륭해!
사: 그런데 이것도 다 예전에 벌써 카메론 주방장이 다 우려먹은 맛입니다 그려. 오히려 왕년의 히트 요리 V탕에 들어갔던 마이클 아이언사이드 맛이 더 인상적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 그럼 카메론 그 양반보고 다시 와서 끓이라고 하든가.
사: 글쎄 그럴 수만 있다면 오죽이나 좋겠습니까. 그런데 명색이 T탕인데 식당가 손님 동원 기록에서 첫주 1위를 못했다는 것도 살짝 망신이군요.
맥: ...한국 분점에선 1등했다던데.
사: 첫주는 그렇더군요. 어디 둘쨋주에는 마더탕이랑 어떻게 되나 봅시다. 자, 오늘의 요리, 이걸로 마치겠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찾삼 우선 1등!!!!!!!!

    읽다보니...
    사골국물에 밥말아서 깍두기 한젓가락 하고 싶네요...
    배고파요 ;;
    2009.05.28 10:54
  • 프로필사진 송원섭 2009.05.29 08:06
  • 프로필사진 아싸 또 일등? 2009.05.28 11:02
  • 프로필사진 아싸 약간 늦었군요^^ 2009.05.28 11:03
  • 프로필사진 등수에 들려나 혹시 사람 기준으로 3등? 2009.05.28 11:53
  • 프로필사진 echo 이 요리로 쓰는 리뷰의 한가지 단점이라면 리뷰가 너무 재밌어서 안 먹으려던 T4탕도 먹고 싶어진다는 점이라고 하겠습니다. ^^ 2009.05.28 12:18
  • 프로필사진 송원섭 스테이크를 먹고 난 뒤 T본을 푹 고면 무슨 맛이 날까요? 궁금. 2009.05.29 08:07
  • 프로필사진 echo 요즘 패트릭 스웨이지 맛이 나지 않겠습니까. 딴전. 2009.05.30 09:16
  • 프로필사진 oryuken 저 정동에 심야영화로 천사악마>스타트렉>터미네이 보러 갔었는데..
    두 개 보고 기권했슴다 -_-
    2009.05.28 13:45
  • 프로필사진 송원섭 잘했다. 2009.05.29 08:07
  • 프로필사진 아자哲民 패스해도 되겠군요. 2009.05.28 14:03
  • 프로필사진 송원섭 투자는 개개인의 신념과 판단에 따라. 2009.05.29 08:07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항상 마늘만 들어간 닭백숙만 먹다가, 형들과 함께 처음으로 먹었던 양념통닭의 감동적인 맛의 기억을 잊지 못합니다. 시간이 흘러 더운 여름날 밤에 친구들과 같이 시원한 맥주와 함께 먹었던 숯불에 구운 훈제 통닭도 맛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비 내리는 어느 날 후배 녀석과 시장통 길목에서 간이의자에 앉아 소주잔 기울이며 함께 먹었던 싸구려 닭 꼬치도 맛은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에 갖은 재료가 다 들어간 삼계탕은 닭이 커서인지 가슴살만 많은 게 와이프는 맛이 텁텁한 게 별로라 하였지만 닭돌이인 저는 그래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전날인가 먹었던 호박오리가 생각은 났지만.......^^;; 2009.05.28 14:22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래도 닭은 뭐니뭐니해도 전기구이 통닭이죠. 그리고 세상에 큰 닭으로 삼계탕을 하는 집이 있단 말입니까? 2009.05.29 08:09
  • 프로필사진 후다닥 선우재우부 님...
    저는 늘 버터가 발라진 케익만 먹다가 처음으로 생크림을
    먹었던 89년 이맘때가 생각납니다.
    한마디로 새로운 세상에 눈을 떴지요...
    꿈에서도 보였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그리고 중간에 토치 얘기는 예전 공대다니는 친구한테
    들은 무한동력 장치(?)가 생각나네요
    현실에선 불가능한 장치라고.. ^^
    저의 취향으로는 T탕은 역시 카메론 주방장이
    끓였던 게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2009.05.28 17:13
  • 프로필사진 송원섭 타임패러독스라는게 결국 그런거죠. 무한동력기관과 비슷한..^ 2009.05.29 08:08
  • 프로필사진 송아지 실례지만 중앙일보 기자신가요? 2009.05.28 18:2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닌데요. 2009.05.29 08:09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후다닥님...동감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아직도 양념통닭과 숯불 훈제 통닭을 제일 즐겨 먹지요.......^;;
    2009.05.28 18:39
  • 프로필사진 halen70 저는 머리가 나쁜가 봅니다.. 송기자님의 예전 스타일의 평론이 이해하기가 더 쉬웠던것같습니다.. 아.. 물론 이런 요리평론도 상당히 재미는 있습니다.. 2009.05.29 01:33
  • 프로필사진 송원섭 사실 이 요리시리즈를 제대로 이해하시려면 영화를 보셨어야 합니다.^ 터미네이터는 옛날식 글로 쓴걸 보시기 바랍니다. 2009.05.29 08:10
  • 프로필사진 악당 주제와는 상관없이...^^ 옆에 마인부우 얼굴 찡그린 그림말고 웃고 있는 그림을 추천 합니다. 보기만 해도 빙그레 웃어지는...
    그리고 영화...토탈리콜의 설정을 따라 온건 아놀드 햄에 대한 예우 인가...그런 생각이 들더만요.
    2009.05.29 10:06
  • 프로필사진 김영건 성급하게 맛볼 것이 아니라 나중에 take-out이나 인스턴트로 나오면 출출할때 간식용으로 먹어야겠습니다. 인터넷에서 무료시식도 하는 판국에 제 돈 주고 사먹긴 힘들겠군요. ^^ 2009.05.29 11:51
  • 프로필사진 그냥 던질뿐 아... 증기 터빈... 블럭버스터 정신... 타임패러독스까지...
    이번 요리 대담 유머가 정말 '쩌네요'.^^

    많이 웃고 갑니다.
    2009.05.30 18:54
  • 프로필사진 ㅋㅋ 아 정말 재밌게 보고가요 ㅋㅋ
    저도 마이클빈 좋아하는데 ㅋㅋ 마이클빈 좋아하는 사람이 드문지 그에대한 얘기가 별로 없더라구요.. 암튼 글보고 많이 웃었습니다. 재밌네요.
    2009.06.07 06:27
댓글쓰기 폼